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비엔티안은 라오스의 수도답게 그동안 거쳐왔던 도시들보다 확실히 물가가 비쌌다. 대체로 가격이 1.5배정도 비쌌지만 먹은 것마다 죄다 맛이 없을 정도로 음식점들은 별로였다. 자고 일어나니 다시 건강한 몸으로 돌아온 것은 좋았지만 아침식사로 먹은 국수는 그만큼 정말 별로였다.


라오스의 수도인데 그냥 지나치기에는 너무 아쉽다고 생각이 들어 하루 종일 돌아다니기로 했다. 라오스의 수도라고 해서 대단해 보이지만 사실 정말 우리나라의 작은 동네랑 맞먹는 규모였다. 걸어서 돌아다니기에도 충분할 정도였으니 말이다. 하긴 큰 도시였어도 잘 걸어다녔는데 이렇게 작은 도시는 그저 가볍게 산책하는 정도라고나 할까? 여행이 오래되면 오래될 수록 현지화되는 느낌이 들곤 했다.


불교가 번성한 라오스답게 곳곳에서 사원을 만나볼 수 있었다. 만약 여행 초기였다면 이것도 뭔가 볼거리가 아닐까 싶어서 들어가 봤을지도 모르지만 우리는 이젠 사원이라면 지긋지긋할 정도였다. 비엔티안의 최대 볼거리였던 황금사원도 무시하고 지나쳤으니 말 다했다.


우리는 지도를 보며 무작정 걷는건 일상이 되어버린듯 했다. 모르면 무작정 걸어라! 이게 우리식 배낭여행의 진리였다. 그래도 여전히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면 뭔가 나올때까지 걸어 보는 것이었다.

그래도 이날 다행스럽게 우리에겐 목표가 있었다. 우리는 항상 나라를 넘어가거나 도시를 넘어가면 꼭 가보는 곳이 바로 시장이었다. 시장은 우리에게 최대 볼거리이자 즐거움이 주는 곳이었는데 비엔티안의 최대 시장이었던 '달랏시장'을 찾아서 걷기로 했던 것이다.


라오스를 여행하면서 느끼는 것이었지만 하늘이 무척이나 푸르고 아름답다는 것이다. 그저 똑같은 하늘인데 왜 이렇게 푸르고 편안하게 느껴지는지 모르겠다. 내 작은 컴팩트 디카로도 새파란 하늘을 담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분명 가까운 곳에 있을 것이라 예상했는데 너무 멀었다. 이거 지도가 너무 이상하다고 느껴졌는데 사실 이 지도를 보고는 비엔티안의 크기를 도무지 짐작할 수가 없었다. 어느 곳은 무척 가깝고, 또 어떤 곳은 지도상에는 가깝지만 실제로 걸어보니 너무 멀었다.


더운 날씨에도 열심히 걸어서 드디어 달랏시장을 찾을 수 있었다. 정말 전형적인 시장으로 보였다. 수 많은 천막을 보니 시장의 규모가 꽤 커보였다.

여기까지는 비교적 평범한 시장같았다. 어느 시장에서나 볼 수 있는 동남아 열대 과일들이 보였다. 우리는 여행을 하면서 과일을 자주 사먹곤 했는데 동남아의 과일은  달콤하거나 시큼한 맛이 특징인 것 같았다.


달랏시장은 정말 라오스 사람 냄새가 느껴지는 아주 좋은 장소였다. 관광객보다는 현지인이 많았고, 그 안에서 현지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것저것 다 팔다보니 생선 비린내와 독특한 향신료가 나의 코를 자극했다.

각종 먹거리를 팔던 골목은 그만큼 비린내가 진동을 했다. 고기 냄새에 섞여 파리들이 돌아다니기도 했고, 물건을 팔다가 외국인이었던 우리를 쳐다보는 모습은 어느 시골 마을의 시장처럼 느껴졌다.


비린내를 피해 다른 골목으로 가보니 이게 대체 뭐지? 설마 개구리일까? 아니 개구리치곤 너무 컸다. 내 예상이 맞다면 두꺼비였다. 가만 그러고보니 이거 설마 먹는 것일까?

하긴 말레이시아 기차에서 만난 어떤 아저씨가 라오스 여행한 사진과 영상을 보여준 적이 있었는데 그때 시장에 고양이과 동물들이 누워있는 것을 본 적이 있었다. 그렇다면 두꺼비도 먹을지도 모르겠다. 우리나라도 개구리도 먹지 먹지 않는가. 여기도 두꺼비 먹는가 보다.


