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에어컨에 불이나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지긴 했지만,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에는 무사히 도착 했다. 비엔티안에 도착하고 보니 역시 수도는 수도인가 보다.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차들이 거리를 채우고 있었고, 건물도 꽤 많이 보였다.


상민이형은 베트남으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기 때문에 남는 시간 동안 같이 있기로 했다. 비엔티안에 도착해서 정말 정말 허름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방을 잡았다. 비엔티안 물가가 생각보다 비싼 까닭에 괜찮은 숙소 찾기가 쉽지 않았다. 어차피 하루만 자면 된다는 생각으로 방을 잡았는데, 4층도 아닌 그 위의 옥상에 있던 옥탑방에 마련된 퀘퀘한 방이었다. 선풍기를 틀기가 무서울정도로 먼지가 쌓여있었고, 낮이었는데도 방은 어두컴컴했다. 금방이라도 거미 몇 마리가 지나다닐 것 같았다.


밖으로 나와 허기진 배를 채우려고 식당을 찾아나섰다. 길가에 있었던 식당에서 다들 쌀국수와 밥을 먹었지만 나는 도저히 밥을 먹을 수가 없었다. 속이 안 좋은 것은 둘째 치고, 몸이 점점 안 좋아져서 제 정신으로 걸어다니는 것인지 알 수가 없었다. 나는 이곳에서 그냥 파인애플 쥬스만 마셨다.


라오맥주와 더불어 유명한 라오커피를 샀는데 이렇게 비닐봉지에 담아서 주는 것이 바로 동남아시아에서 볼 수 있는 테이크아웃 커피였다. 동남아에서는 병값이 비싸서 그런지 음료를 주문해도 2중으로 된 비닐봉지에 얼음을 넣고 줬다. 처음에야 신기하기는 했지만 이미 나는 필리핀에 갔을 때 겪었던 것도 있고, 여행을 하면서 충분히 적응을 해서 그런지 이런 테이크아웃 음료가 편하기까지 했다.


비엔티안에도 꼬치는 참 먹음직스럽게 보였다. 다들 밥을 먹고도 꼬치 하나씩 집어 먹었는데 나는 배가 고팠지만 먹을 수 없어서 그저 구경할 뿐이었다. 머리도 어지러웠다.






메콩강이 보이는 강가로 걸어갔다. 바람이 시원하게 불어오고 있었던 장소에는 처음 라오스로 향했을 때 마주했던 메콩강이 여기에도 흐르고 있었다. 길을 걷다 알게 되었는데 이 메콩강의 건너편은 태국이었다. 그렇구나! 태국이 이렇게 코앞에 있을 정도로 우리는 다시 태국으로 돌아가고 있는 중이라고 새삼 느끼게 되었다.


이 메콩강 주변으로 가면 우리를 더욱 기분 좋게 했던 것은 바로 수 많은 노점들이었다. 그 노점들의 음식들이 어찌나 먹음직스러운지 내가 지금 아프다는 사실이 너무나 원망스러웠다.

난 몸이 안 좋고, 다른 사람들은 밥 먹은지 얼마 안되어서 그저 구경할 뿐이었다. 노점의 아저씨들은 우리가 지나가자 꼬시려고 했지만 우리는 입맛만 다시며 지나갔다. 사실 더 중요했던 이유는 이런 음식을 사먹을 수 있을 정도의 넉넉한 돈이 우리에겐 없었다. 이제 라오스에서 보내는 마지막 날이었으니 남은 돈이 거의 없었던 것이었다. 이건 너무 큰 고통이었다!


지글지글 익는 소리에 눈을 질끈 감아야 했다. 아저씨 제발요!


맛있어보이던 음식들을 뒤로 하고 상민이형을 바래다줬다. 함께 태국과 라오스를 같이 다녔던 상민이형 덕분에 여행이 더욱 즐거울 수 있었는데 이제 아쉽지만 서로 루트가 틀렸던만큼 이곳에서 헤어질 때가 된 것이다. 마지막으로 상민이형과 작별 인사를 했다.

그렇게 여행에서 만났던 사람과 또 헤어졌다. 맛있는 것도 많이 얻어먹고, 여러모로 고마웠던 형이었는데 여행을 통해 좋은 만남을 가질 수 있었던 것 같아 너무 좋았다. 우리는 한국에서 꼭 다시 보자는 약속도 잊지 않았다. 한국에서 보기 전에 혹시라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나면 정말 재미있겠다는 상상을 했다. 당시에는 정말 이런 상상뿐이었는데 약 10일 후에 정말 우연히 베트남 나짱에서 상민이형과 재회하게 될 줄 누가 알았겠는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nineteen 2008.02.28 01:13 신고

    오! 라오커피가 무슨맛일지 왠지 궁금한데요?^^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28 13:09 신고

      정말 쓰다고 느낄정도로 무지 달아요~ ^^
      처음에는 이게 대체 뭐야 설탕덩어리야?
      생각을 했지만 나중에는 이런 종류의 커피 자주 먹었답니다

  2. BlogIcon 뽀뽀 :) 2008.02.28 10:54 신고

    헉.. 말 그대로~ 생선구이와 꼬치들ㅋㅋ
    저놈 한마리 먹으믄 배가 뻥~하고 터지겠는데용 ㅋ
    밥상에 올려놓으믄 다섯식구 반찬 하고도 남을거 같은... ^^;;
    은근히 저놈.. 무지 땡기는데용 ㅋ

  3. BlogIcon 핑키 2008.02.28 16:29 신고

    본적있어요.. 봉지커피 ㅋㅋ
    맛나겠다~
    삶의 전경ㅇ ㅣ묻어있는곳

  4.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2.28 17:30 신고

    하하하.. 봉지 커피 막 웃었습니다.ㅋㅋ
    첨엔 뭐야.. 커피를 어떻게 저런데다 먹어? 했는데
    나름 추억일 거 같아서 좋아요. 재밌습니다.

