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트투어를 마치고 돌아와 대충 씻고 상민이형과 다시 만났다. 라오스에서 헤어져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었지만 실제로 보니 너무도 신기했다. 같은 나라에서도 만나기 힘든 법인데 다른 나라에서 여행 중에 만나니 더욱 신기했다. 물론 여행자가 움직이는 도시들은 비슷하니까 그럴수도 있지만 애초에 시간이나 장소를 정했던 것도 아니었다. 우리는 저녁으로 전날 먹었던 1만동짜리 밥을 같이 먹었다. 괜찮다는데도 상민이형이 먼저 계산을 해버렸다.


우리에게는 생각보다 주어진 시간이 많이 없었다. 거리를 걷다가 간단하게 후식이나 하려고 이곳 저곳 찾다가 해산물을 파는 곳을 발견했다. 전날에도 돌아다니면서 굉장히 맛있어 보이는 곳이라며 기억하고 있었는데 이 근처를 걷다보니 거리에 포장마차처럼 해산물을 파는 곳도 있었다.


그 중에서 단연 눈에 띈 건 랍스타였다. 그럴듯한 가게에서 파는 것은 아니었지만 원래 우리 스타일이 거리에서 파는 음식을 더욱 좋아했던터라 상관없었다. 가격을 물어보니 두마리에 15만동(약 1만원)이었다. 평소 같았다면 비싸다고 안 먹었겠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매우 싼 가격이라 생각했다. 


상민이형이 돈을 다 내려던거 겨우 말려 8만동만 내고 우리가 4만동씩 내어 랍스타 두마리에 맥주 2병을 시켰다. 우리를 빼꼼하게 쳐다보던 랍스타를 직접 꺼내 옆에 있던 불 위에 올려 놓았다. 열심히 부채질하는 모습이 재미있어 사진을 열심히 찍어댔다.


랍스타를 구운뒤 소스를 부어주면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랍스타가 완성된다. 플라스틱 목욕탕 의자에 앉아 맥주와 함께 먹었는데 너무 맛있어서 순식간에 사라졌다. 남자 셋이 먹으니 랍스타 두마리는 벌써 껍질밖에 남지 않았다. 랍스타 두마리와 사이공 맥주 한잔 하고 나니 기분도 무척 좋아졌다. 상민이형과 만나자마자 헤어진다는게 무척 아쉬웠지만 우리의 여정이 있는 만큼 어쩔 수 없었다.

헤어짐을 아쉬워 하며 상민이형은 버스를 타는 그 순간까지 우리를 마중나왔다. 늦은밤 우리는 야간 버스를 타고 호이안으로 향했는데 나짱에서 호이안까지는 꽤 멀어서 아침이 되어야 겨우 도착할 듯 했다. 버스에는 한국인 여자 네명도 함께 했었는데 버스에서 잠시 얘기를 나누기는 했지만 호이안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헤어졌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태공망 2008.08.07 02:32 신고

    와우! 랍스터에.. 맥주!!! 늦은 시간인데 자꾸 땡기네요...ㅋㅋㅋㅋ

  2. BlogIcon Mr.DJ 2008.08.07 02:36 신고

    쩝쩝..... (입맛 다시는 중...)

  3. BlogIcon 도꾸리 2008.08.07 08:56 신고

    쵝오입니다~
    왜 난 가격 물어볼 생각도 안했을까...
    겁나 싸네요~
    이런...
    부러워용~~~

    • BlogIcon 바람처럼~ 2008.08.07 17:35 신고

      가게에서 파는건 아마 더 비쌀거라 생각되네요 ㅋ
      그래도 길거리에 앉아 먹던 랍스터도 무척 맛있었어요
      당시 쓰던 돈이 보통 1~2만동이었는데 한번에 18만동을 써서 비싸긴 했지만 뭐 그래도 만원 쫌 넘는 돈이었으니까요 ㅋㅋ

  4. BlogIcon jjoa..오타무수리 2008.08.07 10:51 신고

    ㅋㅋㅋ 혹시 로밍해 가십니까?ㅎㅎㅎㅎ
    "여기 여기 랍스타가 너무 좋은데 구워서 먹으니 정말 맛나요~~"
    "당장 부쳐줘요...수고비까지 줄랑게롱..."
    "근데 날씨가 이래서...하하하...^^;;"
    "보낼수도 없는 걸 왜 전화를 했대유~~"
    "약올리려고요..."
    헉....
    아쉽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8.07 17:37 신고

