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실 그리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한국에서도 수많은 사람들과 스쳐지나가지만 다시 만나자는 기약만 할 뿐 이어진 적은 많지 않다. 대부분 바쁜 일상 속에서 말로만 언제 한번 보자라고 할 뿐 그게 언제가 될지는 누구도 알 수가 없다.

다른 사람들에 대한 믿음이 정말 낮았던 까닭일까? 방콕에 돌아와서도 7명 모두 한자리에 모여 캄보디아를 여행한다는 일은 그만큼 확률이 낮아 보였다. 우리 3명은 라오스를 여행하고 정확한 날짜에 맞춰 새벽에 돌아온 상태였는데 나머지 인원들은 아마 태국의 다른 곳을 여행하고 있었을 것이다.

약속한 날짜, 약속한 장소, 약속한 시간에 도착했다. 우리가 만나기로 한 장소는 카오산의 대표적인 한인게스트하우스였던 '홍익인간'이었다. 홍익인간 앞마당에서 보기로 하고, 무슨 사정이 있다면 그 앞 칠판에 적어놓기로 했다. 휴대폰도 없던 우리들이 서로 연락이 닿을리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홍익인간 칠판에 누군가 익숙한 사람의 글씨가 적혀 있었다.

우리는 방콕에 돌아왔어요. 이따 봐요. - 국어쌤, 체육쌤

우리는 숙소로 돌아갔다가 다시 이곳으로 오니 약속 시간보다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전부 모여 있었다. 이렇게 놀라운 일이 있을 수가! 우리는 서로  방콕에서 모일 수 있을지 의심하면서도 한 사람도 빠지지 않고 모인 것이다. 태국의 빠이, 꼬창, 그리고 국경너머 라오스에서 여행하던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모이고 나서도 우리는 진짜로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서로 의심했다는 이야기에 폭소가 터져버렸다. 다들 그렇게 의심 반, 믿음 반으로 방콕으로 돌아온 셈이었다.

애초에 우리는 캄보디아를 여행하기로 했기 때문에 곧바로 캄보디아로 출발하는 차편을 예약하고, 저녁을 먹었다. 길거리에서 값싼 20밧짜리(약 600원) 밥을 먹고 있을 때 승우가 재미있는 제안을 했다. 캄보디아로 들어갈 때 다 같이 단체티를 입고 가자는 것이었다. 모두가 흔쾌히 재미있을 것 같다면서 찬성했고, 람부트리 거리에 티셔츠를 쌓아놓고 파는 가게에 들어가서 옷을 고르기 시작했다.


근데 우리는 들어가서 다짜고짜 흥정부터 시작해서 결국 아주 싼 가격에 구입을 할 수 있기는 했는데 문제는 흥정만 열심히 했지 아직 티셔츠를 고르지 못한 것이었다. 아주 오랜 시간 고민한 끝에 결정한 티셔츠는 '트랜스포머'가 그려진 티셔츠였다.


바로 이 티셔츠!!!



트랜스포머 티셔츠도 골랐겠다 우린 태국의 밤거리를 걸으며 이 기분에 취해버렸다. 엄청나게 많은 인파속에 시끄러운 음악소리, 카오산의 열기에 다시금 기분이 좋아졌다. 이런 기분은 카오산이 아니면 느끼기 힘들거다.


라오스에서 넘어온지 얼마 안 되서 그런지 이런 분위기가 어색할만도 한데 너무나 익숙했다. 때로는 지저분하고 시끄럽고 사람이 무진장 많은 거리가 나로 하여금 에너지를 느끼게 만들었다. 다만 태국에 오자마자 캄보디아로 떠나게 된다는 사실이 무척이나 아쉬웠다. 내가 느낀 태국은 고작해야 백분의 일도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또 다시 다른 나라로 넘어갈 준비를 하고 있었다.




