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처음부터 모지코를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은 아니다. 그저 고쿠라를 둘러보다가 야간열차를 타기 전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선택한 곳이 모지코였던 것이다. 그렇게 찾아간 모지코는 생각보다도 더 가까웠다. 보통열차를 타고 고작해야 10분이면 도착했는데 이정도라면 거의 옆동네라고 봐도 될 정도였다. 


내리는 사람도 거의 없었던 모지코역은 무척 한적해 보였다. 사람이 없어서인지 아니면 차가워진 공기탓인지 어쩐지 쓸쓸한 분위기가 풍겼다. 거기에는 낡은 플랫폼도 한몫을 했을지도 모른다. 


사실 플랫폼에는 사람도 거의 없었는데 출발하기 직전의 열차는 떠나기전까지 연신 탑승객를 확인했다.


나오자마자 모지코 지도를 집어들었는데 한글은 기대도 하지 않았지만 영문도 아니었다. 다른 지도가 있는데 내가 못 본 것인지 아니면 원래 일어로 된 지도만 있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냥 대략적인 방향감각을 위해서 지도는 확보해 두는 편이 좋을 것 같아서 가지고 갔다. 


모지코역은 무려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낡은 열차역이다. 1914년에 완공되었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낡은 역의 내부를 살펴본다면 충분히 짐작할만 하다. 게다가 일반적으로 짓는 철근이나 콘크리트가 아닌 목조로 지어졌는데 그런 역을 아직까지 사용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놀랍다. 실제로 모지코역은 큐슈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역이고, 철도역으로는 일본의 중요문화재로 처음 지정되었다고 한다. 


밖으로 나가보니 한눈에 봐도 건물의 높이가 낮고, 조용하고 한적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소규모 지역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많지 않았지만 모지코역 주변에는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간혹 보이곤 했는데 바로 모지코역의 야경과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반짝이던 주변을 촬영하고 있었던 것이다. 모지코역이라는 오래된 건물에 조명을 비추니 은은하고 독특한 분위기의 야경이 나타났기 때문에 나도 발걸음을 멈추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모지코역 바로 앞 광장에는 분수가 있었는데 아마 따뜻한 날 어느 오후라면 아이들이 뛰어노는 장면이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지코는 확실히 다른 도시의 분위기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고쿠라에서 보통열차로 불과 10분만에 도착한 곳인데도 전혀 다른 이국적인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었던 것이다. 아직 이른 저녁인데도 도시는 조용해 보였고, 어두웠다. 하지만 반짝이는 크리스마스 장식들로 인해서 거리는 은은한 야경을 뿌려주고 있었다. 마치 모지코역처럼 말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자 운 영 2011.02.10 15:15 신고

    음 100년이라 ㅎㅎ역이 아주 까마득히 기네요~
    시대물에 나오는 역 같아 보여요^
    잘보고 갑니다~

  3. BlogIcon 더공 2011.02.10 17:10 신고

    왠지 이런 건물을 보면 부럽더라고요.
    한국은 새로 전철이 놓이거나 하면 기존에 있는 건물을 싹 헐어버리고 새로 짓기 바쁜데
    일본은 역사로 기억하고, 잘 보존하는거 보면 부럽기도 하고.. 그렇더라고요. ^^

    사람이 그리 많아 보이지는 않지만 조명도 그렇고 역의 분위기와 주변 풍경이 너무 잘 어울리네요. ^^

  4. BlogIcon 리뷰쟁이 2011.02.10 19:13 신고

    역시 일본은 정말 꼭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리뷰쟁이는 무슨일이있어서 일본에 다녀올겁니다 ㅠ_ㅠ..흐엉
    가까운나란데..환율이 너무높아 부담되 못가는게 너무아쉬워요..한국가면 꼭 갈거에요

  5. BlogIcon pennpenn 2011.02.10 19:40 신고

    역사의 야경이 멋지군요~
    편안한 밤을 보내세요~

  6. 2011.02.10 22:23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루비™ 2011.02.11 00:21 신고

    역사가 오래된 만큼 정말 고풍스럽네요.
    사진에서 풍겨나오는 모습이
    영화 마지막 황제 첫 장면에서 나오던 역사와 아주 흡사합니다.

  8. BlogIcon Eden 2011.02.11 01:48 신고

    건물 분위기 너무 좋은데요..돈아낀다고 지난번 여행은 버스로만 이동했지만, 기회가 되면 나도 기차여행을 해보고 싶은..고쿠라에서 모지코가 10분 가면 되는 줄 알았으면 나도 함 가보는 것인데..

