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내가 프린트했던 지도에도 그랬고, 우리가 가지고 있었던 모든 자료에서도 씨엠립의 중심으로 가리키던 곳이 있었으니 바로 스타마트였다. 그곳이 얼마나 대단한 곳이길래 중심일까?


친절했던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난 후 밖으로 나갔다. 잠깐 둘러본 씨엠립의 거리가 너무 어두워져 다른 곳을 갈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 스타마트로 맥주와 간식을 사러 갔다. 다른 나라에서는 밤에 돌아다니면서 구경하는게 정말 재밌었는데 캄보디아는 살짝 무섭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나중에 캄보디아를 또 갈 기회가 있었는데 그때는 밤에도 잘 돌아다녔다.)

다행히 우리가 묵고 있는 숙소와 스타마트는 가까웠다. 이 사실을 알자마자 처음 캄보디아에 도착하자마자 밤 11시에 숙소를 억지로 옮긴게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우리가 옮긴 곳은 씨엠립의 어느 곳으로 이동하기 수월했기 때문이다.


굉장히 큰 마트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그 규모가 작았다. 다양한 과자를 바라보며 뭘 살지 고민을 했다. 캄보디아에서의 둘째 날, 다른 나라였으면 밤에 맥주도 한잔하면서 거리를 거닐텐데 이 주변은 너무 어둡고 으슥해서 그냥 우리는 숙소에서 놀기로 했다.


과자는 다양하게 샀다. 밥을 먹고 난 후인데도 왜 이리 먹고 싶은게 많은지 음료수와 맥주, 과자를 가득 샀다. 캄보디아답게 앙코르 맥주도 있었고, 바이욘 맥주도 있었다. 직접 사서 먹어본 느낌으로는 앙코르 맥주는 그런데로 먹을만 했지만 바이욘 맥주는 가장 싼 맥주 답게 텁텁하고 맛이 없었다.

스타마트에서 구입을 하면 달러로 지불해도 되었다. 하지만 모든 제품이 1달러, 2달러 이렇게 딱딱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거스름돈을 캄보디아 돈인 리엘로 주는데 이 돈을 받고 나면 참 난감하기만 했다. 과연 이 돈을 어디다 써야할지 심히 고민을 해야하기 때문이었다.

우리는 맥주를 사 들고 방안에 옹기종기 모여서 맥주를 마시고, 이야기하며 밤을 지새웠다. 사실 캄보디아는 앙코르 유적을 구경했던 것만큼 즐거웠던 순간은 우리끼리 모여 맥주를 마셨던 그 순간일 것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도꾸리 2008.05.26 09:46 신고

    스타마트
    그나마 제대로된(?) 주전부리 살 수 있던곳~
    아웅~

    • BlogIcon 바람처럼~ 2008.05.26 13:25 신고

      스타마트의 규모에 조금 실망을 했는데
      올드마켓쪽으로 가다보면 큰 슈퍼가 하나 있더라구요~
      거기에서도 전 간식 구입했어요 ^^

  2. BlogIcon Ezina 2008.05.26 12:27 신고

    헛 유독 럭셔리라는 과제가 눈에 띄는걸요 ㅋㅋㅋ

  3. BlogIcon 고군 2008.05.26 12:47 신고

    동네의 큰 대형마트처럼 갖출건 다있어 보이는듯 하네요
    성인의 상체크기만한 과자(?)가 진열된것이 눈에 많이 들어오네요 ㅋ
    하루종일 먹고도 남겠어요 ㅎ.

  4. 박양 2008.08.11 10:45 신고

    저도 예전에 캄보디아에 여행갔을 때
    그 곳에 살고 계신 분께서 밤엔 돌아다니지 말라고 하시고
    저조차도 캄보디아의 밤은 무서워서 숙소에만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 나라의 밤문화를 체험하는 것도 재밌는데 말이죠 ㅎㅎㅎ

  5. BlogIcon 안다 2011.09.11 12:19 신고

    스타마트...낯설지 않은 곳이로군요~^^
    누구보다도 풍성하고 즐겁고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길 기원합니다~홧팅~!!!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