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호주, 그곳은 과연 어떤 곳일까? 나는 해낼 수 있을까? 

그런 의심반 두려움반으로 떠났던 호주 워킹홀리데이였었다. 혼자 브리즈번에 떨어졌을 때는 호주라는 곳에서 하루 생활 할 수 있는 돈만으로 근근히 버티는 게 너무나 암울했다. 하루 종일 라면으로 끼니를 떼우기도 하고, 아무런 계획도 없이 도시를 방황하곤 했다.

그러다가 농장으로 가서 일을 하는 것으로 나의 호주 생활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농장 일을 하면서 많은 돈을 모으지는 못했지만 생활비 충당이 가능했고, 마지막 1달 정도는 일을 하지 않고도 지낼 수 있었다. 그리고서는 호주 생활을 접고 여행이 하고 싶어 케언즈를 들렀다가 동남아로 떠났다.


실제로 겪어보니 호주 워킹홀리데이는 나의 생존력을 시험해 볼 수 있었던 좋은 도전이었던 것 같다. 영어는 많이 늘었다고 느껴지지는 않았고, 한국으로 돌아왔을 때는 돈이 거의 남지도 않았지만, 새로운 곳에서 살아봤다는 건 무척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처음 그 막막했던 생활을 혼자 힘으로 이겨냈다는 건, 워킹홀리데이가 아니면 경험하기는 힘들 것이다.


남들에 비해서 그리 긴 시간은 아니었지만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 농장을 찾아 20시간 이동하는 것은 물론 3박 4일동안 차에서 잤던 꼬질꼬질한 시기도 있었고, 마땅한 숙소가 없어서 텐트에서 몇 달 동안 살기도 했다. 또 다른 사람의 말만 믿고 일하고 있던 곳을 그만두고 갔다가 망한 적도 있고, 길바닥에서 라면 뽀글이를 먹었던 적도 있고, 추웠던 멜번에서 아무 것도 안 하고 멍 때리기도 하고, 아웃백 한 가운데서 차가 멈춰 미아가 될 뻔했던 적까지 정말 무수히 많은 일이 있었다.


그래서 나는 워킹홀리데이를 이야기할 때 '생존게임'이라고 했다. 언어, 문화, 인종이 다른 곳에서 맨 몸으로 시작해서 살아남아야 했으니까 말이다. 누군가는 호주 워킹홀리데이 성공이냐 실패냐의 판가름을 돈이나 영어로 할 때 나는 그것보다 살아남는 과정속에서 자신이 얼마나 만족감을 느끼냐가 더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 맨 몸으로 뛰어든 호주에서 나는 결국 살아남았다. 게다가 애초 목적이었던 돈을 모아 여행하는 것도 결과적으로 따지자면 동부쪽 도시들은 거의 다 보았고(시드니, 골드코스트, 브리즈번, 케언즈, 캔버라, 멜번 등), 꼭 해보고 싶었던 스카이다이빙까지 했다. 남은 돈은 태국과 캄보디아, 홍콩, 마카오를 여행하는데 썼으니 전혀 아깝지도 않았다.

원래는 호주 워킹홀리데이를 한 번 더 가볼 생각이었으나, 막상 한국에 돌아와 생각해보니 다시 가야겠다는 마음은 별로 들지 않았다. 두 번째 경험은 어찌보면 시간낭비, 돈낭비가 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어쨌든 나의 생존력을 시험해봤던 호주 워킹홀리데이는 결코 쉽지도 않았지만 분명 내가 살아가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


자, 이제는 새로운 세상으로 나의 몸을 던져 볼까나?

관련글 : 2009/12/03 - 호주 워킹홀리데이? 환상을 버려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늘엔별 2010.02.10 01:46 신고

    같은 걸 두 번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저도 드는군요.
    그런 경험이 아마도 앞으로 살아가시는데 많은 힘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덩달아 저도 호주를 한 바퀴 돈 느낌이어서 좋았습니다.
    감사했습니다. ^^

  2. BlogIcon 모피우스 2010.02.10 08:25 신고

    자생 생존력을 얻는 것은 성인이 되었다는 뜻도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시말해.... 어른이 되었다고 할 수 있죠...

    훗날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호주 여행기 함께 해서 저도 즐거웠습니다.

  3. BlogIcon 바람될래 2010.02.10 08:52 신고

    돈주고살수없는..?? 여행비는 조금 들었겠지만..^^
    남들보다 더 많은 경험이 있기에
    그걸 토대로 앞으로 찬찬대로일거라 생각합니다

  4. BlogIcon 보시니 2010.02.10 09:50 신고

    젊어서 해봐야할 경험을 하셨군요~
    고생도 많으셨겠지만, 더 큰 수확을 얻었을 거라 믿습니다.~
    부러워요^^;

  5.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2.10 09:51 신고

    지금까지 살면서 장기간 다른 나라에 있어본적이 없어서 조금 부럽기도 하네요.
    새로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나 봅니다.
    생존력을 알아 볼 수 있는 시간.. 돈주고는 살 수 없는 멋진 경험이겠네요.
    이제 앞으로 달려나가는 길만 남았네요.
    화이팅 입니다.

