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어제 캐럴을 열심히 불러서인지 일어나는데 약간 피곤했다. 일어나자마자 올랑고빵과 코코아로 아침을 먹고 Children Workshop시간을 준비했다. Children Workshop시간에는 우리가 한국에서부터 일종의 교육이나 놀이를 준비해서 직접 체험하게도 하고 교육을 하는 시간이었다. 오늘은 그 첫째날로 점토공예, 나무공예, 네일아트를 했다. 아이들이 정말 많이 몰려와서 우리는 아주 정신이 없을 정도였다. 사람은 많지 그 열기때문에 덥지 애들은 많아 정신은 없지. 별로 한 것도 없는데 목아프고 힘들었다.



점토공예는 점토를 이용해서 우리나라 음식인 김밥을 만들었다. 점토로 만드는 것이니까 그리 어렵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아이들은 약간 어려워하는 아이들도 있었기 때문에 중간 중간 도와줬다.  김밥을 만들고 저 용기에 담아줬는데 용기는 연필깎이였다.


나무공예는 나무와 각종 재료를 이용해 목걸이를 만드는 것이었는데 반응이 아주 폭발적이었다. 아이들은 잠자리, 얼굴, 나비, 꽃 등을 만들어서 목걸이를 하며 다녔는데 우리가 올랑고를 떠나기 전까지도 하고 다니는 아이들을 볼 수가 있었다. 만드는 방법은 쉬워서인지 따로 설명을 안해도 아이들이 알아서 잘 만들었다.



그리고 네일아트도 했는데 워낙 사람이 많아서 제대로 된 그림을 못 그려줬다.



점심 때가 다가올 무렵 티나는 아이들에게 줄 가루를 녹여 만든 음료수와 빵을 준비했다.



아이들이 반응이 이렇게 좋을 줄 몰라 우리도 당혹스럽기까지 했다. 완성된 작품들을 들고 너무나 좋아했다. 무척이나 보람되는 일이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Tn Pas Cher 2013.05.08 17:39 신고

    첫번째 날 - 바람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