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평소에도 걷는 것을 선호했다. 거창한 이유도 없었고, 단지 마음가는데로 걷는게 편했던 것이다. 간혹 현지 사람들과 같이 부딪히며 타는 버스도 좋아했다. 버스 타는법도 잘 모르고 목적지도 어디로 가는지 모르는 버스에 올라타다 보면 내가 현지 사람들과 비슷한 처지가 된 것 같은 느낌에 항상 설레였다.

이번엔 자전거다! 루앙프라방에 오기 전에 잠시 거쳤던 박벵은 너무 작아서 걸어도 10분이었다. 하지만 루앙프라방은 자전거 타기엔 딱 적당한 크기의 마을었기 때문에 자전거를 이용해서 다니면 좀 더 편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 봉태규에게 자전거 빌리는데 얼마냐고 물어보니 하루에 1달러라고 해서 자전거 4대를 빌리기로 했다. 그런데 자전거 상태가 많이 안 좋았다. 내 자전거는 브레이크가 거의 작동을 하지 않았고, 경아의 자전거는 핸들과 바퀴가 일치하지 않은 채로 움직였던 것이다. 우리는 약간의 불만을 표시하자 봉태규가 자전거를 툭툭 치며 하는 말이 더 가관이었다.

"괜찮아~ 이런게 바로 라오 스타일이야."

다른 곳에서 자전거를 빌릴까 했지만 다른 곳에서 빌리게 되면 반납할 때 불편할테고, 또 숙소로 돌아오는 것도 귀찮을 것 같아서 그냥 빌리기로 했다. '라오 스타일'의 자전거에 내 목숨을 담보로 삼고 루앙프라방의 거리를 내달리기 시작했다.


게스트하우스 고양이가 우릴 마중 나와 주었다.

자전거를 타면서 우리는 지도를 보는 것도 아니었다. 그냥 냅다 달리기 시작했다. 오르막길을 오를 땐 헉헉거리며 페달을 밟아대고, 내려막길일 때는 브레이크가 안 들어서 기겁을 하며 미끄러져 내려왔다.


그냥 동네 한 바퀴 도는 마음으로 가볍게 돌고 있는데 그림같은 풍경을 볼 수 있었다. 그런데 그런 생각도 잠시 배가 고팠다. 우리가 가난한 여행자였지만 아침, 점심, 저녁은 꼬박 꼬박 챙겨먹었을 정도로 잘 먹고 다녔다. 아침은 무얼 먹을까 고민하는 도중 강변 옆에 허술한 노점이 보였다.


여기에서 우리가 먹었던 음식은 쌀국수였다. 동남아에서는 항상 쌀국수를 먹으면 이렇게 야채가 나왔다. 독특한 향이 느껴지기는 했지만 무슨 야채인지 풀인지도 모르고, 마구 집어넣어서 먹었다. 노점에서 쌀국수로 늦은 아침의 허기를 달래고 또 냅다 달렸다.


우린 목적없이 계속 달리기만 했다. 루앙프라방의 거리를 머리속에 주워담기라도 하듯이 구석구석 돌아다녔다.


그리고 외곽으로 나와버렸다. 어딘지 모를 이곳에서 비포장 도로를 뚫고 달리니 더 힘들었다. 사실 자전거 타기가 쉬운 동네는 아니었다. 오르막길도 있고, 후덥지근한 동남아 날씨에서 달렸으니 지칠만도 하다. 그런데 이렇게 지칠때마다 우리에게 흥미 거리를 제공해 주는 장소가 나타났다.


그곳은 바로 오락실이었다. 놀랍게도 오락실이 있었다. 과거 오락실에서 좀 날렸다고 어깨를 으쓱하며 얼른 들어가봤는데 정말 작은 장소에 기기 몇 대 놓고 아이들이 오락을 하고 있는 정겨운 풍경을 볼 수 있었다. 이런 것을 보고도 그냥 지나칠 수는 없지. 

대전 게임인 킹오브파이터즈 98이 보였다. 그것도 어떤 한 아이가 하고 있자 얼른 돈을 바꿨다. 1000킵에 코인 4개를 줬다. 라오스는 동전이 없다. 그래서 이렇게 돈을 주면 코인으로 바꿔주는 것이었는데 1000킵이 대략 100원이었으니 게임 한 판에 25원인 셈인건가?

그렇게 대전을 시작했는데 너무도 싱겁게 끝나버렸다. 이 아이들 게임을 정말 못했다. 그저 레버를 마구 돌리며 버튼을 누를 뿐이었다. 내가 게임을 끝까지 하자 주인아저씨도 흥미롭게 쳐다보며 가끔씩 엄지손가락을 들어주었다. 오락에 빠져 시간가는줄 모르고 빠져있었는데 결국 상민이형과 경아는 나가버렸다.


오락실을 나와 바로 앞에 있던 시장을 한 바퀴 돌았다. 이 더운 날에 이곳에서는 각종 고기들도 팔았는데 워낙 파리가 달라 붙어 있고, 비린내가 진동을 해서 가까이 가기가 싫어졌다. 철저하게 관광객들을 위해 팔았던 시장이 아니라 정말 현지인들을 위한 먹을거리를 팔고 있었던 곳이기에 그 느낌 자체가 틀렸다.


