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해가 저물기 시작해서 서둘러 자전거 페달을 밟았다. 목적지는 바간의 일몰과 일출을 볼 수 있는 장소로 유명한 쉐산도 파고다였다. 바간 여행 첫 날에 나와 비키가 담마양지 파고다를 쉐산도 파고다로 착각했던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확실히 쉐산도 파고다에 찾아가 일몰을 보기로 했던 것이다. 



정확한 쉐산도 파고다의 위치를 몰라 사람들에게 물어가면서 찾아갔다. 해가 저물어 가는 것을 보니 마음만 급해졌다. 그나마 다행스러웠던 점은 쉐산도 파고다는 내 생각보다 훨씬 가까운 곳에 있었다. 

쉐산도 파고다에 도착해 자전거를 세워둔 후에 올라가는 계단 앞에 갔다. 그 때 미얀마인이 나를 보며 일본 사람이냐고 물으면서 말을 걸었다. 내가 한국 사람이라고 하니까 자신은 한국이 너무 가고 싶다면서 부럽다고 얘기를 했다. 아마도 TV에서 보던 멋진 건물이나 주인공의 부유한 삶을 보고 그런 환상을 가지고 있는듯 했다. 그래서 내가 나는 미얀마가 더 좋다고 하니 이 아저씨 나를 바라보며 "그럼 나랑 바꿀래?" 라고 말했다. 나는 살짝 웃으면서 미얀마도 좋은 나라라고 얘기해줬다. 


쉐산도 파고다도 역시 맨발로 올라가야 했기에 나는 그냥 바닥에 슬리퍼를 벗어던지고는 조금 경사가 심했던 계단을 올라갔다. 어차피 슬리퍼를 누가 훔쳐갈 것도 아니기 때문에 그냥 아무데나 벗어놨던 것인데 계단 아래에는 나 말고도 다른 사람들이 벗어 놓은 슬리퍼와 신발로 가득했다. 

계단을 따라 정상에 오르고 있을 때 누군가 손을 흔들면서 "야니~ 여기야!" 라고 외쳤다. 비키가 먼저와서는 내 자리를 맡아놓고 있었던 것이다. 비키 덕분에 나는 명당자리에 아주 손쉽게 앉을 수 있었다. 


확실히 쉐산도 파고다에서는 바간의 파고다가 한 눈에 보였기 때문에 일몰과 일출을 보기에 아주 좋아 보였다. 바간에는 땃빈뉴 파고다가 가장 높았지만 실제로 오르를 수 없었던 것에 반해 쉐산도 파고다는 위로 올라가 바간의 360도를 바라볼 수 있어서 확실히 좋은 장소이긴 했다. 


당연히 일몰을 보기 좋은 장소인만큼 바간의 곳곳에 숨어있었던 관광객들이 해가 저물기 시작하자 여기에 몰려들었다. 쉐산도 파고다의 정상이 아주 비좁지는 않았지만 일몰을 보기 위해 몰려든 많은 사람들 덕분에 너무 북적였다. 

이 북적이는 좁은 공간을 미얀마 어린 아이들은 아주 아슬아슬하게 다니고 있었는데 관광객을 대상으로 엽서를 팔거나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돈을 환전하기도 했다.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달라고 해서 조금씩 얻은 미국 달러나, 유로, 태국 바트를 미얀마 짯으로 바꾸려고 했던 것이다. 


나는 비키와 거의 절벽과 다름 없었던 돌담 위에 앉아서 지난 하루 일과를 이야기하고, 저 멀리 해가 저물어 가는 것을 구경했다. 


바간의 하루가 또 저물어 가고 있었다. 

멋진 일몰을 기대하는 그 순간에 갑자기 해가 지는 방향에 구름이 끼어 있어 해가 구름 사이로 들어가고 있었다. 이럴수가! 멋진 일몰을 못 보는 것이 아닌지 걱정하는 우리의 우려가 점점 현실이 되고 있었다. 


이러면 안 되는데... 쉐산도 파고다에 올라 일몰을 구경하던 관광객들은 순식간에 허무함을 느꼈다. 분명 구름때문에 멋진 일몰을 볼 수 없기는 했지만 여기서 바라보는 바간의 풍경은 그 자체로도 충분히 멋지긴 했다. 우리는 담마양지 파고다에서 봤던 일몰에 만족해야만 했다. 


아쉬움에 비키와 나는 바로 내려가지는 않고, 위에서 사진 몇 장을 찍었다. 

더이상 멋진 장면은 없을거라 생각해서 우리는 내려가기로 했다. 순식간에 날이 어두워졌는데 슬리퍼를 하마터면 못 찾을뻔 했다. 자전거를 끌고 돌아갈 때 걸어가던 비키를 다시 만났다. 이 날 하루 비키는 마차를 타고 돌아다니거나 걸어다녔기 때문에 자전거를 타고 고생한 나보다 어떻게 보면 한결 편했던 상황이었다. 

비키는 자전거를 못 탔기 때문에 나보고 자전거를 한 번 타볼 수 있냐고 했는데 페달 밟고 나아가질 못하는 것을 보니 정말 자전거를 탈 줄 모르긴 했다. 어차피 여기는 흙길이라서 자전거를 제대로 탈 수 없기는 했다. 


