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앙코르왓은 3층 구조로 되어있는데 1층의 부조가 워낙 방대하다보니 2층과 3층에 올라와서는 조금은 허무할 정도로 볼만한게 없었다. 앙코르왓은 각 층마다 다른 세계를 의미하고 있었는데 2층은 인간계, 3층은 천상계를 의미하고 있었다. 인간이라면 천상계 한번 올라가 봐야지라며 3층으로 향했다.


곳곳에 복원작업을 하고 있는게 눈에 보인다. 미관상 보기가 좋지 않아 하루 빨리 복원작업이 끝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수 백년 동안 남아있던 앙코르왓의 훼손은 다름이 아닌 산성비와 근처 공항의 소음때문이라고 한다.


천상계로 향하는 계단이었는데 수많은 사람들이 오르내리고 있는데, 오르는 사람 모두 뭔가 불안해 보였다. 자세히 살펴보니 천상계로 오르는 계단이 상당히 가파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3층으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거의 기어서 올라가야했다. 계단이 가파른 것도 있었지만 계단의 폭이 발의 반쪽도 되지 않을 만큼 좁았다.


다른 사람들처럼 우리도 기어 올라갔다. 이처럼 계단의 폭이 좁고, 가파른 이유는 천상계가 그렇게 만만하게 올라오지 못하게 함이라고 한다. 어느 누구라도 이곳에 올라오기 위해서는 고개를 숙여야 했고, 힘들게 기어서 올라와야 했다.


3층에 올라오고 나면 앙코르왓 주변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었다. 게다가 시원한 바람까지 불어오니 찝찝한 기분이 한 순간에 날아가 버린다. 이 거대한 유적을 바라보면 과거 앙코르 왕조의 힘이 얼마나 거대했는가를 알 수 있다. 인도차이나 반도는 물론 그 주변의 나라들에게도 막강한 힘을 뻗쳤을 것이다.


정상에 올라오자마자 서로 사진을 찍었다.


앙코르왓 3층에 올라와서는 특별하게 몰려다니지도 않았다. 서로 뿔뿔히 흩어지기도 하고, 혼자 바람을 쐬기도 했다. 특별히 뭘 구경했던 것도 아니고, 서로 말을 많이 했던 것도 아니었다. 그저 바람만 쐬며 앉아 있었다. 진짜 천상계에 올라온 인간처럼 말이다.


카메라만 들고는 그저 바람처럼 이 순간을 느낄 뿐이었다. 앙코르왓 3층에 올라와서 비로소 자유를 느끼는 사람처럼 아무 말이 없이 1시간 넘게 앉아 있었다.


앙코르왓은 너무나 거대해서 사진으로 담고 싶어도 담을 수가 없었다. 거대한 석조 유적지에 앉아 있노라면 불가사의한 돌이 어디서 왔을까 라는 경외감이 느껴진다.


이런게 바로 천상계에서 바라보는 지상의 모습이랄까?


천상계를 지키고 있던 여신님 이젠 우리는 슬슬 내려가 볼까 합니다.


다시 또 언제 앙코르왓을 오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3층에서 바람쐬었던 이 순간은 다시 또 느끼기 힘든 감정일 것 같다.


내려갈 때도 역시 우릴 쉽게 내려 보내지 않았다. 게가 걸어가 듯이 옆으로 서서 천천히 내려와야 했는데, 옆에 봉이 설치되어 있어 그걸 붙잡고 내려왔다. 마침 한국인 가이드가 옆에서 설명을 해주고 있었는데 원래는 봉이 없었는데 누군가 이곳을 내려가다가 떨어져 죽어서 이후 봉이 설치되었다고 했다.

앙코르왓 3층을 올라가 봐야 아무 것도 없었다. 그런데 진짜 천상계에 올라갔다 내려온 기분이 들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비바리 2008.05.29 04:06 신고

    아직 여기도 못가본 촌넘입니다
    올해 계획해 보려구요
    ㅎㅎ

    보수공사중인가요?
    그리고 계단폭이 저리 좁은줄 처음 알았어요
    발 작은 사람들은 좋겠다요

    여행기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jyudo123 2008.05.29 12:33 신고

    앙코르왓 정말 엄청난 곳이군요.