아주머니들이 물건을 놓고 파는 모습은 보고 또 봐도 인상적이었다. 많이 북적이지는 않았지만 사람들이 물건을 보며 돌아다니는 것을 볼 때마다 생기가 느껴졌고, 나 역시 그런 모습에 동화되곤 했다. 그래서 난 이런 시장을 좋아하나 보다.


달랏시장은 꽤 컸다. 구석구석 돌아다녀 보겠다는 욕심에 외곽으로 나와보니 여기는 야채를 주로 팔고 있었다. 우리가 보기에는 그저 풀처럼 보이는 것들이었는데 동남아 요리에 쓰이는 야채들도 많이 보였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무척 꺼려하는 팍치(태국어로 팍치이고, 한국에서는 고수라고 불리는 야채)도 보였다.

나도 여행하기전부터 팍치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들었는데 실제로 여행하면서 팍치가 있는지도 모르고 잘 먹고 다녔다. 간혹 팍치범벅 요리가 나오면 먹기는 힘들었지만 일반적으로 조금씩 들어간 팍치는 괜찮았다.


나는 시장이 너무 좋다. 돌아다니고 있으면 다리가 아프고 힘들지라도 그들의 삶의 모습을 보는게 즐겁고, 신기한 물건을 구경할 때마다 어린애처럼 좋아했다. 가난한 여행자라 쇼핑을 즐기지는 않았지만 구경하는건 좋아했다.


이 야채들은 어떤 요리에 쓰일지 궁금해졌다.


유난히 푸른 하늘과 달랏시장이 잘 어울렸다. 달랏시장은 의외로 컸고 골목마다 품목도 정해져있어서 보는 재미도 있었다. 어떤 골목으로 들어가면 생선종류를 팔기도 했고, 어떤 골목은 과일을 팔기도 했다.


라오스에서 비의 인기를 실감하기도 했는데 한국 드라마도 무척 인기있나 보다. 불법음반, 영화를 버젓이 팔고 있던 곳에는 '마이걸'이 보였다.


더운 날씨에 시장을 돌아다니니 목도 마르고 무언가 먹고 싶어졌다. 솔직히 너무 가난한 상황이라 앞으로 지출 내용을 미리 각하면서 써야 했다. 당시 아마 3명이 합쳐서 60000킵(약 6000원)정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 돈으로 저녁 때까지 버텨야 했다.

그래도 이왕 시장까지 왔으니 제일 좋아하던 과일 망고스틴을 5000킵에 샀다. 망고스틴은 두꺼운 껍질 속에 하얀 속살이 있는데 이게 정말 달콤했다. 시원하게 먹어본 적이 몇 번 없지만 시원하면 정말 더 맛있을 것 같았다. 우리는 망고스틴을 사서 근처 그늘에 앉아 망고스틴을 까먹었다.


어라? 그런데 썩은게 왜 이리 많아? 몇 개 교환을 해달라고 했더니 3개 정도 더 줬다. 확실히 망고스틴은 언제 먹어도 너무 맛있었다. 그렇게 우리는 풀밭에 앉아 망고스틴을 먹으며 다음은 어디로 갈지 생각하고 있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den 2008.03.08 02:21 신고

    하늘이 이쁘게 나왔습니다.

    이번에 태국가면 라오스도 볼 수 있겠죠..기대만빵..

    지난번 올린 포스트에 댓글이 엄청 달렸네요..

    보니깐 제가 남긴 안부댓글에 다시 악플이..하하..

    좋은 하루 되삼!!

    • BlogIcon 바람처럼~ 2008.03.08 23:07 신고

      내 아무래도 지방대에 대한 민감한 부분이다보니 악의적인 글도 있고, 진지하게 댓글 다신 분도 있고, 저와 공감하시던 분도 있었지요~ Eden님 댓글에 반말하신분 때문에 기분 안 상하셨는지요~ ^^

  2. BlogIcon Ezina 2008.03.08 07:29 신고

    푸른 하늘이 보기만 해도 상큼(응?)하네요.
    서울 하늘은 왜케 맨날 뿌연지;;
    근데 망고스틴 맛이 궁금하네요. 나중에 가면 꼭 먹어봐야겠어요 ㅎㅎ

  3. BlogIcon 이그림 2008.03.08 14:09 신고

    외국여해에서 음식이 입에 맞지 않으면 고역이겠죠
    망고스틴 정말 맛있어요 어느 곳이나 시장은 볼거리가 많아서 좋습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4. BlogIcon 스타탄생 2008.03.08 18:35 신고