  6.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2.10 10:25 신고

    눈에서 레이저가 나가는 사진도 있에^^*
    넘 부러버^^*

  7. BlogIcon 모과 2010.02.10 11:10 신고

    대전 블로그 기자단에 응모 하시길 권유합니다.
    대전의 경치와 관광을 재조명할 필요가 있습니다.
    세게를 다녀 봣으니 좋은 아이디어가 생길겁니다.^^

  8. BlogIcon 사이팔사 2010.02.10 11:16 신고

    정말 좋은 경험 하신겁니다.....
    고생은 좀 되셨겠지만......왠지 많이 부럽기도 합니다.....^^

  9. BlogIcon 오지코리아 2010.02.10 12:50 신고

    좋은 경험 하셨네요.
    망망대해 이국땅에서의 생존게임,
    잃은것도 있겠지만,더 많은걸 얻었겠지요.
    앞으로 살아가는데 큰 힘이 될거라 믿습니다.

  10. BlogIcon 이름이동기 2010.02.10 17:45 신고

    자신감과 경험을 얻었다는게 가장 큰 선물이겠죠 ?? ㅎㅎㅎ
    멋져요 !!!

  11. BlogIcon Ezina 2010.02.10 19:27 신고

    정말 좋은 경험하신거 같아요. 큰힘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화이팅^^

  12.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2.13 17:34 신고

    아휴.. 많이 힘드셨겠어요. 그래도 다 이겨내고 여행하신걸 보니까 바람처럼~님의 의지는 정말 본 받을만 합니다.
    저도 자꾸 워킹홀리데이 해보고 싶어져요 ㅋㅋㅋ

  13. BlogIcon UkkKwon 2010.02.24 16:55 신고

    처음부터 겨우 겨우 끝까지 모두 읽었네요..^^
    각 포스트마다 댓글은 달지 못했지만.. 마지막 글에 댓글남겨요!
    저도 이제 곧 호주로 출국합니다! 멋지게 성공하고 오겠습니다(__)
    저도 스카이다이빙. 꼭하고싶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4 21:37 신고

      앗! 생각보다 많은 포스트를 다 읽어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호주로 가시는군요!!
      멋진 경험 그리고 나중에 나눠주실 것으로 기대합니다!!
      스카이다이빙은 완전 강추입니다!

  14. 길위의 나 2010.02.26 01:03 신고

    호주 딸기농장에서 일하는것이 여자들에게도 가능한가요 조카가 그곳에 있어서 걱정이 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6 10:54 신고

      제가 딸기농장에서 일을 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만...
      딸기는 그나마 쉬운 작물에 속하긴 합니다
      하지만 농장이 그렇듯 쉬운 일은 아닐거예요 ^^
      아마 조카분도 고생 많이 할겁니다

  15. 세븐컬러 2010.04.12 11:18 신고

    와....마지막에 스카이다이빙 사진^^저까지 하늘위를 나는 느낌이네요!
    저도 호주워홀 생각하고 있는데...정말 만만치 않을거란 생각이 확드네요!
    생존게임.... 도전해보고싶다는 생각도 들고 약간 걱정도 되긴 하지만
    ^^걱정만하기엔 인생이 짧으니 저도 님처럼 꼭 성공해보고싶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4.12 13:28 신고

      저도 성공이라는 말에는 조심스러워집니다 ^^
      그냥 자기 만족이죠
      제가 해보고 싶었던 것을 해봤다는 것이 좋았습니다
      많은 것을 해보시길 바랄께요 ^^

  16. BlogIcon 하나원 2010.05.09 20:20 신고

    젊음이란 좋은 재산이 부럽습니다.글 잘 보고 갑니다.^^

  17. BlogIcon 박현수 2010.06.27 23:35 신고

    감히 이곳에 글을 남김니다. 첫날부터 하나도 빼먹지 않고 읽었습니다. 아마 제생각으로는 한 5번에서 10번은 더 읽을 것 같습니다. 또 따를 수 있다면 바람처럼님께서 다녔던 스텝을 그데로 따라 갈 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28이고 필리핀에서 공부하고 있으며 앞으로 두달후 10월5일 한국에 귀국 후 호주 워킹을 가려고 합니다. 물론 이곳에서 공부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호주로 갔기 때문에 처음엔 그분들한테 연락하면 되겠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ㅋㅋ 글을 읽으면서 나혼자서 살아가야할 길이라는 걸 깨닳았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진짜 돈주고는 살 수 없는 경험 이렇게 읽고 갑니다. 앞으로 있을 여정 항상 밝은 곳에서 하나님과 함께 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수고하세요 ^^

  18. BlogIcon che 2010.11.13 22:36 신고

    아니..뭐...플린더스 스테이션이랑 뽀글이랑 보니깐 저도 호주에 있었던 기억이 마구마구 새록새록 오도독오도독 나네요 ㅋㅋ 언제쯤 분홍색 호주 하늘을 다시 볼 수 있을까요? 호주는 정말이지 제 인생에서도 가장 중요하고 소중했던 곳이었네요. 플래쉬백 한 번 하게 해주셔서 감사^^

  19. BlogIcon 매켄지 2012.05.03 18:38 신고

    변호사에게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