      하하하하 ^^;
      다른 나라에서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필리핀도 해산물이 무척 싸고, 베트남도 싼것 같았어요
      담에 베트남에 가게 되면 주변에 보내드리고 싶어요 ㅋ

  5. BlogIcon 고군 2008.08.07 13:22 신고

    저 비싼 음식을 싸게 드셨군요..그것도 아주 맛나게 직접 구워서..게다가 조개구이까지 +_+
    음..근데 맥주는 병으로 드셨나요 ㅎㅎ? 맥주잔이 안 보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8.07 17:38 신고

      맥주는 제 기억상 잔으로 먹었던것 같은데.... -_-;
      저도 기억이 잘 안 나네요 ㅋㅋ
      밥을 먹자마자 랍스터를 먹은거라 다른 해산물은 안 먹었는데 너무 맛있어서 후딱 해치웠답니다~

  6. BlogIcon 마케팅스 2008.08.07 18:27 신고

    으악, 랍스타가 무슨 .. 철권4에 나오는 .. 그 괴물이름이 생각이 안나네,,, 암튼 .. 으악 ㅡ, 무셥다 ( 근데 맛은 쵝오로 좋더군요, 비싸서그런가 .. ) 그건그렇다치고, 한국여성 4분과 바로헤어지시면 어떡해요 .. 나참 .. 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8.07 18:47 신고

      철권3 이후 4도 해보긴 했는데 거의 안 해봐서 잘 모르겠네요 ㅋ
      여성 4분과 헤어진게 일부러 헤어진건 아닌데...
      내리는 지점이 틀려서 갑자기 헤어지게 되어버렸어요 ㅋ
      야간에 자다가 정신없이 내려서 제대로 인사도 못하고 헤어졌죠 ㅋㅋㅋ

  7. BlogIcon 우.주.인 2008.08.07 23:28 신고

    랍스타 정말 맛나겠어요....
    먹고 싶당 싶당 싶당 ㅋㅋ

    그런데 사이공 맥주는 맛이 어때요?

  8. 까도샤뷘 2009.04.27 13:02 신고

    우와! 이번주에 냐짱가려고 해서 이것저것 알아보고 있는데..
    시세 완벽하게 알아가고 갑니다!!!
    그런데... 무지 싸게 사시나봐요...저 두마리에 20만동이 안되다니...
    저 제작년(2007)에 냐짱갔을때 바가지 제대로 써서.... ㅠ_ㅠ
    베트남 사람과 갔는데 100그램당 십만동씩불렀어요(보트타다 보면 양식장같은거 나오잖아요 거기에서 샀음)
    전 1kg에 십만동인줄 알고 흔쾌히 제가 쏘겠다고 했는데...
    나중에 가격을 보니 랍스타 가격만 120만동...
    알고보니 100그램당 십만동.. ㅠ_ㅠ
    제 전제산 80만동이라.... 결국 다른사람이 내준 굴욕적인 일화가.....
    여러분들도 그런데서 사지 마시고!!! 가격 잘 알아보세요!
    아무튼!! 바람처럼님~ 정말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04.28 10:05 신고

      저때도 2007년도였어요 ^^;
      그나저나 100그램당 십만동이면 완전 바가지중에서도 최고네요.
      너무 심한데요?
      120만동이면... 한 7~8만원쯤 하려나...
      나짱을 이번주에 가신다니 너무 부러워요
      저도 다시 동남아 가고 싶네요 ㅠ_ㅠ
      호주에서는 맘대로 사먹지도 못하고 흑흑...

  9.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09.22 18:02 신고

    저도 얼마전 사이공 맥주를 먹었는데 맛 괜찮더라구요.
    랍스타..부럽습니다 ㅎㅎ

  10. BlogIcon 무념이 2011.09.22 19:29 신고

    으아~ 왜 여기서 랍스터를 못먹고 왔을까요~ ㅠ.ㅠ

  11. BlogIcon s2용 2011.09.23 11:58 신고

    랍스터와 현장분위기 왠지 어색한 느낌이 들어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