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치앙마이에서 헤어졌다가 다시 만난 우리는 이제 캄보디아로 함께 향하게 되었다. 전날 사정을 하며 깎았던 트랜스포머 티셔츠를 맞춰 입고 말이다. 함께 할 수 있어서 더 기쁜 새로운 여행이었는데 이때까지만 해도 분위기는 참 좋았다. 아직 캄보디아를 향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있을 수많은 난관을 미처 생각치 못했기 때문이다.

캄보디아 그곳은 위대한 유적지 앙코르보다도 싸움으로 기억되는 나라가 되어버렸다. 여행하면서 사소한 일로 티격태격하는 일은 있었어도 처음부터 싸움으로 시작해서 여행 내내 기분이 나빴던 곳은 캄보디아가 유일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가 없었다.


여행자 버스를 타고 우리는 국경으로 향했다. 여행의 출발이라 기분이 너무 좋았던 상황이었다. 잠이 들기도 하고, 음악을 들으면서 기분 좋게 국경까지 도착했다.


점심시간이 다 되어서 버스는 국경에 도착했고, 근처 식당에서 점심을 먹기로 했다. 식당에서 점심을 먹으면서 여행사 직원이 꺼내든 것은 바로 비자신청서였다. 캄보디아는 도착비자가 가능한 국가로 20달러를 내면 즉시 발급이 가능했다. 이미 사전 정보가 있는 까닭에 여권을 꺼내고, 작성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사건은 여기서부터 시작되었다. 이녀석들 비자발급 비용으로 무려 1300밧을 달라는 것이었다. 대충 계산해도 약 $38정도로 우리가 알고 있는 비자발급비용의 2배 정도였다. 우리는 단체티를 입어서였는지 아니면 7명이나 되는 한국인이 뭉쳐서였는지 이런 사람들한테 절대 불합리하게 돈을 주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우린 수긍하지 않았다.

내가 알기로는 비자 발급 비용이 20달러로 알고 있는데 왜 1300밧이나 내야되냐고 따졌는데 여행사 직원은 20달러가 아니고 1300밧을 내야 비자 발급이 즉시 이루어지니까 얼른 작성해 달라고 했다. 너무 어이가 없었다.

"우리는 절대 못 준다. 우리끼리 국경에서 비자를 발급 받을테니 너희 맘대로 해라!" 라고 항의를 하니 직원은 20달러에 할 수도 없을 뿐더러 우리끼리 비자를 발급 받으면 오래 걸린다고 설득을 했다. 그러니까 자신들에게 맡겨야지 빨리 비자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화가 머리 끝까지 난 우리는 단호하게 거절했다. 우리는 이미 카오산에서 캄보디아 시엠립까지 가기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만약 우리끼리 비자를 발급받다가 혹시라도 늦어지면 우리를 놓고가는 것이 아닌가라는 걱정도 되지 않을 수가 없었다. 하지만 우린 트랜스포머 티셔츠를 입은 사람들이었다. 절대 부당한 일에 굽히지 않으리라 다짐을 했다. 속으로는 여러 생각이 교차했다.

'이녀석들 대체 무슨 똥배짱을 부리길래 1300밧을 요구하는 거지? 게다가 국경에가면 분명 20달러에 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을텐데 무슨 자신감이 있길래 우리보고 알아서 하라는 소리를 하는 걸까?'


식당에 있던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들의 요구에 수용을 하고 1300밧을 내고 비자 신청서를 작성했다. 심지어 우리 옆에 있던 한국인들도 돈을 냈다. 이들은 신청서를 쥐어들고 오토바이를 타더니 국경으로 향했다. 나중에 우리가 여전히 강경한 입장을 보이자 슬며시 다가와 한국인은 지금이라도 1000밧만 내면 비자를 발급해 주겠다라고 얘기하기도 했다. 우리는 들은 척도 하지 않고 국경에서 직접하겠다고 얘기했다. 밥을 먹는 둥 마는 둥 걱정은 되었지만 죽어도 이녀석들에게 돈을 주기는 싫었다.


