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얀마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곳은 태국의 수도 방콕이었다. 애초에 나는 한국에서 곧바로 미얀마를 왕복하는 항공권을 구입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방콕으로 돌아와야 했다. 이번 여행은 참 여러모로 복잡했었는데 여행을 떠나기 불과 5일전에 방콕행 비행기표를 구입했고, 태국으로 날아와서는 미얀마 대사관에 직접 찾아가 비자를 발급 및 항공편을 구입했다. 참 대책없이 떠났던 여행길이었지만 뭔가 일사천리로 진행되었던 순간들이었다. 아무튼 그렇게 미얀마로 날아간 것도 엊그제 같았는데 벌써 미얀마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것이다. 

아직 미얀마 여행에서 느낀 감정들을 되새기며 어김없이 카오산로드로 향하는 AE2 버스를 기다렸다. 이른 아침인데도 주변에는 여행객들로 북적대고 있었으며, 내 옆에는 배낭이 가득 쌓여있었다. 아주 익숙한 풍경들이었다. 왜 이렇게 배낭족들은 태국으로 오는 것일까? 그러나 나역시 70리터짜리 커다란 배낭을 메고 있었던 이미 그들과 똑같은 배낭여행자였다.  

30분을 넘게 기다리니 AE2 버스가 왔다. AE2 버스가 도착하자 커다란 배낭을 하나씩 들고 올라서는 여행자들 틈에서 한 여성이 커다란 캐리어를 끌고 버스에 오르려고 하고 있었다. 보통은 22인치 24인치 캐리어를 들고 다니는데 이 분의 캐리어는 더 컸던 것으로 기억한다. 언뜻보기에도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알아볼 수 있었는데 먼저 올라가서 커다란 캐리어를 들어 올리는 것을 도와 드렸다. 

자리에 앉아 카오산로드로 가는 동안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나보다는 누나였던 이 여성분은 놀랍게도 미얀마에 다녀온 직후라고 한다. 그런즉슨 나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방콕으로 왔다는 것인데 어떻게 이런 커다란 캐리어를 끌고 여행을 했는지 좀 의아했다. 알고보니 미얀마에 아는 분이 있었다고 한다. 

카오산로드에 도착한 후에는 숙소를 찾는다는 누나의 질문에 안내를 해주다보니 같이 움직이게 되었다. 카오산로드의 여행자들은 항상 그렇다. 누구인지 어떤 사람인지가 중요한게 아니라 그냥 어쩌다보니 같이 다니게 되는 것이다. 우선 나는 폴게스트하우스에 배낭을 던져놓고 나왔고, 누나는 폴게스트하우스가 다 찼기 때문에 다른 게스트하우스에서 체크인을 했다. 


우리는 어차피 둘 다 혼자 여행을 온 사람들이라 그런지 식당으로 들어가 점심을 같이 먹기로 했다. 나는 점심을 먹으면서 카오산로드의 분위기를 다시금 느끼기 시작했다. 참 신기한 것은 태국에도 노점은 많고 지저분한 거리도 많은데 예전보다 유난히 더 깨끗해 보인다는 사실이었다. 미얀마에서 노점이나 거리를 보고와서 그런지 방콕의 노점과 거리는 놀랄만큼 깨끗해 보였다. 

밥을 먹고 난 후 딱히 할일이 없었는데 누나가 한번도 수상버스를 타보지 않았다고 해서 우선 수상버스를 타고 탁신까지 가기로 했다. 


여행자에게는 참 신기한 교통수단인 수상버스를 타고 거대한 짜오프라야강을 따라 흘러갔다. 여전히 시끄러운 호각소리에 귀를 막아야할 지경이지만 강을 따라 방콕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탁신에 도착한 다음에는 스카이트레인을 타러 이동했다. 특별한 계획이 더 없었던 우리는 내키는데로 돌아다녔는데 스카이트레인을 타고 내릴 곳을 생각하니 시암에서 내리면 적당할 것 같았다. 


확실히 최근에 개통된 스카이트레인은 깔끔하면서도 편리한 교통수단임에는 틀림없기는 하지만 다른 교통수단에 비해 비싸다는 단점이 있었다. 시암까지 가는 스카이트레인은 30밧이나 했다. 


시암에 도착했다고 하더라도 특별히 할만한 것은 보이지 않았다. 쇼핑센터를 돌아보고 난 후 시암파라곤 앞에 있는 벤치에 앉아 분수만 바라봤다. 역시 무지하게 더워 금세 지쳤던 것이다. 처음부터 시암에 오겠다는 생각도 없었고, 쇼핑을 하러 온 것도 아니었으니 이렇게 조금 앉아있다 택시를 타고 카오산로드로 돌아갔다. 


카오산로드로 돌아온 후에는 누나와 저녁을 같이 먹고, 맥주를 마셨다. 사실 잠깐의 만남이었지만 여행자와의 만남은 항상 즐거울 수밖에 없었고, 더구나 우리 둘다 미얀마를 막 다녀온 여행자라서 많은 이야기 거리를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대화를 나누다가 바간에서 만났던 꼬마 아이들이 너무 기억이 나는데 그 당시 엽서를 구입해주지 못한게 너무 후회가 된다는 말을 했다. 그러면서 사진을 찍어 보여줬더니 누나는 이 사진들을 자신에게 보내주면 나중에 아는 사람을 통해 미얀마에 있는 아이들에게 전달이 될 수 있을거라는 말을 해줬다. 이메일을 받으면서 나중에 한국으로 돌아가면 누나한테 사진을 꼭 보내준다고 약속을 했다. 