    사원들 보는거 정말 지치죠. ^^;;
    라오스는 보존 상태가 정말 엉망이라 안쓰러웠어요.
    '딸랏 싸오' 에서 많은 시간 여유로이 다니셨군요. 저도 한국에선 마트 가는것도 귀찮아 하는데 여행지에선 정말 시장만큼 재미난 곳이 없는 듯 싶어요.
    사실 비엔티엔은 그다지 큰 볼거리는 없었던 듯 해요.
    저도 방비엥에서 도착하자마자 일행이 오토바이를 빌리는 바람에 반나절에 웬만한 곳은 다 돌아다녔었어요.
    그래서 일정이 하루 줄었죠. 물가도 그동안 지내던 곳보다 비싸서 빨리 베트남으로 뜨고 싶더라고요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8.03.08 23:09 신고

      비엔티엔도 그랬지만 뭐 라오스 자체가 볼거리가 많지 않은 나라여서... 볼거리 없는 나라였지만 기억이 많은 남는 나라였습니다 ^^

  5. BlogIcon 핑키 2008.03.08 20:13 신고

    정말..정겨운..곳이네여
    우리나라 옛 시골장터처럼..
    정겹고..사람사는 그런곳같아여
    정이넘치는곳

  6. BlogIcon 달빛구름 2008.03.08 21:28 신고

    이야, 그림같네요~ 특히 맑은 하늘이 너무 좋아요 ♬
    정말 정겹습니다 ㅎㅎ

  7.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3.08 22:26 신고

    시장 풍경이 전시된 물건들과 조금 다를뿐 우리 사는것과 똑같은 모습이군요.
    그래도 이색적인 먹거리(?)와 푸른 하늘과 느긋해 보이는 시장사람들...
    이런 건 오랫동안 기억에 남겠네요. 부럽습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08.03.08 23:10 신고

      푸른하늘이 인상적이고 정이 느껴지던 사람들이 기억되는 곳이 라오스였습니다. 관광을 하러 간다고 했으면 아마 하루도 못 버텼을 겁니다. ㅋ

  8. BlogIcon keiruX 2008.03.08 22:28 신고

    어릴때 가본 7일장 생각나네요..ㅋㅋㅋ

  9. BlogIcon 멜로요우 2008.03.09 02:02 신고

    으으극...
    제가 미끈미끈한 동물들...
    특히나 개구리를 가까이도 못하는지라...;;
    순간 속이 안좋아 졌었답니다 ㅠㅠ;;
    놀리지 마세요;;

  10. BlogIcon 밀감돌이 2008.03.09 22:10 신고

    두꺼비 흐엥 ////
    개구리라면 몰라도 두꺼비는 ㅠ 독 있지 않나요?

  11. BlogIcon 도꾸리 2008.03.10 12:29 신고

    어딜가나 시장의 모습 너무 정겨워요~
    비엔티엔에서 못가본 곳 같아 조금 아쉽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3.11 21:36 신고

      비엔티엔도 무척 작아서 둘러보셨음 아마 쉽게 가셨을텐데 못가보셨군요 ^^; 어딜가나 시장은 꼭 가는 까닭에... 시장이 젤 재밌었어요~

  12. BlogIcon 에코♡ 2008.03.11 22:05 신고

    정말 하늘 너무 높고 맑아요

    그리고 거리에 있는 나무도 정말 키가큰듯~^^

    개구리는 ㄷㄷㄷ

  13. BlogIcon 고군 2008.03.12 00:32 신고

    지금까지 본 하늘중에 가장 파랗네요
    다시 한번 느끼는 것이지만 시장이 꼭 동네 오일장 같은 느낌이 들어서 친숙합니다^^
    하루종일 걸어 다녔으면 다리도 아팠을거 같은데..
    그보다도 저때의 날씨는 어땠나요? 더우셨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3.12 00:49 신고

      다리가 아프긴 했던거같기도 아닌거 같기도 하고 ^^;
      분명 덥긴 더운 날씨였는데 기억하기로는 동남아치고는 그래도 덜 더웠던 날씨였던거같아요~

  14.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08.05 14:39 신고

    두꺼비 독만 없다면야 한번 먹어보고 싶고.. 망고스틴 넘넘 먹고파요 ^^

  15. BlogIcon 보기다 2011.08.05 15:21 신고

    망고스틴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하늘색도 이쁘고 시장의 사람내음도 그립고...
    여행은 현지인화 되는것이 가장 좋은거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05 19:19 신고

      아직 망고스틴을 안 드셔보셨군요!
      정말 맛있어요
      보통 열대과일을 맛보면 대부분 좋아하는 그런 달콤한 맛이거든요 :D

  16. BlogIcon s2용 2011.08.05 16:23 신고

    망고스틴 너무 좋은 과일이죠 ^^

  17. BlogIcon 신기한별 2011.08.05 17:02 신고

    비엔티안의 달랏시장 구경 잘 하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