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어제 탔던 카약이 힘들긴 힘들었나보다. 원래 하루는 카약타고 그 다음날은 튜브를 타자는 계획이었는데 아침에 일어나고보니 온 몸이 쑤셔서 도저히 튜브타자는 말이 나오지 않았다. 그리고 이미 카약을 탔기 때문에 같은 코스로 튜브를 타고 둥둥 떠다니는 것을 꼭 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았다. 온몸이 쑤시고 기운이 없어서 그냥 하루는 무조건 쉬어야겠다다고 생각했다. 옆방에 계셨던 명수형은 체크아웃하고 비엔티엔으로 간다고 해서 작별 인사를 했다. 그리고나서 우리는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마을 중심부로 향했다.


아침에 일어나 마을의 중심으로 걷는 도중에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로 신기했던 공사현장을 바라봤다. 라오스에서는 건물을 이렇게 짓는가 보다. 밑에서부터 시멘트를 위로 나르는 사람들의 모습은 거의 장관이었다. 


너도 쌀국수가 땡기니?

아침겸 점심으로 쌀국수 10000킵짜리(약 1000원) 먹고 인터넷 카페로 갔다. 근데 인터넷 카페 너무 비쌌다. 고작해야 1시간 정도 했는데 22000킵이 나와버렸다. 그러고보면 오히려 우리나라의 PC방은 정말 싸다고 느낀다.


방비엥은 구름낀 주변 경치가 무척 운치있어 보였다. 그런데 무슨 도시가 돌아다니는 사람이 없었다. 마치 이 마을에는 우리 밖에 없는 느낌이 들 정도였다. 그나마 매일매일 비가 오다보니 촉촉한 마을이라 그리 덥지 않다는 점은 좋았다.

계획도 없어 뭘 할지 모르겠다면 그저 생각 없이 돌아다니는게 최고였다. 그냥 동네 한 바퀴 돌아다니다가 다음날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엔(위앙짠)으로 가기 위한 버스표를 예매했다. 방비엥에서 비엔티엔까지 가는 버스티켓은 50000킵이었다. 라오스 화폐 단위가 높다보니 5만킵이면 무척 비싸게 느껴졌다.


여기는 강아지가 돌아다니는 것이 아니라 마을에 소나 염소들이 거리를 배회하며 돌아다녔다. 다 주인은 있는 걸까?


방비엥에 있던 은행을 보자 그래도 있을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태국에서 양배추씨와 환전하고 루앙프라방에서 약 20달러정도 환전한 것을 빼고는 한번도 환전을 하지 않았다. 그래도 은행이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하니까 한번 들어가 봤다. 외국인들 밖에 없던 은행은 환전하는 사람들로 분주한듯 보였다.


여기가 방비엥의 중심거리였다.


거리를 걷다 할게 없으니 간식이라도 먹어야 했다. 늘 먹던 꼬치는 빠질 수가 없었다. 그러나 먹을 때마다 질겨서 턱이 빠질지경이었다. 꼬치는 1000킵으로 가격이 저렴하다 보니 더 사먹게 되었다. 보기에는 참 먹음직스러운데 왜 이리 질긴거지?


이날 하루 종일 마을을 돌아다니면서 간식거리 찾아 먹기만 했다. 바나나 굽는 모습이 신기해서 2개에 1000킵이었던 바나나를 먹었는데 딱히 맛있지는 않았다. 궁금해서 먹어봤는데 약간 고구마 맛이 났다. 


어딘가 혼자 사라졌었던 상민이형은 대낮부터 맥주를 마시면서 루앙프라방에서 샀던 엽서를 누군가에게 쓰고 있었다. 그런데 알고보니 이때 썼던 엽서가 바로 우리한테 주려고 했었던 것이다. 상민이형은 비엔티안에서 곧바로 베트남으로 향했고, 우리는 태국으로 갔기 때문에 헤어지기 직전이었는데 엽서를 써서 우리에게 줬다. 여행지에서 만난 짧은 인연이었지만  태국과 라오스를 같이 여행하며 정말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람인 것처럼 느껴진 형이었다.


밥을 먹고나서 또 이번에는 간식거리로 코코넛빵을 선택했는데 이건 정말 맛있었다. 무척 달콤하면서도 쫀득쫀득한게 꼭 인절미를 먹는 느낌이 들었다.


꼬마야 너도 이거 먹고 싶어서 울고 있는거니?


이 아이들 너무 잘생기고 예쁘게 생겼다.


이녀석은 어제도 자더니 오늘도 자고 있었다. 참으로 편안해 보이던 녀석이었다.


마을을 배회하다가 카약 함께 탔던 20살이었던 친구를 다시 만나 저녁을 같이 먹기로 했다. 저녁은 샤브샤브처럼 생겼는데 고기를 구워 먹기도하고 야채를 육수에 담궈 먹는 형태였다. 어두워서 사진은 저렇게 맛없게 보였어도 먹을 때는 진짜 맛있다고 하면서 계속 먹어댔다. 이상한 풀을 계속 집어넣으면서 고기를 구워 먹는데 마치 한국음식처럼 느껴져서 열심히 먹었다.  그러나 너무 먹어대서 체했는지 다음날 몸이 안 좋아 죽는줄 알았다.