오락에 빠져 신나게 즐겼으니 이젠 슬슬 자전거를 타고 다시 달려볼까? 또 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챈들러전 2008.01.30 17:09 신고

    오락실에서 있었던 일들이 재미있네요~
    그곳에서도 한국 게이머들의 위상을 드높이고 오셨군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30 17:20 신고

      호호호호호홋~
      기술쓰고 필살기도 날려주니 아주 신기해하던걸요?
      아저씨도 이런 모습을 첨보는지 재밌게 옆에서 쳐다봤어요

  2.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1.30 21:57 신고

    강변 옆 풍경은 마치 우리나라 시골 같군요.
    고양이 뒷모습이 귀여워요^^

    참.. 하쿠나 마타타는 혹시 라이언킹에서 영감을 받으셨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31 00:07 신고

      귀여운 고양이는 나중에 한차례 더 보여드리죠 ^^
      하쿠나마타타는 라이언킹에서도 나온 것도 있고, 실제로 그 의미가 '아무 문제 없을거야'라는게 마음에 들어서 제목으로 사용했어요~ ^^

  3. BlogIcon 고군 2008.01.31 01:19 신고

    무단기어 자전거인가요? 힘드시지는 않으셨을지...
    하긴 언덕위를 오르고 내리는 동네같지 않아보입니다 ㅎㅎ.

    오락실은 동네꼬마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데 충분해 보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31 03:07 신고

      가끔 오르막길이 있는데 꽤 힘들었어요~
      하루종일 자전거만 타고 다녔더니 다리가 아플지경이었죠
      오락실 즐거워보이죠? ^^

  4. BlogIcon 고군 2008.01.31 01:20 신고

    오잉? 한글닉네임으로 변경하신건가요 ㅎㅎ?

  5. BlogIcon 라라윈 2008.01.31 03:30 신고

    바람처럼님의 여행기를 읽다보면, 그저 편한 여행만 다니려고 애썼던 것이 아쉬워 집니다. 여행에선 이것저것 더 많이 경험하고 느껴봐야 하는데.. 못 그랬던 것 같아요...
    시장구경에 이어 자전거 여행도 여행계획에 추가했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31 05:10 신고

      읽기 어려우셨다니 죄송하네요~ ^^;
      여행이라는게 사람마다 틀린거지만 저같은 경우 고생을 하며 하는 여행을 더 선호해요. 비싸고 좋은거 찾아다니는 여행은 어린 저에겐 안 어울리니까요~ ^^; 아직 젊잖아욧 ㅋㅋㅋㅋㅋ

  6. BlogIcon 첫눈's 2008.01.31 09:36 신고

    오락실에서 뽄대를 보여주셨꾼요? ㅎㅎㅎ

  7. BlogIcon 도꾸리 2008.01.31 12:18 신고

    자전거를 빌려 무작정 달리는...라오 스타일~~
    좋습니다~
    저에게 언젠가 다시 한 번 더 가고 싶은 곳이에요~
    그 라오스탈 때문에~
    아자아자~

    • BlogIcon 바람처럼~ 2008.01.31 12:47 신고

      저도 그 당시에는 라오스가 별로 매력이 없었는데(워낙 볼게 없다보니) 근데 돌이켜보니 라오스는 다시 가고 싶은 나라 중에 하나가 되었습니다~ ^^

  8. BlogIcon 멜로요우 2008.01.31 12:21 신고

    역시 E-sports 강국 한국~! ㅋㅋ

  9.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1.31 14:48 신고

    캬.. 추억여행이 되셨네요.
    오락실하면 여러가지 기억과 아픔이 많은 곳이죠 ^^

    그리고 야채들이 참 눈에 익네요.

  10. n-seli123@nate.com 2008.02.12 03:48 신고

    고양이의 뒷모습이 너무나 귀엽네요..
    사진으로만 봐도 어떤여행이었는지 짐작이대충가네요
    저도 저런여행한번 해보고싶어요

  11. 박양 2008.02.12 12:07 신고

    고양이 정말 너무 귀엽네요ㅋㄷ
    사진들 보니까 막 저도 여행가고 싶네요 :D
    글 잘 보고 갑니다 :)

  12. 윤진 2008.02.12 19:00 신고

    와, 이런 여행..정말 저도 꼭 한번 해보고 싶네요! ㅎㅎ

  13. BlogIcon pennpenn 2011.05.22 05:47 신고

    라오스를 신나게 달리는군요~
    일요일을 행복하게 보내세요~

  14. BlogIcon 하늘엔별 2011.05.22 06:54 신고

    자전거로 바람처럼 달리셨군요.
    오락실이 있다니 정말 신기하네요. ^^

  15. 명태랑 짜오기 2011.05.22 09:40 신고

    즐거운 여행이었겠군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시간되세요

  16. BlogIcon 루비™ 2011.05.22 15:58 신고

    자전거로 돌아보는 여행이 너무나 낭만적으로 보입니다.
    여행길에서 만난 오락실이 인상적이네요.
    우리나라 80년대 초반 동네 오락실 풍경과 흡사합니다.

  17. 해인 2011.05.30 03:45 신고

    다른 라오스 여행기보면 유럽애들 천지라서
    보기가 좀 그렇던데 마타;님 포스트에는 코빼기도
    안보여서 좋네요~ 몇월에 다녀오신건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