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베트남의 휴양도시 나짱에 드디어 도착을 했다. 새벽에 도착을 했기 때문에 이리 저리 돌아다니며 숙소를 알아보다가 가장 싼 트윈룸을 8달러에 체크인했다. 10달러였지만 더 괜찮은 방이 있었는데 잠깐 다른 곳 알아보러 나갔다 오니 그 방이 차버렸다.

10달러짜리 숙소를 생각하면 조금 아쉽지만 여기도 비록 작은 방이었지만 TV도 있었고, 그럭저럭 지낼만 했다. 짐을 풀고 12시까지 냅다 자버렸다. 우리는 오후에 배고픔을 느껴 눈을 뜨게 되었다. 너무 더워서 식당을 찾아다닐 생각은 하지 않고 근처에 있었던 가게에서 쌀국수 먹고 거리를 나섰다. 뜨끈뜨끈한 나짱의 거리를 걷는데 이상하게 사람들이 별로 보이지 않았다.


굉장히 한가하게 보였다. 나짱은 베트남의 최대 휴양도시라고 하지 않았나? 왜 이렇게 조용한지 의아했다. 그래도 한산한 도로를 걸어다닌다는 것은 그리 나쁘지 않았다. 호치민은 오토바이가 너무 많아 복잡했는데 여기는 대중교통은 커녕 일반 사람들의 오토바이나 자동차도 잘 보이지 않았다. 아마도 이때가 낮이었기 때문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확실히 저녁이 되니 도로에 오토바이와 사람들이 쏟아지기는 했다.


나짱하면 베트남의 휴양도시였으니 그렇다면 바다를 봐야 할 것이 아닌가. 지도를 살펴보니 바다와 그렇게 멀어 보이지 않았다. 바다를 찾아 걷고 또 걸었다.


멀리서 바다가 보인다. 바다다!


나짱의 바닷가 앞에는 큰 도로가 있었다. 나짱은 그렇게 큰 도시가 아니었기 때문에 걸어다녀도 문제가 없긴 했지만 그래도 라오스의 도시들에 비하면 무척 큰편이었기 때문에 멀리까지 이동한다면 다리가 꽤 아플지도 모른다.


도로를 뛰어 건너간 뒤에 바다를 바라보니 마냥 신났다. 멀리서 봐도 푸른빛 보다는 청록색에 가깝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던 바다였다.


파란 하늘과 파란 바다가 너무도 잘 어울리던 곳이었다. 게다가 한가로움까지 더해지니 분위기는 최고였다.


아무 생각없이 바닷가에 발을 담그며 걷기 시작했다. 물은 무척 깨끗한 편이었다. 애메랄드빛이 약간 모자란 색을 띄고 있었지만 도시와 아주 가까이 있는 바다치고는 아주 깨끗한 편이었다. 오히려 도시 근처에서 필리핀이나 남태평양의  에메랄드빛 바다를 기대하는 것은 좀 이상한 것일지도 모른다.


보기만 해도 여유로워지는 한가한 분위기가 더욱 마음에 들었다.


나중에 신기한 것을 발견했는데 나짱 바닷가 주변의 나무들은 죄다 직각형의 모양이나 원의 모양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러 저렇게 다 잘라버린 것 같은데 삼각형이나 사각형같은 나무가 굉장히 많았다. 무척 재미있었다.


다시 도로를 걷고 있는데 사람들이 역시 보이지 않는다. 관광객들은 다 어디 간 거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도경국 2008.07.17 23:21 신고

    제가 묵었었던 나짱 롯지 호텔이 얼핏 보이네요. 베트남의 해안에 접한 바다는 생각보다 물이 맑지 않습니다.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보니 모래때문인 것같더군요. 모래가 너무 잘아서 바닷물을 탁하게 만드는 것같습니다. 하지만 배를 타고 흑섬이나 원숭이섬으로 가는 아일랜드 투어를 하다보면 바다가 환상입니다. 밑바닥이 다 보이고 바다색이 완전 파스텔색이 나옵니다. 전 냐짱에서 죽때리고 앉아서 프랑스놈이랑 농담따먹기하고 놀던 기억이.. ^^;;;
    냐짱은 월남전 당시 한국주월사령부가 있던 곳으로 처음 청룡부대가 혼바오산(나쨩 뒷산이라고 해야하나요)을 평정한 다음 백마부대가 작전지역으로 했던 곳입니다. 우리나라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곳이죠. 이상문이 쓴 '황색인'의 배경이 되는 곳이기도 하죠. 우리 나라로 치면 속초와 비슷한 도시입니다. 꼭 가보시길 적극 권장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7 23:36 신고

      나짱의 가장 많이 하는 투어인 보트투어에 참가했는데 깨끗하긴 했지만 역시 필리핀 바다만은 못했어요~ ^^;
      개인적으로 필리핀 바다만큼 깨끗한 곳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ㅋㅋㅋ