새벽에 잠이 너무 오질 않았다. 결국 새벽 4시까지 잠이 깬 상태였는데 그때 어느 아저씨와 대화를 할 수 있었다. 처음에는 방에서 얘기를 하다가 밖에 나와서 얘기를 하며 밤을 새게 되었다. 얘기하는 도중 아주 재미있는 장면을 보게 되었는데 DDM에 있던 강아지 혼자 잘 자고 있다가, 갑자기 땅을 파기 시작했다. 아마도 땅속에 뼈다귀를 찾는 꿈을 꾸는 듯 보였다. 너무 웃긴 이 강아지때문에 새벽에 엄청나게 웃었다.



View Larger Map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뽀뽀 :) 2008.04.02 09:23 신고

    다시 만난다는 것.
    생각만 해도 가슴이 두근거리는 그 마음. ^ㅡ^ 기분 좋아요~

    글구. 저기 저 강아지 ㅋ
    히트에요~ 꿈을 꾸고 있는건가봐요 ㅋ
    아마도 땅 속에 엄청난 뼈다귀를 숨겨놓았나봐요 ㅋㅋㅋ
    사무실에서 보다가 ㅋㅋ 너무 웃겨서 순간~ 입을 막고 웃었습니다 ㅋ

  2. BlogIcon 도꾸리 2008.04.04 11:55 신고

    카오산 그립네요~
    안간지...
    3개월 정도
    우하하하~

    그래도 또 가고 싶은 곳~
    카오산~
    좋습니다~

  3. 아 워너비~! 2008.08.11 08:53 신고

    아 저 개생각 나는구나.
    맨날 입구쪽 의자밑에 자고 있었는데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게...
    DDM김치볶음밥 쵝오~!

  4. BlogIcon iphone 4 repair 2011.06.25 10:10 신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다음에도 또 좋은 글 기대 할께요. 퍼가도 되죠?

  5. BlogIcon 즈라더 2011.08.17 19:16 신고

    ㅋㅋㅋㅋㅋ 강아지 저거 깨있는 게 아니라 정말 잠꼬대에요?
    웃겨 죽는 줄 알았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

  6. BlogIcon 하늘엔별 2011.08.17 19:31 신고

    저도 예전에 국내여행할 때 길에서 만난 사람들과 다시 만나기로 했지만, 그 후로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었지요. ^^

  7. BlogIcon 버그하우스 2011.08.17 19:52 신고

    이 이야기가 사실인가요? 모두 같이 같은 티셔츠 입은 인증샷하나 있으면 더 좋았겠어요.
    아 이런 약속을 지키는 분은 어떤 분들인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17 20:09 신고

      당연히 사실이죠.
      이 여행은 2007년도 배낭여행 당시에 겪었던 것이고요.
      그렇게 저희는 캄보디아를 같이 여행했습니다.
      그리고 물론 단체티를 입은 사진도 많이 있습니다. ^^

  8. BlogIcon 안나푸르나 2011.08.17 21:05 신고

    행복한 인연이네요....^^
    그나저나 저... 개님.....ㅋㅋㅋ

  9. BlogIcon 네오나 2011.08.18 09:51 신고

    카오산의 저 흥분은 다른 곳과는 다른 느낌 같아요.
    그래봤자 겁많은 이 뇨자는 낮에만 돌아다녔구만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18 16:54 신고

      카오산은 낮에는 아무것도 없을텐데요. ㅋㅋㅋ
      저야 방콕에 가면 항상 카오산로드에서 머무니까요.
      낮이고 밤이고 거기를 돌아다닐 수밖에요.

  10. BlogIcon s2용 2011.08.18 09:52 신고

    잠꼬대도 재미있고, 기대하지않았던 약속이지만 지켜진것도 신기합니다^^
    즐감하고 갑니다~*

  11. BlogIcon 아는 여자 2011.08.18 11:47 신고

    영화처럼....

    재밋는 이야기 계속 보러 올께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