어둠이 짙게 깔릴 무렵 뒤늦게 지평선 아래로 내려간 해가 빛을 발했는지 신비로운 풍경이 나타났다. 사방은 붉게 물들고, 어둠 속에 숨어있던 뾰족한 파고다들이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우리는 바간의 신비로움을 느끼며 이 어둠속을 천천히 걸어서 빠져나왔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레오 2010.08.11 16:40 신고

    자전거로 여행 다니는 건 ...정말 피로하죠

    미얀마에 많은 유적들이 있군요 구경 잘 했습니다 ^^

  3. BlogIcon 문을열어 2010.08.11 17:04 신고

    저 소원 빌었어요~ㅎㅎㅎㅎ

  4.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8.11 17:28 신고

    와 일몰이 너무 멋집니다. 다른 풍경들도 너무도 멋지고
    끝부분에 있는 훈남이 누구데요?

  5. BlogIcon 행복박스 2010.08.11 18:12 신고

    바람처럼님 앉아있는 모습이 꼭 도 닦는 사람 같은데요...ㅎㅎㅎ

  6. BlogIcon 리브 2010.08.11 18:26 신고

    바람처럼님~~
    현지인 처럼 보여요 ㅋㅋㅋㅋ
    자연과 하나된 모습이 낭만 여행자 같은 운치와 낭만이 묻어나는데요^^

    그리고 트윗 감사해요. 빠른 답변에 더 감동x2 ^^

  7. BlogIcon 걷다보면 2010.08.11 19:40 신고

    항상 신비감이 드는 장소입니다^^

  8. BlogIcon 드래곤 2010.08.11 21:00 신고

    동남아시아쪽 성들은 다 경사가 가파르게 되어있군요
    캄보디아 앙코르와트도 경사가 급경사라 오르내리기 힘든게 아니라 위험하더군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8.12 23:00 신고

      캄보디아 앙코르왓도 정말 경사가 심했죠 ^^
      저도 다리를 떨면서 걸어다녔죠
      그렇게 경사를 심하게 한 이유는 아무리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도 기어서 올라가게(몸을 낮추도록) 하기 위해서라네요 ^^

  9.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08.11 21:49 신고

    멋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마지막 사진은.. 정말 현지인이시에ㅛ ^^;;;
    즐거운 저녁되세요~!

  10. BlogIcon Raycat 2010.08.11 22:19 신고

    오늘 서울의 하늘도 좀 괜찮았던거 같아요.

  11. BlogIcon 하얀잉크 2010.08.11 22:36 신고

    바람처럼 님 블로그에 오면 참 편안해서 좋습니다. 바간의 일몰.... 정말 예쁘네요. 저도 지난해 이맘떄 스페인에서 느껴던 감정과 사진을 아직 내놓지 못하고 있는데 하나씩 정리해봐야겠습니다.

  12. BlogIcon G-Kyu 2010.08.11 22:38 신고

    멋진 풍경안에서 인증샷까지 ...!
    부럽습니다~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이국적인 풍경에 평온함까지 느껴지네요 ^^

  13. BlogIcon 자 운 영 2010.08.12 00:00 신고

    음 ~수행 하시는분 같습니당 ㅎㅎ
    아고 오늘도 빨빨 다니느라 이제사 드와 봅니당 ^^

  14. BlogIcon ezina 2010.08.12 01:33 신고

    와 일몰 너무 멋있네요~ 사진도 예술입니다~~ 아 여행가고 싶..;;;

  15. BlogIcon 불탄 2010.08.12 03:45 신고

    오늘도 멋진 이국의 정취를 물씬 느껴보았습니다. ^^

  16. BlogIcon 바람될래 2010.08.12 05:40 신고

    근사한 일몰..
    가끔 저도 다른나라에서 일몰이 보고싶어지긴해요..
    그나저나 저런곳에 앉아있지마세요..ㅡㅡ
    위험해요

  17. BlogIcon 도꾸리 2010.08.12 07:06 신고

    앙코르왓 유적에서 보는 일몰과 또다른 느낌인걸요~~~
    왠지 애잔한 느낌이~~~
    가보고 싶어요~~

  18. BlogIcon pennpenn 2010.08.12 07:11 신고

    황홀한 일몰이로군요~
    요가르 하는 모습이 이채롭습니다.

  19. BlogIcon 못된준코 2010.08.12 10:14 신고

    장관입니다.~~~~~바람님 사진을 보니.....완전 수도자의 모습인데요.
    가부좌를 튼 모습이 너무 잘 어울려요.~~ㅎㅎ

  20. BlogIcon 머니야 2010.08.12 10:30 신고

    아...너무 멋진사진..
    정말..확..가져가서 응용해 쓰고싶은데요???/ 으으으
    석양앞켠의 탑은 정말 너무 멋진 모습입니다~!!

  21. BlogIcon 폼홀릭 2010.08.12 10:56 신고

    마지막 사진 두 컥이 참 인상깊네요...
    멋진 사진과 여행기 잘 보고 갑니다.^^*
    미얀마도 독재정권이 끝나야 사람들 숨통이 트일텐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