밥을 다 먹고나서 다른 가게로 가 후식으로 무지 달달한 라오커피 한잔하며 편안하게 누워있었다. TV에서는 전세계 사람들의 모든 친구들이었던 '프렌즈'를 보며 우리는 세상에서 가장 편한 상태로 이 분위기를 즐겼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진 2008.02.22 23:22 신고

    아 역시 먹을 거 사진에만 눈이 오래 머무네요 ㅋㅋㅋㅋ

  2. BlogIcon 우주인 2008.02.22 23:38 신고

    맛나보이는 음식도 인상적이고, 벌러덩 누워있는 멍멍이도 인상적이네요^^
    여행사진은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움을 주는것 같아요.
    대리만족 이겠죠^^
    잘보고 가요 ~~ 참 추천도 완료했어요^^

  3. 신비 2008.02.23 00:08 신고

    첫 사진에 고양이가 귀엽네요 ㅋㅋㅋㅋ
    아아 꼬치 먹고싶어라.....ㅎㅎㅎ

  4. BlogIcon 멜로요우 2008.02.24 01:54 신고

    맨 위의 고양이 -0-;
    얼핏 보고나서 저는 케이스위스 로고를 바라보는 것처럼 보였답니다 ㅎㅎ
    그래서 된장고양이라고 생각했다는 ;;ㅋㅋ

  5. BlogIcon Eden 2008.02.25 03:53 신고

    안녕하세요!! 올만에 들러봤네요..
    라오스풍경이라 여기 블로그랑 왠지 잘 어울리는 듯..
    다시 따스한 남쪽 나라 가보고 싶어서
    3월중순쯤 태국갈려고 합니다..
    아마 이번에 가면 꽤 장기로 태국에 머물게 될 것 같은데,
    혹시 태국 오시게 되면 연락주세요..
    제가 한끼 쏘지요..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25 19:20 신고

      너무 자주 나가시는거 아니예요~
      저도 좀 데리고 나가주세요 ㅠ_ㅠ
      근데 이를 어쩌지요
      아직 학생이라 나갈 수 없는 문제도 있지만...
      여름에 필리핀으로 갈 예정이라...
      태국은 언제 가볼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6. BlogIcon 고군 2008.02.25 16:24 신고

    PC방은 비싸군요 ㅎㅎ 시설이 열악해서 그럴거란 생각이 듭니다.
    주로 먹는걸로 하루를 푹 쉬셨군요 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25 19:21 신고

      그래도 방비엥은 좀 빨랐어요~ ^^;
      ADSL급이라고 했으니 인터넷으로 뉴스보는데는 문제가 없는 정도였죠. 전날 카약 너무 열심히 탔더니 온 몸이 멍든것처럼 아팠거든요 ㅋㅋㅋ 그래서 한없이 쉬고 돌아다녔어요.

  7. BlogIcon 에코♡ 2008.02.25 18:10 신고

    코코넛빵이 생김새는 타코야끼 큰것 같으네용 ㅋ
    히히

    그런데 마지막 사진의 발가락은?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2.25 19:21 신고

      타코야끼를 아직 안 먹어봤어요 ㅋ
      저거 싸고 맛있었죠
      무슨 떡 먹는 느낌?
      그리고 마지막 사진의 발가락은 아마 제 발이겠죠? ㅋㅋ

  8. BlogIcon Ezina 2008.02.26 02:42 신고

    와 떡먹는 느낌이라니 너무 먹어보고 싶어요. 떡을 워낙 좋아하는지라 ㅎㅎ
    그나저나 저 울고 있는 애기 너무 귀여워요~~ㅋ

  9. BlogIcon 뽀뽀 :) 2008.02.26 09:59 신고

    저기 돌아 댕기는 저 염소들.
    딱 한놈만 납치해가고 싶어용 ㅋㅋㅋㅋㅋ
    누워 자는 저 강아지와 함께 말이죵 ^ㅡ^
    애기들. 너무 이쁜거 아닙니까 ㅜ_ㅜ 완젼 귀엽네~

  10. BlogIcon Snineteen 2008.02.28 01:33 신고

    앗 고양이사진에 빨려들어오듯 들어왔어요 하하하
    너무귀엽네요

  11. 여행가이 2008.08.11 05:01 신고

    저번달에 갔다왔는데...ㅋ 보니깐 또 가고 싶네요 ㅋ 방비엥에서 응급실도 갔다와서 그런지 더 생각이 나는데요 ㅋㅋ
    참고로 방비엥 병원에가면 현지의사는 폼만 잡고 곤치는건 세계여러나라에서온 자원봉사자 의사들이 다 해결합니다 ㅋ
    간호사분들은 영어잘 못하시니깐 의사소통이 약간 힘드실꺼예요 ㅋ 응급실옆에 누워있던 노르웨이 친구는 아직도 생각나네요 ㅋ
    튜빙하다가 다이빙하고 놀다가 코뼈부러져서 온 친구였는데 ㅋ 잼있는 추억이네요 ㅋ ㅋㅋㅋ

  12.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1.08.03 19:12 신고

    ㅎㅎ 꼬마의 우는 모습이 너무 귀엽습니다. ^^

  13. BlogIcon 안나푸르나 2011.08.03 20:31 신고

    몸살 제대로 나셨군요.....
    얼마나 재미나게 즐기셨으면..............^_^;;;

  14. BlogIcon s2용 2011.08.04 01:52 신고

    앗! 저 맥주집 기억에 있는 집이네요 ㅎㅎ
    잘 읽었어요^^

  15. BlogIcon 네오나 2011.08.04 10:41 신고

    이렇게 편안하게 쉬는 날도 여행에서 꼭 필요한 거 같아요.
    오늘은 덕분에 간식도 많이 보여주시네요 ㅎㅎ
    고 코코넛빵 함 먹어보고 싶어요 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08 13:58 신고

      코코넛빵 맛있더라고요
      저거 파는데를 다른데서는 못 봤는데...
      개인적으로는 바나나빵(이게 태국에서는 로띠였나요?) 보다 맛났어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