  9. BlogIcon 걷다보면 2011.02.11 05:50 신고

    모지코역이라 우리나라도 이런식으로 역사를 잘 관리하면 좋겠어요^^

  10. BlogIcon 악랄가츠 2011.02.11 05:57 신고

    문득 든 궁금증인데..
    일본의 겨울은 한국보다 추울까?
    지역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ㅋㅋㅋ
    왠지 따뜻할 거 같은데..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4 22:31 신고

      나도 일본은 이번이 처음이라 확답은 못하겠지만...
      확실히 큐슈지역은 한국보다 따뜻했어
      거의 긴팔만 입고 다닐 때도 있었거든
      물론 매일 그랬던 것은 아니고 며칠은 그랬으니까 ^^

  11. BlogIcon 생각하는 돼지 2011.02.11 09:01 신고

    물건 분실하시는 한국분들이 많은가 봅니다^^*

  12. BlogIcon 도꾸리 2011.02.11 09:38 신고

    오~~~
    이런 풍경 저도 좋아해요~
    왠지 느낌있는... 따뜻한~~
    아자아자~~

  13. BlogIcon 바람될래 2011.02.11 10:15 신고

    학교다닐때 제2외국어로 일본을 배웠는데
    지금은 기억도 나질 않네요.. ㅡㅡ
    그래서 외국어울렁증때문에 해외여행은 생각하지도 못하는지도..ㅎㅎ
    역사의 조명이 근사합니다

  14. 민트향기 2011.02.11 14:31 신고

    오래된 목조건물의 열차역과 반짝반짝 빛나는
    하얀 열차가 묘한 대비를 이루네요~
    겨울이라 쓸쓸해 보이는 느낌이 나지만
    운치있고 멋스러워 보여요 ^^

  15. BlogIcon 보시니 2011.02.11 15:29 신고

    확실히 바람처럼 님 사진이 업그레이드 되어서 보기 좋네요!ㅎㅎ
    일본도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인데...
    한적한 역과 주변의 분위기가 참 마음에 듭니다.

  16. BlogIcon 신기한별 2011.02.11 19:54 신고

    일본은 아직 스크린도어가 없나보네요..
    역사가 100년 되었다니 대단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2.14 22:27 신고

      스크린도어가 있는 곳도 있었고 없는 곳도 있었습니다 ^^
      사실 큐슈지역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지하철이 있는 도시는 후쿠오카였죠
      다른 곳은 이런 보통열차나 노면전차가 다닙니다

  17. BlogIcon 팰콘스케치 2011.02.11 21:50 신고

    가고 싶은 곳이 점점 늘어갑니다~!

  18. 커피믹스 2011.02.11 21:57 신고

    역의 밤풍경이 아주 매력있네요. 100년의 역사가 담겨서 그런가봐요 ^^

  19.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2.14 01:58 신고

    역사 분위기가 정말 세월을 말해주는 것 같군요.
    그래도 기차는 반짝 반짝 새것처럼 보이네요. ㅎㅎ

  20. BlogIcon 안랩맨 2011.02.14 17:28 신고

    와아ㅡ 가도 가도 또 가봐야할 곳이 나오네요ㅠㅠ 잘 봤습니다~

  21. BlogIcon 은진 2011.04.08 17:55 신고

    여름에는 광장 한가운데에 분수가 바닥에서 솟구치는데 더위를 못참은 아이들이 땅속에서 한줄기 한줄기 솟아나오는 물줄기 사이로 술래잡기를 하다가 결국엔 다 젖어서 부모들이 두손 두발 다 들고, 포기하고, 마냥 젖어서 행복하게 뛰어 놀더군요. ^^ 저도 들어가 같이 뛰어 놀고 싶었지만, 어른이 되어버려서 꾸욱 참았습니돠. ㅠ.ㅠ 아참! 그리고 다음에 혹시 또 모지코 역에 가게 되신다면, 해변을 따라 드라마센터 반대 방향으로 쭈욱~ 걸어가 해변에 끝에 맥주 공장이라고 써있는데 있어요. 일, 이층, 음식점을 겸엽해 공장에서 바로 만든 독일식 맥주 3가지도 같이 팔아요. 그곳에서 먹는 모지코 명물 야키카레(카레에 치즈 얹은것)은 1200엔 정도 하는데 카레로 텁텁한 입맛을 맥주로 쏵~ 들이켜 주면 아주 끝장입니다. ^^* 모지코역이 야키카레가 유명하지만 그곳이 제일 맛나요. 시간되시면 다음에라도 꼭 가보시길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