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약투어를 하면 오전에는 근처 동굴 4곳을 구경하고, 오후부터 본격적인 카약을 타기 시작했다. 비도 부슬부슬 내리고 있는 와중에 동굴을 구경하러 갔다. 동굴을 왜 봐야하는지는 모르겠지만 투어에 포함되어있는 일정이기 때문에 갈 수 밖에 없었다. 하긴 오전부터 카약만 탄다면 아마 다음날은 몸져 누울지도 모른다.

늘 말하지만 라오스는 정말 볼만한게 없었다. 동굴이라고 해서 무언가 기대했던게 잘못이었는데 4군데를  갔지만 특별해 보이던 동굴은 없었다.


동굴 안은 이게 전부다. 좀 기대하게 하는 맛도 있어야 되는거 아니냐고 은근히 불평을 했다.


무슨 동굴이었는지 이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내부는 부처상이 있었고, 가운데는 커다란 발바닥이 있었다. 그런데 이게 부처의 발바닥이라고 한다. 발이 상당히 큰데 신발은 2000사이즈 정도로 신으셔야 맞을 것 같다.

물의 동굴이었나 보러 이동했는데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잠겨있었다. 역시 그래서 물의 동굴인가? 아무튼 비때문에 동굴에 들어갈 수 없어 다른 동굴로 향할 수밖에 없었다.


물에 잠겨버린 동굴은 입구도 거의 보이지 않을 지경이었다.


동굴을 구경하러 가는데 마을 주변을 거쳐갔다. 정겨운 라오스의 마을은 우리나라의 아주 깊숙한 시골 마을에 와 있다는 착각을 하게 만들었다. 다만 워낙 소의 응아 덩어리가 많아 위험했다.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소들이 좋아 보였지만 덕분에 길은 온통 지뢰밭이어서 아래를 보며 피해다녀야 했다.


얘는 닭일까? 오리일까?


마을을 지나가는데 온통 지뢰밭이었다.



또 다른 동굴로 향했다. 주위 논밭이 있는 길을 지나니 가끔은 미끄러운 길이 나왔는데 나야 괜찮았지만 좀 나이가 있으셨던 어르신들은 괜찮으신지 걱정이 됐다. 그런데 정말 잘 다니셨고, 아직 건강은 걱정없을 정도로 정정하신 분들이었다. 근데 왜 달팽이 동굴인지 알 수가 없었다.

코끼리 동굴은 꽤 깊숙했기 때문에 전등을 가지고 들어 가야했다. 이러다보니 우리가 카약을 타러 온 것인지 동굴 탐험하러 온 것인지지 분간이 되지 않던 상황이었다. 우리는 강을 건널 때 딱 5분만 카약을 타보고나서 오전내내 동굴탐험과 마을 주변을 한 바퀴 돌고 돌고 있었던 것이다. 비는 아직도 부슬부슬 내리고 있어 완전 트레킹 하는 기분이 들었다.


코끼리 동굴은 많이 미끄럽고, 장애물이 많아 위험했다. 불교의 나라 라오스답게 부처상이 자리 잡고 있었는데 자세히보면 우리나라의 부처상과 많이 다른 모습이다. 생김새도 틀리고 만든 재질도 좀 달랐다.


코끼리 닮았다고 해서 알려줬는데 실제로도 코끼리와 무척 닮았다. 이래서 코끼리 동굴이라고 부르는구나! 코끼리 동굴은 더 깊숙히 들어갈 수 있지만 점점 좁아지고 미끄러워서 나이가 많으신 분도 있기 때문에 밖으로 나가기로 했다. 그나마 코끼리 동굴이 동굴 같았던 동굴이었다. 왜 코끼리 동굴, 그리고 달팽이 동굴이라는 이름이 있냐고 물어보니 동굴의 벽이나 천장부분에 코끼리 모양이 있거나 달팽이 모양이 있어서 그랬다고 직접 가리키며 설명해주었다.



