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시 성 바울 성당 유적 앞에 섰다.

'이제 어디로 가야 할까?‘


지도에 나와 있는 유적지와 문화유산을 살펴보면서 앞으로 갈 곳을 골라보는데 이 앞에서 쉽게 발이 움직여지지 않았다. 성 바울 성당은 그만큼 나를 사로잡았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성 바울 성당 유적지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감상하고 있었다. 나는 서둘러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않고, 지나가는 사람들을 구경하기 시작했다. 계단 위에서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는 사람은 물론이고, 지나가는 사람, 앉아 있는 사람들을 둘러 봤다.



내가 추구하는 여행은 확실히 특별하지 않았다. 그냥 발걸음이 이끄는 데로 움직였다가 조금 힘들면 그냥 쉬었다. 그게 나의 여행 스타일이었다. 물론 가끔은 관광지를 찾아 열심히 돌아다니기도 했지만 꼭 그것만이 여행의 전부가 아니다. 조금 더 거창하게 말하자면 여행을 온 몸으로 느껴보고 싶었다.


홍콩에서 마카오로 온 뒤 불과 몇 시간 만에 마카오가 너무나 친숙해졌다. 오래되고 낡아 보이는 건물틈사이로 포르투갈의 흔적을 찾는다고나 해야 할까?


꼬마 아이가 뾰루퉁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기다리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



나는 아쉬웠지만 성 바울 성당을 뒤로 하고 다시 걸었다.


좁은 골목길 사이로 걷다 보니 살짝 헤매기도 했지만 다행스럽게도 이정표가 곳곳에 설치되어 있어 크게 어려움은 없었다. 주요 유적지에서는 관광객들이 많이 보였는데 이렇게 골목 사이를 지나다보니 여행자는 나 혼자뿐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터벅터벅 걷는 이 길이 마치 20년 전으로 돌아간 듯 많은 이질감이 느껴졌다.  


성 도미니크 성당이었지만 외관만 살짝 구경하고 곧바로 이동했다.



성 도미니크 성당 뒤쪽으로 걷다 보면 커다란 정원이 나타나는데 이곳이 바로 까모에스 정원이다. 마카오 사람들의 휴식처로 보였는데 어쩌다 보니 이런 깊숙한 곳까지 들어와 버린 것이다.



계단을 따라 올라갔다.


곳곳에서는 아저씨들이 장기를 두는 것으로 보였는데 그 모습을 살짝 지켜봤다. 확실히 날이 덥긴 더워 장기 두는 것을 구경하던 아저씨도 배를 훤히 드러내고 계셨다.  



그렇게 이 정원을 돌아다니고 있을 때 매우 독특한 동상을 하나 발견했다. 멀리서 봐도 갓을 쓰고 있는 인물의 동상이라 어쩐지 조선시대 사람으로 보였다. 나는 점점 가까이 가면서 우리의 조상이라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 동상 아래에는 한국인 최초의 사제 김대건이라는 이름이 명확하게 적혀 있었다. 김대건이라면 나도 어렸을 때 위인전을 통해 읽었던 기억이 난다.


김대건 신부는 마카오에서 사제 수업을 받았다. 그래서 그걸 기념하기 위해 마카오와 홍콩 교민들이 한국인 최초의 신부 김대건 동상을 건립하였다고 한다. 정면에는 한글로 적혀있었고, 다른 쪽에는 영문과 중국어로도 적혀 있었다.


사실 기억은 정확히 나지 않지만 원래 이 까모에스 정원에 온 목적은 다른 곳에 있었다. 게다가 내가 관광안내센터에서 가지고 온 안내서에도 이러한 내용이 담겨 있지 않았는데 예상치도 못하게 이곳에서 한국인의 발자취를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이다. 비록 내가 천주교는 아니더라도 우리나라의 최초의 신부가 이곳에 있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나중에 다시 기억할 수 있는 계기가 될지도 모른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마카오 | 마카오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4.05 21:24 신고

    와~ 정말 요건 몰랐던 사실.. 마카오에서 사재 수업을 받으셨군요.. +_+

  3. BlogIcon 탐진강 2010.04.05 21:50 신고

    마카오에 있는 김대건 신부 동상이 인상적이군요

  4. BlogIcon 쭌's 2010.04.05 22:49 신고

    김대건 신부님이셨군요.... 이국에서 만나는 신부님의 느낌은 좀 많이 다를 것 같네요..

