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방비엥하면 카약투어와 튜브투어를 빼놓을 수가 없다. 강을 따라 내려오는 카약투어는 방비엥에서는 꼭 해봐야 한다며 추천했기 때문에 우리도 카약투어를 신청했다. 즐거운 마음으로 아침에 카약투어를 떠나려고 했는데 새벽부터 비가 너무 많이 오는 것이었다.

카약투어를 신청할 때부터 직원이 이런 말을 했다. 방비엥은 매일 저녁과 아침에 비가 오는 곳이라고 했는데 그 이유는 주변이 산으로 둘러싸여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 말이 사실인지 전날 저녁에 잠깐 비가오다가 그치고는 카약을 타러 가는 새벽부터 또 내리기 시작했다. 장대비가 마구 쏟아져서 빗소리에 잠이 깰 수밖에 없었다. 그정도로 비는 많이 왔다.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데 카약을 탈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되었다. 라오스 방비엥에 있는 동안 매일 매일 비가 왔었는데 동남아의 우기 시즌이라 비가 오는 것은 어느정도 당연했던 현상이지만 방비엥은 특히 더 심했던 곳이었다.


곧 그칠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이미 카약투어를 신청했기 때문에 출발했다. 라오스를 여행하던 우리는 4명이었지만, 명수형과 여자친구분이 동행해서 6명이 되었다.


길을 걷고 있는데 호빵 파는 아저씨가 보였다. 아침도 먹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먹거리를 보고 그냥 지나칠 수 없어 호빵을 2개씩 집어 먹고 있었다. 그때 멀리서 한국인으로 보이는 어르신을 비롯한 몇 분이 지나가셨다.

"안녕하세요!"

우리가 한국어로 인사를 하자 흠짓 놀라시면서 일본 사람인줄 알았다고 했다. 이런 조그만 동네에서 한국분들을 만나서 신기했는데 놀랍게도 우리와 같이 카약투어를 하신다고 했다. 아마도 한국인이 운영하는 '폰트레블'이라서 한국인을 만나기가 더 수월했던 것 같다.


카약투어를 하러 폰트레블에 도착하니 아까 거리에서 만난 분들이 기다리고 계셨다. 근데 이날 카약투어를 하러 예약한 사람들은 전부 한국인이었다. 여기 라오스 맞어?

그래도 아침에는 비가 그칠줄 알았는데 계속 비가 오길래 직원에게 새벽에 비가 그렇게 온 것도 그렇고 지금도 이렇게 내리는데 카약 탈 수 있냐고 물어보니 걱정하지 말라고 전혀 문제가 없다고 얘기했다. 분명히 조금 있으면 그칠거라고 아주 태연스럽게 말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비가 금방 그치진 않았다. 그래도 상관하지 않고 카약을 타러 출발했다. 라오스에서 오로지 한국인으로만 구성된 카약투어였다. 우리와 함께 투어를 출발했던 분들은 전부 일행이셨는데 결혼하신분, 나이가 좀 있으셨던 어르신도 계셨다. 태국 여행하며 만난 인연이 이어져서 수시로 같이 해외여행을 다닌다고 하는데 역시 여행은 새로운 인연을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카약을 차 위에 싣고 현대자동차에 올라탔다. 30분쯤 계속 달렸는데 주변의 경치를 바라보니 방비엥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그런지 구름이 산 중턱에 걸쳐 있는 모습은 무척이나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나는 이런 장면을 강원도에서 군생활을 하면서 너무 많이 봤다.


길 한 가운데를 어슬렁거리며 돌아다녔던 소들은 차가 와도 비켜서지 않았다. 빵빵~ 클락션을 울려도 아주 느릿느릿 움직였다.


카약을 타기 전에 구명조끼와 방수주머니를 나눠줬다. 카약투어의 일정도 설명 해주고 각자 소개도 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카약투어라고 해서 카약만 하루 종일 타는 것이 아니라 오전에는 4개의 동굴을 탐험해보는 것도 포함되어있다. 우선 연습삼아서 카약을 타고 반대편으로 건너가기만 했고, 실제로 본격적인  카약은 오후에 탔다. 


