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을 하는 도중에는 항상 일찍 눈이 떠졌다. 집에만 있으면 게을러서 대낮에 일어나기 일쑤였는데 여행을 하고 있을 때면 아무리 피곤해도 새벽 6시에 일어나곤 했다. 모두 자고 있는데 나 혼자 슬쩍 나왔다. 도시라고는 느껴지지 않은 시골스러운 루앙프라방에는 따사로운 햇살이 벌써 내리쬐고 있었다.


신발장에 있는 고양이들은 아직도 자고 있다. 이녀석들 이렇게 자면 불편하지도 않나 궁금할 정도였다. 게다가 냄새도 나지 않을까?


우리 게스트하우스는 작은 골목에 위치하고 있었다. 사람도 별로 없는지 항상 한가해 보였다. 이런 한가함이 라오스에서는 더 어울린다. 라오스는 우리 한반도의 1.1배정도 크기였지만, 도시를 형성하는 곳은 몇 군데 없고 그나마 전부 마을의 풍경이다. 그것도 정말 작은 마을을 연상케 했는데 이런 곳에서 아침부터 사람이 북적북적대면 오히려 그게 어색할지도 모르겠다.



한가로움과 여유로움이 라오스의 매력이라면 매력이었다. 라오스에 있는 동안에는 이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 그냥 마을도 조용하고 너무 작아 오래있으면 따분했던 것이다. 라오스가 싫었던 것은 아니지만 딱히 볼게 없는 이곳에 대해 금방 흥미거리를 잃곤 했는데 다른 나라로 또 다른 나라로 그리고 한국에 돌아와서 가장 생각나는 나라가 바로 라오스였다. 한가로움과 여유로움이야말로 한국에서 가장 그리워하는 모습이 아닐까? 한국에서 바쁘게 치이면 치일수록 라오스의 사람이 그리워지고, 아무 것도 없는 그 장소가 그리워지곤 한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코♡ 2008.01.28 06:53 신고

    저 고양이들은 사람들이 와도 잘 안피하는 모양이군요~
    저도 조용한곳으로 떠나서 한가로움을 만끽 하고 싶어지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28 13:44 신고

      네 이 고양이들은 저희들 방에 와서 놀기도 했어요~ ^^
      태어나 이런 고양이들은 처음봐서...
      (맨날 도둑 고양이만 봐서 그런가 -_-)

  2. 2008.01.28 10:00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스타일샷 2008.01.28 13:43 신고

    고냥이네 ㅎ

  4. BlogIcon 태공망 2008.01.28 23:59 신고

    고양이가 자유롭게 많이 살아가는 곳은 평화롭고 한가롭더군요..^^
    산토리니도 그랬어요..ㅋㅋ

  5. BlogIcon SUBIT 2008.01.29 13:33 신고

    고양이 정말 귀엽네요 ㅋ
    카메라를 무서워 하지 않아서 ㅋㅋㅋㅋ
    더 좋은 듯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30 07:43 신고

      이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였는데요.
      집안에도 들어오고 제 침대 위에도 올라오고 그랬어요.
      카메라만 무서워하는게 아니라 그냥 사람이 붙잡아도 도망도 안가는거보고 참 신기했죠~ 보통 고양이들은 도망가기 바쁜데 말이죠~ ^^

  6. BlogIcon 고군 2008.01.30 00:27 신고

    인도는 개들이 길가에 넘쳐나지만..
    여기는 고양이 들이 넘쳐나는군요..

    참으로 평온해 보이는 시골(?)마을 풍경입니다^^

  7. BlogIcon Ezina 2008.01.30 02:20 신고

    오 길냥이들인가요?
    라오스에는 고양이들이 많은가봐요.
    고군님 말씀대로 인도엔 개들이 많아서 무서웠었는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30 07:44 신고

      사실 개들이 더 많았는데요. 저기는 게스트하우스에서 키우는 고양이들이라 ^^; 그래도 뭐 길거리에 개와 고양이들은 많이 있더라구요~

  8. BlogIcon 루비™ 2011.05.22 15:59 신고

    한가로움과 여유로움이 있는 여행길....
    바람처럼님의 여행길이 항상 부럽습니다...전...^^

  9. BlogIcon 자유혼 2011.05.22 22:32 신고

    왼쪽 고양이 웃고 있는 건줄 알았는데..
    자는 거였네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