  5. BlogIcon 담여수 2010.04.05 23:20 신고

    오늘 TV에서 대만영화를 봤는데, 그 배경이 바로 마카오였네요... 미리 알았더라면 또 다른 느낌이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4.06 15:17 신고

      대만영화인데 배경은 마카오라니 ^^;
      하긴... 해외촬영일 수도 있겠죠
      마카오에서도 영화 몇 편을 찍었다고 듣긴 했습니다

  6.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4.06 01:29 신고

    이런 역사적인 사실이 너무 묻혀 있는 듯 합니다. 바람처럼님께서 잘 소개를 해주셨네요.
    마카오가 카지노만 성행하는 곳인 줄 알았는데 종교적인 유적지들도 많이 있군요,

  7. BlogIcon 보링보링 2010.04.06 02:31 신고

    김대건신부님~전 천주교인은 아니지만...어릴떄 위인전을통해서...알게되었죠~그래도 마카오에 김대건 신부님동상이있을줄이야~ㅎㅎ신기하네요~

  8.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04.06 02:40 신고

    덕분에 마카오에 대한 동경이 쑥쑥~ 자라고 있습니다. ㅎㅎ

  9. BlogIcon 가제트 2010.04.06 07:24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

  10.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0.04.06 09:59 신고

    평소볼수 없었던 기행사진들 잘 봤습니다..^^ 이분관련 소식을 공중파에서 한번 소개되어 봤던 기억이 얼핏 나는군여~

  11. BlogIcon 샘쟁이 2010.04.06 12:29 신고

    제목을 보자마자 김대건 신부님을 떠올렸습니다. 이곳에서 사제 수업을 받으셨군요.
    왠지 반갑네요 ㅎㅎ

  12. BlogIcon 오지코리아 2010.04.06 13:52 신고

    김대건신부님이 여기서 신부수업을 받으셨군요.
    공원에서 장기두는 모습도 정겨워 보입니다.

  13. BlogIcon yemundang 2010.04.06 16:37 신고

    와.. 정말 반가우셨을 것 같아요.
    숨은 보석을 발견한 느낌이네요. 이런게 여행의 참맛 아닐까요? ^^

  14. BlogIcon 엉뚱개굴씨 2010.04.06 22:19 신고

    김대건 신부님 동상을 발견하셨군요. ^_^ 저도 다음엔 꼭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15. BlogIcon 둥이 아빠 2010.04.07 09:17 신고

    저도 여기는 걸어서 갔다왔지요.. 공원이 느낌이 탑골공원 느낌이 많이 들었지요..ㅎㅎㅎ

  16. BlogIcon 쁘리띠님 2010.04.08 20:52 신고

    제가 요즘 파리 책을 쓰고 있는데...
    파리 외방정교회에 다녀온 이야기를 쓰다
    김대건 사제를 언급했는데... 이곳에서 보다니 깜짝놀랐네요! ㅋㅋ

  17. BlogIcon PinkWink 2010.05.01 08:04 신고

    아... 마카오에 너무 짧게 있어서 저길 가보지 못했네요..ㅜㅜ

  18. BlogIcon Cheap Global Flights 2012.04.05 06:20 신고

    기획한 제품으로 빙수 전문점에서나 맛봄직한 고급 빙수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휴대용 용기에 작은 스푼과 함께 포장한 디저트 빙수다.

    콘텐츠 관리가 될 운명 있던 방법입니다. 모든 웹 사이트 또는 인트라넷 디자인과 누구나 사용하고 오랫동안

  19. BlogIcon Business Telesales 2012.04.05 06:25 신고

    기획한 제품으로 빙수 전문점에서나 맛봄직한 고급 빙수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휴대용 용기에 작은 스푼과 함께 포장한 디저트 빙수다.

  20. BlogIcon Alyssa 2012.05.03 18:40 신고

    저를 어디로 데려가십니까?

  21. BlogIcon buy vimax 2012.11.14 19:14 신고

    喜歡它!我想了很多。你知道,正是你談論到底在哪裡其他人都在這個問題上。我很高興,我曾有幸偶然發現您的博客。這對是一個重要的問題,沒有足多的人正在談論,我很高興,我有機會看到所有的角度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