이런 물살에 카약을 탄다고?


강을 건너와도 어슬렁거리던 소들을 볼 수 있었는데 여기에서는 소를 방목하나 보다. 아무데서나 풀 뜯어먹고 있는 소 한마리 잡아먹을까라는 엉뚱한 상상도 했다.


재밌었던 카약투어 이제 시작이다. 라오스를 여행했던 4인방 카약타기 출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에코♡ 2008.02.12 10:37 신고

    오우~저런 물살에 ^^;;ㅋㅋ
    무서울것 같아요~;;
    ㅋㅋ
    파란두건쓰신분은 허벅지가 남다르신듯^^;;;ㅋㅋ

  3. 신비 2008.02.12 22:24 신고

    아아, 정말 재미있는 여행.. 이런 여행 꼭 한번 가보고싶어요! ^^

  4. BlogIcon 고군 2008.02.16 00:17 신고

    방비엥에는 소가 많군요 ㅋ.
    여기 이렇게 멀쩡하게 포스팅을 하고 계신것 보면
    무사히 잘 타고 오셨나 보군요..저도 물살이 조금 걱정이 들긴 하였습니다^^.

    다음에 방문하면 카약타기 후기를 볼수 있겠네요..

    p.s 카메라는 방수가 되는 카메라 였나 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16 02:22 신고

      카메라는 방수가 전혀 안되고요
      그냥 파나소닉 똑딱이였어요
      그래서 카약을 탈 때는 꺼내지 못했죠
      처음에 카약탈때 방수주머니를 주기 때문에 거기에 집어넣었답니다~ ^^

  5. BlogIcon 뽀뽀 :) 2008.02.17 01:30 신고

    캬~ 저두 한번.. ㅋ
    래프팅도 무서워서 못탔는데,, 카약은..더 무서울거 같아용 ㅜ_ㅜ

  6. BlogIcon 하늘엔별 2011.06.19 05:56 신고

    햐~~ 이거 한탄강 물줄기보다 더 거세네요.
    카약놀이가 아니라, 지옥훈련 래프팅이 될 것 같군요. ㅋㅋㅋ

  7. BlogIcon 다고은 2011.06.19 07:59 신고

    어멋..제 블로그 방문해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바쁘실텐데...^^
    정말 너무 기쁘더라구요.
    물살이 굉장히 세게 보이는데 카악을 타러 가셨어요?
    자연속에서 그대로의 카악이라...와~큰 모험이 될것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1.06.20 15:24 신고

      예전에는 이웃 블로그를 자주 방문하곤 했는데...
      블로그 좀 오래했다고 이제는 그것도 참 힘드네요 ㅠㅠ
      가능하면 전 다 방문하고 싶은데... 쉽지 않네요 ^^
      전 뭐든지 부담을 서로 주고받고 싶지는 않습니다
      편하게 보고 저도 편하게 찾아가겠습니다 ^^

  8.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9.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10.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11.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12.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13.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14.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15.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16.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17. BlogIcon Sakai 2011.06.19 17:52 신고

    오와 열정 대단하십니다

  18. BlogIcon s2용 2011.06.19 20:54 신고

    물쌀에 몸을 맡겨보는건 정말 짜릿하죠 ㅎㅎㅎ^^
    재미있었겠습니다 ㅋㅋㅋ

  19. BlogIcon 하얀잉크 2011.06.20 00:16 신고

    카약 배워보고 싶은데요. 비가 와도 재밌겠어요.
    저 말레이시아 다녀왔습니다. 말씀하신것처럼 말레이시아 정말 좋더군요.
    쌍둥이빌딩처럼 도시도 좋았지만 원주민 마을 방문해서 집에 갔었던 것이 더 기억에 남네요

  20. BlogIcon ageratum 2011.06.20 09:45 신고

    물을 무서워하는 저는 엄두를 못내겠네요..ㅋㅋ
    물살이 장난 아닌거 같은데..^^:

  21.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6.21 01:31 신고

    오~ 정말 물살도 세어보이고, 물색깔도 완전 황토색이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