돌아오는 길에 만난 한가롭게 누워있는 소들을 볼 수 있었는데 보통 이런 주변을 어슬렁거리는 동물들은 고양이나 강아지인데 여기서는 소들이 어슬렁거리고 누워서 되새김질 하고 있었다. 너희들 참 편안해보인다. 그렇다고 도망가는 소들도 없었다. 정말 강아지의 역할을 대신하고 있는 듯 했다. 


잠시 뒤에 우리가 카약을 타는 강이었는데 메콩강도 그랬지만 흙색 강물은 강렬해 보였다. 가뜩이나 비가 잔뜩와서 겁이나는데 이런 강물에서 카약을 잘 탈 수 있을지 조금 걱정이 되기도 했다.


사진을 찍을 때 절대 웃지 않았던 아까 그 꼬마아이가 카약 위에서 놀고 있었다. 여전히 내가 사진을 찍으니 웃지 않았다.


비가 와서 시원했던 날씨와 주변 환경을 바라보니 가슴이 뻥 뚫린 느낌이다. 다행히 동굴을 다 돌아보고 올 때는 조금씩 내리던 비도 그쳤다. 생각해보면 너무 덥지 않아서 카약을 타기엔 최고의 날씨가 아니었나 생각된다.



카약투어에는 점심식사도 포함되어있다. 거금 9달러(10달러였는데 1달러 깎아서)를 냈는데 이정도 서비스는 제공된다. 메뉴는 볶음밥에 꼬치구이 2개 그리고 바게트 빵이었다. 몽키바나나도 먹을 수 있었다. 그리고 물도 제공되었다. 해외여행을 하면 항상 먹는 물은 사먹을 수밖에 없는데 이런 공짜로 주는 물이 정말 반갑기만 하다. 우린 이 물을 챙겨두고 나중에 먹기로 했다.


볶음밥이었긴 했지만 밥만 먹으니까 뭔가 허전하면서 목이 막히는 느낌이었다. 꼬치는 어찌나 질긴지 겉보기와는 다르게 먹다가 턱이 아플 지경이었다. 그래도 너무 배부르게 잘 먹었다. 우리가 맛없다고 불평은 할지라도 아무거나 다 잘 먹었는데 대신 너무 배불러서 바게트빵까지 도저히 못 먹었다.


다른쪽 오두막에는 온통 유럽인들로 가득 차 있었다. 라오스에는 특히 유럽인들이 많았는데, 현지인들보다 더 많을 정도로 많이 돌아다녔다. 방비엥이 특히 더 심했다. 식당을 가도 테이블을 전부 점령하고 있을 정도였다. 


정말 성질 사나웠던 원숭이가 한 마리 있었는데 몽키바나나를 줄까 말까했더니 이녀석이 워낙 사나워서 이빨을 드러내곤 했다. 그래도 바나나를 주면 저렇게 애원을 하며 손을 내밀었다. 이녀석 처세술이 사람못지 않게 심상치 않다.


여기에서 가장 신기하게 재미있었던 사진. 바로 소와 개도 친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이기도 하다. 둘다 먹을 것을 찾기 위해 땅에 코를 처박고 있을 때 우연찮게 찍었는데 똑같은 포즈와 똑같은 행동을 하는 모습이 너무 신기했다. 방비엥, 여기서는 분명 소와 강아지는 동급이었다고 생각한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zina 2008.02.15 21:59 신고

    마지막 사진 얼핏보면 어미개랑 새끼강아지 같다는 ㅋㅋㅋㅋ
    여행준비수첩에 하나 또 적어놔야겠네요.
    라오스가면 카약투어를 할것.ㅎㅎ 근데 수영못해도 괜찮나요?-ㅁ-;;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15 22:14 신고

      방비엥에 가시면 카약투어 꼭 하세요^^
      튜브투어도 있는데 그건 4달러인데 제가 보기엔 그거보다는 카약투어를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정말 재밌어요.
      그리고 수영못해도 문제 없습니다. 저 수영 하나도 못하는데 지금 잘 살아있지 않습니까 ㅋㅋ