  3. BlogIcon 맨큐 2008.05.29 13:55 신고

    와우~
    여기도 꽤 가파르군요. ㅎㅎ
    언제 가 보나~~

  4. BlogIcon PLUSTWO 2008.05.29 17:25 신고

    계단 옆에 봉이 없다면 도전 불가능할것 같습니다.
    계단 경사가 아찔합니다.

  5. BlogIcon Tinno 2008.05.29 22:03 신고

    와우!! 정말 멋진곳이네요;;
    경사가 사진으로만 봐도 아찔;;;-_-;;;
    좋은 포스팅 잘 감상했습니다^_^

  6. BlogIcon 멜로요우 2008.05.30 00:38 신고

    ....;;
    보는 것만으로도 아찔하네요 ;;
    비라도 내리면 3층은 꿈도 못 꾸겠어요 ;; ㅎㅎ

  7. BlogIcon 에코♡ 2008.06.01 21:47 신고

    계단 쩌네염^^

    진짜 천상계라는 이름이 걸맞는듯한 곳이에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6.03 01:09 신고

      무엇보다도 폭이 좁아서 위험해보이기도 해요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곳이어서 어쩜 진짜 천상계를 갔다 온 느낌이네요 ㅋ

  8. 샤오주 2010.07.08 20:10 신고

    저도2007년말에 갔었는데 제가 갔을때는 천상계는 위험해서 못올라가도록 뭘 쳐놨더라구요;ㅁ;
    그리고 초록색천이 다 덮힌 상태였고;ㅁ;

    덕분에 오랜만에 예전배낭여행 추억하고갑니다^^

  9. BlogIcon 안나푸르나 2011.09.13 11:29 신고

    추석연휴 잘 보내셨나요^^?
    이제 하루 남았네요~ 연휴 마무리 잘 하시구요~
    항상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0. BlogIcon 하늘엔별 2011.09.13 12:08 신고

    저기 오를 때는 절대 아래를 내려다 봐서는 안 될 것 같네요.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14 09:22 신고

      살짝 무섭긴 합니다.
      요즘에는 위험해서 천상계로 올라가는 길이 통제되었다는 소리도 있던데... 저는 잘 모르겠네요. ^^

  11. BlogIcon 즈라더 2011.09.13 12:18 신고

    왜 계단을 저렇게 만들어놨을까요.. 궁금하네요.

    저렇게 계단을 오르는 모습을 보니, 우리나라 고려 궁궐의 회경전이 떠오르네요.
    축대의 높이가 15m라서 계단 오를 때마다 관료들이 죽어나갔다죠..-ㅁ-;;;;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14 09:23 신고

      위에도 적혀있긴 하지만... ^^
      아무리 높은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천상계(앙코르왓이 사원이니까)에는 기어서 올라가도록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인간이니까요. ^^

  12. BlogIcon s2용 2011.09.13 14:35 신고

    정말 쉽게 올라갈 수 없는 천상계군요...
    잘 보고 갑니다 ^^
    추석연휴 잘 보내셨나요?

  13. BlogIcon mark 2011.09.13 23:56 신고

    우리나라는 유적에 더러 보이는 사찰의 석탑이 석조물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석조물이 드문데 앙코르와트에 있는 유적이 부러울 뿐이네요. 저렇게 밀림의 평원 같은 곳에 저런 돌은 어디서 가지고 왔을까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14 09:25 신고

      더운 나라일수록 석조건물이 많긴 합니다.
      캄보디아도 상당히 덥기 때문에 사원이나 도시를 돌로 만든 것인데...
      그렇다 하더라도 이렇게 방대한 지역에 돌로 건물을 올렸다는건 정말 신기하죠.
      게다가 돌은 운반하기도 힘들테고, 만드는데도 힘들테니까요. ^^

    • BlogIcon mark 2011.09.18 00:11 신고

      내년에 앙코르왓트 가긴 할건데 주위에 석재를 얻을 만한 돌산이 있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18 08:08 신고

      제가 캄보디아를 많이 돌아다녀 보지는 못했지만
      큰산은 볼 수 없었습니다.
      수도인 프놈펜이나 앙코르 유적이 있는 씨엠립을 가더라도 산은 없었거든요.
      대부분 평지입니다.
      정말 돌은 다 어디서 구했을까 궁금해지긴 하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