그렇게 아침에 만났던 누나와 밤이 되어서야 헤어진 후 숙소로 돌아올 수 있었다. 폴 게스트하우스로 돌아오니 나를 반기는 사람이 몇 명 있었는데 미얀마 배낭여행을 할 때 잠깐 얼굴을 익혔던 아저씨와 형이었다. 특히 인도로 간다던 아저씨는 내가 다시 돌아오자 무척 반가워하셨다. 인도 비자까지 받았으면서 왜 안 갔냐고 묻자 너털웃음을 지으면서 인도가 싫어서 안 갔다는 대답을 들을 수 있었다. 

그런데 게스트하우스로 돌아오니 약간의 문제가 발생한 상태였다. 아침에 내가 침대를 선점한 곳에는 다른 사람이 자리를 잡은 상태였고, 그 덕분에 나는 당장 잠자리가 없게 된 것이다. 이미 늦은 시각이기는 하지만 침대가 없으니 다른 숙소를 찾으려고 할 때 옆에 있던 아저씨와 형이 어딜가냐면서 나를 말렸다. 아저씨는 어차피 나가서 힘들게 숙소를 찾으러 나가는 것보다 어차피 돈도 거의 들지 않으니까 그냥 방바닥에서라도 자라는 것이었다. 결국 난 25밧을 내고 폴 게스트하우스 방바닥에서 자게 되었다. 

여태까지 여행을 하면서 차에서도 자보고, 텐트에서도 자봤지만 게스트하우스 방바닥에서 자는 것은 또 처음이었다. 사실 방바닥이라도 크게 문제는 없었는데 새벽에 무지하게 차가운 에어컨 바람 때문에 고통스러운 밤을 보내야 했다. 진짜 너무 추웠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늘엔별 2011.01.23 06:54 신고

    어제 저녁을 대충 때우고 자서 그런지 글보다는 음식사진이 먼저 눈에 들어 오네요.
    추운 날씨에 태국풍경을 보니 따뜻해지는 느낌입니다. ㅎㅎㅎ

  2. BlogIcon 생각하는 돼지 2011.01.23 08:17 신고

    오랜만에 뵙는 것 같아요^^*
    이국적인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일요일 되세요~

  3. BlogIcon 멀티라이프 2011.01.23 08:38 신고

    평범한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참 좋습니다.
    에어컨 추위때문에 고생하셨다니.. 에구구 >.<

  4. BlogIcon 아살리아 2011.01.23 13:08 신고

    미얀마 여행 이렇게 마무리가 지어지는군요~^^
    대단원의 막이...ㅠㅠ

  5. BlogIcon 키작은 단테 2011.01.23 14:35 신고

    저긴 날씨가 정말 좋네요 빨리 좀 따뜻해졌으면 ㅎㅎ

  6. BlogIcon 김치군 2011.01.23 16:15 신고

    아.. 미얀마 가보고 싶은데..

    홀몸이 아닌게 되어버리니.. 과연 갈 수 있을런지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1.24 00:40 신고

      설마 김치군님 임신? ㅋㅋㅋㅋ
      같이 가시면 되죠 ㅎㅎㅎ
      조금 청결하지 못한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외국인들이 많이 선호하는 나라입니다 ^^;

  7. BlogIcon 민트향기 2011.01.23 17:53 신고

    방콕, 카오산로드, 시암파라곤... 언제나 반갑고 정겨운 곳!! ^^
    이 포스팅을 보니 제 마음은 벌써 태국으로 가 있네요~
    헐, 방바닥에서 주무신거에요 =_=;;

  8. BlogIcon 자유횬 2011.01.23 23:01 신고

    카오산로드에서 만난 사람들~ 이 책 넘 재미있게 봤는데!
    책 보다보면 정말 뛰쳐나가고(?) 싶더라구요.^^;

  9. BlogIcon 둥이 아빠 2011.01.23 23:23 신고

    정말 가고 싶은 태국....

  10. BlogIcon misszorro 2011.01.24 00:51 신고

    추운 방바닥에서 자면 왠지 그 담날 온몸이 쑤시고 힘들던데ㅠㅠ
    고생하셨네요ㅠㅠㅋ
    태국 전 언제쯤 가볼 수 있으려나요
    신혼여행 때 가능할까요?ㅎㅎ
    주말 내내 게으르게 뒹글다가 이 새벽에 들렀다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용^^

  11. BlogIcon 준돌이 2011.01.24 01:12 신고

    태국의 언어도 잘하시나요?
    중국 일본은 배낭여행이 엄두가 나도 태국은 단체관광 경험밖엔 없어요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1.24 08:04 신고

      저요? ^^
      태국어로 할 줄 아는 말이라곤...
      안녕하세요(사와디캅, 여자는 카가 붙습니다), 감사합니다(컵쿤캅)만 할 줄 알죠
      그 외에 깎아주세요(롯다이 마이캅)정도? ^^;;

  12. BlogIcon 雨女 2011.01.24 16:17 신고

    여행지에서 만난 인연은 색다를것 같아요. 함께 여행에 대해 대화도 하고요~
    그나저나.. 게스트 하우스 바닥이라..^^;;
    추운 바닥은 견디기 힘들던데 말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