  2. BlogIcon 우주인 2008.02.15 23:15 신고

    특별하게 볼것이 없다는것이 매우 특별한데요^^
    제가 보기엔 화려하진 않지만 작은 아름다움이 있는것 같아요.
    풍경은 정말 이쁘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16 02:24 신고

      그래서 제가 라오스를 좋아하는 이유지요. 아무것도 없지만 소박하고 정감있는 나라... 그리고 사람도 좋았고요. 가난해도 전혀 가난하지 않았던 나라였습니다.

  3. 윤진 2008.02.16 00:19 신고

    아 마지막 사진 ㅋㅋㅋ 너무 귀여워요 ㅋㅋㅋㅋㅋ
    카약투어..저도 꼭 한 번 해보고싶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16 02:25 신고

      마치 강아지의 엄마같죠? ㅋㅋㅋ
      한국에서는 해본적이 없어서 어떨지 모르겠지만 카약도 꼭 한번 타보세요. 너무 재밌어요~ ^^

  4. BlogIcon 스타탄생 2008.02.16 22:53 신고

    아~ 저 원숭이 녀석 생각나네요.
    그때는 우리가 아니라 나무에 묶어 두었는데 일행 여자분 안경을 순식간에 채가서는 으르렁 거리더군요.
    덕분에 여자분 피나고 상처나서 소독하고 난리 아니였어요.
    진짜 무서운 원숭이...

    아 그리고 코끼리동굴 옆에 보면 종순이라고 하나요? 자연적으로 생긴 코끼리모양의 암석을 볼수 있는데 지나치셨나 봐요. 하긴 그다지 볼것도 아니지만 ㅎㅎ
    물동굴(?)을 로프를 잡고 튜빙하며 박쥐구경하는것도 재미난데 아쉽게 비가많이와서 관람 못하셧군요 ^^;;

  5. BlogIcon 고군 2008.02.20 12:49 신고

    군데군데 작은 동굴들이 많이 있군요.
    동굴탐험내용보다는 신기할(?)정도의 동물사진이 기억이 남네요..
    닭인지 오리인지인가 한 그 동물.. 딱 3초동안 보고 머리가 두개달린 동물인줄 깜짝 놀랐네요.
    마지막 소와 강아지 사진은 정말 대박입니다. 털색도 비슷하고 몸동작도 비슷하고 ㅋㅋ 재미있는 사진이네요.

  6. dj 2008.02.21 15:37 신고

    점심메뉴에 눈이 가네요. 그리고 마지막 사진이랑, 허벅지 튼실하시네요.ㅋㅋ

  7. BlogIcon 달빛구름 2008.03.08 21:41 신고

    동굴속의 부처상이 좀 무서우네요ㅠㅠ 꺄악 ㅋㅋ
    전 마지막 사진, 소랑 송아지인줄 알았어요 ㅎㅎ 완전 닮았음 ㅎ

  8. BlogIcon 안나푸르나 2011.06.22 22:40 신고

    마지막 사진 순간 소와 송아지 인줄 알았습니다..... 그럼, 저 강아지.. 풀 뜯어먹는거@.@?
    잘 보고 갑니다...^^

  9. BlogIcon 하얀잉크 2011.06.23 01:06 신고

    2000 사이즈 ㅋㅋ 누워계신 부처님이 좀 재미나게 생기셨는데요. ^^

  10. BlogIcon s2용 2011.06.23 09:52 신고

    무엇보다 저 꼬마!! 표정이 정말 한결같네요 ㅋ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

  11. BlogIcon 라이너스 2011.06.23 11:17 신고

    무더운 날씨에도 동굴은은 왠지 시원~할듯.
    멋진 체험이겠어요^^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12. BlogIcon mark 2011.06.24 08:57 신고

    블로그들 모이는 날짜 정해지면 연락하리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