밥을 먹고 난 후 다시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금방 도착한 곳이 바로 태국과 캄보디아의 국경이었다. 무언가 시장과 같은 풍경이 나의 눈에 들어왔다. 국경이 다가올수록 긴장감이 솟구쳤다. 좋아! 갈 때까지 가보는거다.


태국 출입국 사무소에 도착했다. 이제 우리에게 더 큰 난관이 있음을 서서히 느끼기 시작했다.



View Larger Map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도꾸리 2008.04.06 12:07 신고

    여전히 이런 횡포가...
    다음 이야기는 무사히 사태(?) 해결!
    맞죠????

    아자아자~
    화이팅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4.07 12:24 신고

      과연...
      캄보디아에서는 정말 험난한 여정이 계속 이어졌답니다
      덕분에 캄보디아에서의 추억은 싸움이 쿠쿠쿡~
      오늘 올리겠습니다 ^^

  2. BlogIcon 고군 2008.04.06 23:34 신고

    워..이런이런..
    출발부터 순탄치 않았네요..
    다음에 무슨일이 생겼는지 궁금해 지기 시작했습니다.

    근데 정말 한성격하시는군요..ㅎㅎ
    저같아도 존심이 상해서..저런 사람들에게 돈을 지불하지 않았을 것 같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4.07 12:25 신고

      저 성격 괴팍하지는 않습니다~ ^^
      다만 우리는 7명이나 되는 한국인이고,
      이런 애들한테 돈 주고 싶지 않다는 생각뿐이었거든요

  3. BlogIcon Ezina 2008.04.07 01:19 신고

    아 정말 속상하셨겠어요.
    어떤 난관일지 궁금해지는데요;;

  4. BlogIcon 마케팅스 2008.04.07 01:58 신고

    글만봐도 속상합니다.. 쩝쩝 .. 캄보디아 여행중이신가요 ??..
    그래도 왕 부럽슴다 ㅎ

  5. BlogIcon 우주인 2008.04.10 22:34 신고

    여행은 알수없는 사건들이 연속적으로 일어니는 재미죠 ..
    그땐 정말 힘들어도 지나고 나면 웃을수 있으니까요^^

  6. BlogIcon kkamssie 2011.08.17 23:27 신고

    어딜가든 바가지 요금은 존재하는 군요~ㅋ
    그래도 여행은 즐거우니..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18 16:46 신고

      결론적으로 캄보디아 여행은 시작이 별로였지만 결국 같이 갔던 사람들 때문에 참 좋았습니다 ^^
      자유롭게 돌아다녀서 기억에도 많이 남고요.

  7. BlogIcon vipcs2378 2011.08.17 23:44 신고

    제가 저 마음 알죠...서-중앙아프리카 쪽에서는 비자가 있어도 국경 넘을때 뇌물을 요구하는 경우가 허다해서...전 그럴때마다 남는건 시간...날 붙잡아둬 봐라 돈이 나오나...라는 생각으로 버티면 보통 1시간 안에 포기하고 보내주더군요. ㅋㅋ 다음편 기대되네요!!

  8. BlogIcon 네오나 2011.08.18 09:54 신고

    암튼 국경에서의 저런 행위는 다반사네요.
    어느 나라를 가도 급행료랍시고 지들 맘대로 받아가죠.
    그래봤자 소심한 여행자는 중국에서의 경험밖엔 없지만요 ^^;;;

  9. BlogIcon s2용 2011.08.18 10:08 신고

    2달여행이면 글이 1년치는 나올꺼 같아요 ㅎㅎㅎ^^
    전 지금 하루여행을 2주째 잡고 있거든요~;;;;
    (중간에 쉬어가긴하지만...ㅋ)
    앞으로의 이야기가 기대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18 16:49 신고

      사실 이 글은 이미 3년 전에 작성된 글입니다 ^^
      제가 수정을 해서 다시 올리고 있어요.
      앞으로 수정할 글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앞으로 재발행하는 것은 이 카테고리 밖에 없을겁니다.

  10. BlogIcon resumes help 2012.11.29 19:59 신고

    사막에 당신의 미래를 심으세요 미래숲에서 2013년 1년동안 활동할 12기 중국팀 10명을 모집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