    아래 노점상 사진들은 마치 우리나라의 시골 같군요^^;;
    난 불량식품이 좋더라~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28 17:49 신고

      동남아가면 저런 봉지커피 및 음료는 쉽게 볼 수 있어요~
      봉지커피 얼음이 가득차서 손잡이를 잡고 있으면
      안 차가워서 나름 실용적이라는... ㅋㅋㅋ

  5. BlogIcon 박양 2008.02.28 22:35 신고

    헉 테이크아웃 봉지커피 첨 봤어요~ ㅋㅋ
    재밌기도 하고 정말 실용적여 보여서 좋네요~ :D

  6. BlogIcon ezina 2008.02.29 09:39 신고

    아 두번쨰 사진의 바람처럼님 눈빛이 너무 애절해보여요 ㅎㅎ
    그나저나 생선들 크기가 장난 아니네요. 한마리만 먹어도 배부를거같아요 ㅋㅋㅋ

  7. BlogIcon 고군 2008.02.29 09:50 신고

    충격..비닐에 담은 커피;;
    들고가다 꼬챙이 같은데 긁히면 바로 그자리에서 줄줄줄;;;
    병이 비싸면 플라스틱 재질일줄 알았는데 그들의 선택은 비닐이군요..독특합니다^^

    여행중에 먹고싶은거 못먹을때..생각만 해도 싫은데요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3.04 17:51 신고

      네 당시에는 어질어질하기도하고, 몸도 으슬으슬 몸살기운도 약간 있었던것처럼 아팠지요~ 그래도 계속 돌아다녔으니... ㅋㅋ

  8. BlogIcon 우주인 2008.02.29 15:37 신고

    맛난 음식사진 잘보고 가요..정말 맛있겠어요.
    그러나 먹질 못했다고 하니 아쉽지 않으셨는지 궁금해요^^
    동남아 커피는 많이 달아서..먹으면 정신이 번쩍 드는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9. BlogIcon 밀감돌이 2008.02.29 23:24 신고

    비닐 -_- ; 자원낭비 엄청 나지 않을까요?

    티브이에서 많이 보긴 봤지만 ;; 실제론 비닐에 담은 커피는 먹기 힘들거같애요 ㅠ

  10. 윤진 2008.02.29 23:45 신고

    와우, 봉지커피..ㅋㅋ
    신기하네요 ㅋㅋ

  11. assa 2008.03.01 12:35 신고

    많이 힘드셨겠네요.ㅎㅎ

  12. BlogIcon 밝은저녁 2008.03.06 08:41 신고

    한껏 즐기기에 편안해보이는 풍경이군요. 저도 저런 곳에서 4-5일 행복한 안락을 즐겼으면 좋겠어요. 그 이상은 몸이 근질거려 사양^^ 즐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3. BlogIcon Snineteen 2008.03.08 11:51 신고

    여행사진보면 왠지 저도 간듯한느낌이 들어서 좋아요!ㅎㅎ

  14. 어여쁜처자 2009.10.07 17:42 신고

    비닐봉지에 담긴 커피는 학교 자판기에서 파는 500원짜리 캔커피와는 다른 맛이겠죠?
    오빠 만약에 이맛이 그리우면 이야기 해여
    제가 바로 준비해서 갖다 드릴께여 ㅋㅋ

  15.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08.05 08:34 신고

    여행중 아픈게 젤 고생스러운거 같습니다. 매콩강 유역에서 잡은듯한
    저 커다란 생선구이~ 함 맛보고 싶네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05 19:16 신고

      그래도 저때 심하게 아픈 것은 아니어서 자고나니까 좀 괜찮아지더라고요 ^^
      돈만 조금 있었더라면 고기를 배부르게 먹었을텐데...

  16. BlogIcon 네오나 2011.08.05 10:29 신고

    아플 땐 조금 좋은 숙소에서 푹쉬는게 좋다고 들었었는데 그래도 좋은 사람들과 계셔서 다행이었나봅니다. 그래도 저 노점의 먹거리들을 못 드신건 많이 아깝네요 ㅎ
    여행 중의 인연은 정말 묘하네요. 이렇게 헤어졌는데 그 큰 나라에서 또 만나게 되다니요.
    바람처럼 님의 글은 기다리게 됩니다. 여행 에세이면서 소설같기도(꾸밈이 있다는 게 아니라 현실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같다는 그런 느낌, 응? ) 하고 ... 암튼 뒷편 기다리겠습니다 ㅎ

  17. BlogIcon 보기다 2011.08.05 11:27 신고

    햐~ 사진과 글만 봐도 배가 고픈데,
    여기에 지글지글 굽는 소리와 냄새까지 더해지면 못 참겠는걸요.^^
    즐거운 여행기 잘 봤습니다.(배고픈 여행긴가?ㅋ)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18. BlogIcon s2용 2011.08.05 14:31 신고

    여행지나 군대에서 아픈것만큼 서러운것도 없죠....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