    • BlogIcon 도경국 2008.07.18 00:20 신고

      하긴 그럴겁니다. 남태평양쪽으로 가면 갈수록 바다색깔이 아름답죠. 개인적으로는 꽌딴(말레이지아)도 바다가 좋았는데.. 글고 피피섬(태국)도 좋았고.. ^^

  2. BlogIcon 챈들러. 2008.07.18 13:00 신고

    하늘 정말..푸르고 멋있네요..ㅋ
    제가 뉴질랜드에 있었을떄랑 너무나 비슷한 하늘~ㅋ
    그때가 기억이나네요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18 17:59 신고

      뉴질랜드도 참 멋질것 같아요
      미수다에서 보니 인구가 300만밖에 안되는 나라라고 하던데
      남태평양의 아름다운 바다와 어우러지는 하늘일것 같아요~

  3. BlogIcon 우.주.인 2008.07.18 20:30 신고

    님덕분에 베트남에 대해서 잘알게 되네용..

    같은 바다지만 물빛이 다르다는 것이 재미있어요.^^
    님의 말씀대로 나무 깍아 놓은것 재미있네요..
    한가로운 나짱의 거리 걷고 싶당.

  4. BlogIcon FunPick 2008.07.18 23:05 신고

    진짜 사람 없네요. 무슨 일 있었던건 아닐까요? ^^
    전 짚으로 만든 파라솔이 가장 인상적인것 같습니다.
    바다 색깔도 멋지고... 그냥 막 들어가고 싶군요. 으~

  5. BlogIcon 김치군 2008.07.18 23:52 신고

    개인적으로는 바다빼면 별로 볼거 없는곳이었는데..ㅎㅎ..

    물론 제 기억의 베트남은 00년도의 베트남입니다 ㅋ

  6. BlogIcon 도꾸리 2008.07.19 09:58 신고

    냐짱 하늘이 너무 파랗네요.,
    제가 갔을 때는 우기라...
    아쉽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20 14:32 신고

      저도 우기때 갔는데 나짱에 있을 때는 이상하게 비가 한번도 안 왔어요~
      생각해보니 날씨가 정말 좋았네요~ ㅋㅋㅋ
      일본에서 생활 잘하고 계시죠?

  7. BlogIcon joeykim 2008.07.19 20:34 신고

    베트남치고 너무한적해요.
    바다 색깔도 너무 이쁘고......
    새로운 정보를 입수하고 가네요.

  8. BlogIcon 고군 2008.07.20 16:00 신고

    냐짱의 해안가에서 그동안 지쳤던 여정을 한 3일간 푹 풀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동안 쭈~욱 고생해 온 사진들만 보고 온것 같아.. 더욱 그렇습니다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8.07.21 00:30 신고

      하하핫 고생도 다 소중한 여정이긴 했죠 ^^
      힘들게 이동해도 아무래도 해외다 보니 모두가 신기해서 눈을 떼지 못했답니다

  9. BlogIcon 맨큐 2008.07.21 00:20 신고

    와, 한적해 보이는 곳이군요~
    휴식을 취하기 딱 좋은 곳 같아요~ ^^

  10. BlogIcon 큐빅스 2011.09.19 01:07 신고

    2009년도에 가고 지난 8월달에도 갔지만
    갔다온지 얼마 안됐는데 벌써 그리워지네요.ㅋ
    스쿠터 타고 밤에 질주한것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11. BlogIcon 멀티라이프 2011.09.19 02:12 신고

    와하~ 한적하고 여유로워 보이는것이 제가 딱 좋아하는 스타일 인데요 ㅎ

  12. BlogIcon 바람될래 2011.09.19 11:12 신고

    얼마전에 다른블로그에서 나짱을 봤어요..
    근사한곳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정말 멋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1.09.19 16:03 신고

      그러고보면 베트남은 작은 도시도 참 좋았던 것 같아요. ^^
      나짱이 유명한 곳이라 마냥 작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말이죠.

  13. BlogIcon 무념이 2011.09.19 14:15 신고

    이곳에서 스노클링도 하고 다이빙도 하고 했지만 역시나 조용해서 마음에 드는 곳이었지요~ ㅎㅎㅎ

  14. BlogIcon 자수리치 2011.09.19 14:46 신고

    바람처럼님 블로그에 넘 오랜만에 왔네요.
    그동안 잠수가 길었네요.ㅎㅎ

  15. BlogIcon 보기다 2011.09.19 17:08 신고

    바닷가의 여유로움이 도심까지 전염된 건가요?
    이런 곳이라면 며칠 쉬어도 참 좋을거 같아요.^^

  16. BlogIcon s2용 2011.09.19 17:36 신고

    해변의 풍경이 정말 좋으네요^^
    깍두기머리를 한 나무들도 재미있습니다

  17. BlogIcon 미자라지 2011.09.19 23:11 신고

    바닷가 파라솔이 꼭 원두막을 생각나게 하네요^^ㅋ

  18. BlogIcon 잉여토기 2011.09.20 22:08 신고

    동남아식 파라솔은 이렇게 생겼군요.
    오, 저런 재료로 만든 지붕, 이색적입니다.
    조용하니 좋을 것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