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키나와에서 가장 큰 볼거리였던 슈리성을 보고 내려오는데 류큐왕국의 또 다른 유적지인 옥릉(타마우돈)이 나타났다. 옥릉은 과거 류큐왕국의 쇼우엔 왕이 만든 왕릉으로 류큐왕조의 왕과 가족들이 잠들어 있는 장소라고 보면 된다. 입구에서 들어갈까 망설였지만 결국 들어갔다. 일단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라는 점에서 그냥 지나치면 큰 죄가 될 것 같았다.


무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데 안 들어갈 수는 없지 않는가.


옥릉의 입장료는 무려 300엔이나 했지만 이날 가지고 있었던 모노레일 1일패스권이 있었던 탓에 60엔 할인을 받을 수 있었다. 혹시라도 옥릉에 갈 일이 있다면 모노레일 1일패스권을 가지고 있는 날에 가도록 하자. 그러나 이렇게 할인을 받을 수 있지만 마냥 추천하기 어려운 곳이 옥릉이다.

우선 옥릉으로 가기 전에 작은 전시관을 들어가 볼 수 있었다. 전시관으로 보기엔 조금 허름해 보일 뿐만 아니라 전시되어 있는 유물도 그리 많지 않았다. 게다가 일본어로만 적혀 있으니 뭐가 뭔지 알 수가 없었다.


전시실이 크지 않기 때문에 금방 돌아볼 수 있었다. 옥릉에서 발견된 유물, 그리고 당시 사진 등이 전시되어 있었다. 뭐라고 설명이 되어있는지 모르니 그냥 옥릉으로 가보기로 했다.


류큐의 왕릉인 옥릉은 돌로 지어진 것이 특징이다. 담벼락처럼 느껴진 곳을 지나 좁은 문을 지나면 비로소 옥릉을 마주 대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게 전부다. 각 문이 있는 곳까지 들어갈 수 없도록 줄이 있었고, 관광객은 그저 멀리서 옥릉을 바라보기만 해야 했다. 류큐왕조의 석조왕릉이라는 점이 특징이기는 하지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라서 가지게 되었던 기대치를 충족시켜주지는 않았다.


여행자에게 슈리성의 800엔도 조금 비싸다는 생각이었지만 옥릉의 300엔은 더 비싸게 느껴졌다. 그래도 옥릉은 그리 추천해주고 싶지 않다. 석조왕릉을 가까이에서 지켜보고 싶다면 굳이 말리고 싶지는 않지만 말이다. 나는 불과 30분도 되지 않아서 옥릉을 나와야 했다.


나는 오히려 옥릉보다는 길가에서 만난 거북이가 더 신기했다. 모노레일을 타려고 돌아가고 있는데 어떤 할머니와 거북이를 만났다. 거북이는 아주 빠른 걸음으로 걷고 있었는데 이렇게 가까이에서 본 것은 처음이라 무척 신기했다.


거북이를 산책시키는 할머니 덕분에 옥릉보다 더 재미난 구경을 했다. 일본 여행을 하다보면 유적지나 관광지가 그리 만족스럽지 못했는데 오히려 이런 소소한 것들이 더 기억에 많이 남는 것 같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지 2011.07.22 21:54 신고

    허허허...거북이...ㅋㅋㅋ
    정말 세계문화유산보다 거북이에 더 눈이 가네요...ㅋㅋ;

  2. BlogIcon Rita 2011.07.22 23:19 신고

    그러게요. 살아있는 거였군요. ^^

  3. BlogIcon 자유혼 2011.07.23 00:06 신고

    저도 거북이가 확~ 꽂힙니다.^^
    장난감 갖기도 해요 ㅎㅎ

  4. BlogIcon pennpenn 2011.07.23 05:33 신고

    거북이가 친구로군요
    토요일 잘 보내세요

  5. BlogIcon 하늘엔별 2011.07.23 07:10 신고

    거북릉이라고 이름 지어야 겠군요. ㅎㅎㅎ

  6. BlogIcon 그린데이 2011.07.23 08:47 신고

    유적지에 대한 설명을 제대로 볼 수 있었다면 좋았을텐데요. 왜 그 흔한 영문 리플렛도 없는건지.
    세계유산으로 선정된 나름의 이유가 있을텐데, 참 아쉽네요.

  7. BlogIcon 네오나 2011.07.23 09:48 신고

    여기는 못가봤네요.
    저한테는 꽤 매력적인 장소였을 거 같은 데 말이죠.
    전 저렇게 오래된 돌로 만들어진 칙칙한 것들이 주는 매력에 빠지곤 하거든요.
    홍콩에서도 남들 다 지나치는 오래된 동네에서 혼자 놀던 기억이...ㅎㅎㅎ
    오키나와의 문화문물들은 일본 정부로부터 지나치게 관리 받지 못한다는 이야기를 본 적이 있어요.
    본토에서는 항아리 하나만 발견되도 난리를 치면서 뭐뭐로 지정하고 꾸미고 건물을 세우지만
    오키나와는 오키나와 박물관 조차 국립박물관으로 지정이 안 되서 정말 허접하게 관리된다구요.
    여기도 아마 본토였다면 삐까리번쩍하게 해놨을 거란 생각이 드네요.

    그나저나 저 거북 씨는 몇 살이나 됐을까 궁금하네요. 등딱지를 보니 연력이 장난이 아닌 듯 ㅋ
    참, 징스코는 사진 찾으면 함 올려볼게요. 사진이 다른 컴푸에 있는데 잘 안 쓰는 거라서요 ㅎ
    저도 올만에 보고 싶네요. 오키나와 사진들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7.24 12:40 신고

      하긴 오키나와의 역사를 이해하니 일본 정부에서 국립박물관을 지정 안 하는 이유도 알겠네요.
      근데 근데 저 옥릉은 그냥 그래요
      비추천 ㅋㅋㅋ

  8. BlogIcon 킹라멘 2011.07.23 11:19 신고

    안녕하세요~ 어제 귀국했네요~
    여행다니면서 오히려 유적지보다 소소한 일상에 재미를 느끼는 부분이 많은걸요~ㅎㅎ
    거북이가 빠르게 걷는걸 보셨다니 저는 직접보지 않아서 상상이 안되네요~^^

  9. BlogIcon s2용 2011.07.23 12:20 신고

    할머니와 거북이의 인증샷!! 정말 좋은데요^^ ㅎㅎㅎㅎ
    빠른걸음의 거북이라 어느정도 속도인지 직접보고 싶어지네요 ㅎㅎ

  10. BlogIcon 콤파니 2011.07.24 00:21 신고

    ㅎㅎ 정말 거북이에게 눈이가네요 ^^
    너무 신기합니다 ㅎㅎ

  11. BlogIcon mark 2011.07.25 00:55 신고

    그래도 일본 사람들은 사적이나 유적을 우리보다 잘 보존하는 것 같아요,.

  12. ㅋㅋ 2011.07.25 12:24 신고

    거북이 귀엽네요 ^^

  13. BlogIcon 김용대 2011.11.19 02:44 신고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

  14. BlogIcon 애디슨 2012.05.11 07:03 신고

    변호사에게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