본문으로 바로가기

[기본정보]
- 캠핑 12,000실링, 도미토리 24,000실링
- 전기, 인터넷 사용은 힘듦
- 카누를 타면 1시간 정도 걸림


우간다 국경 부근에 있는 부뇨니 호수(Lake Bunyonyi)는 여행자 사이에서 유명한 곳이다. 큰 호수에 수많은 섬이 자리를 잡고 있어 아름다운 자연을 즐기기 좋다. 카벨리에서 10km정도 떨어져 있기 때문에 보다보다를 타고 가야 한다. 울퉁불퉁 비포장도로를 따라 가면 보트를 탈 수 있는 곳이 나온다. 나는 이탐비라 섬(Itambira Island)에 있는 부유나 아마가라 롯지(Byoona Amagara Lodge)로 가기로 결정했다.


섬으로 갈 때는 스피드 보트와 카누가 있다. 이 중 카누가 무료였다. 잠시 후 그 이유를 잠시 후 알게 되었는데 섬까지 직접 노를 저어서 가야 했다. 그것도 아주 작은 배였고, 1시간 정도 걸린다. 무척 힘들지만 뒤에서 노를 젓는 친구가 대부분 했기 때문에 적당히 하다 쉬면 된다. 이 친구는 학교를 다니기 위해 어렸을 때부터 카누를 타서 그리 힘들지 않다고 했다. 이탐비라 섬까지 데려다 준 후 돌아갈 때 꼭 자신에게 연락하라고 신신당부했다. 그래야 자신이 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분위기가 제법 괜찮다.


가볍게 섬을 한 바퀴 돌아보거나 배를 빌려 주변을 돌아보는 것도 가능했다.


비수기라 그런지 여행자는 그리 많지 않았다. 캠핑을 할 경우 12,000실링, 도미토리는 24,000실링이었고, 워낙 외딴 곳에 있는 작은 섬이기 때문에 전기가 부족해 인터넷이나 전화 사용에는 제약이 많았다.


당시 난 국경을 넘어 르완다로 갈 예정이었기 때문에 남은 돈이 그리 많지 않았다. 돈도 아낄 겸 오랜만에 텐트를 쳤다. 식당이나 다른 숙소 근처에 있는 잔디밭에 텐트를 치면 무척 좋았을 것 같은데 캠핑장은 아주 외딴 곳에 있었다. 이틀 간 지내면서 그야말로 폭우가 쏟아져 텐트가 무너지는 줄 알았다.


비를 피할 수 있는 도미토리가 조금 더 나았을 것 같다.


당연히 뜨거운 물은 나오지 않았다. 비가 자주 내리고, 날씨가 쌀쌀해 찬물로 샤워하는데 얼어 죽는 줄 알았다.


워낙 제약이 많아 오래 지내기는 힘든 것 같고, 딱 이틀 정도는 괜찮았다.


특이하게도 도서관이 있었다.


숙소는 태양열과 자가발전으로 전기를 충당하기 때문에 저녁에 잠깐 전기를 쓸 수 있다. 저녁을 먹고 곧바로 자야 했다. 식당은 조금 비싼 편이었지만 그렇다고 부담이 될 정도는 아니었다.


인도네시아의 또바 호수가 생각났다. 여유롭게 경치를 바라봤다. 섬에서 할 수 있는 건 그게 전부였다.  


부뇨니 호수는 '작은 새들의 호수'라는 뜻이라고 한다. 처음에는 그 이유를 몰랐으나 다음날 아침 지저귀는 새가 내 잠을 깨우고, 접시 위에 아무렇지도 않게 올라오는 작은 새를 보게 되었다. 


섬에서 나가기 전에 벨기에 여행자를 만나 그들이 미리 예약했던 스피드 보트를 타게 되었다. 시끄러운 소음에 정신이 없지만 역시 빨리 도착할 수 있어 좋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 우간다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