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람들은 항상 지금 뭘 가장 하고 싶은지 물어보곤 한다. 그러면 아마 대부분의 일탈을 꿈꾸는 여행이 가장 해보고 싶다고 대답을 할 것이다.

나 역시 여행을 꿈꾸고 있었고, 그 꿈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했었다. 군대에서 읽었던 수 많은 여행책을 보면서 나도 언제쯤 자유의 몸이 되어서 떠날 수 있을까 상상의 나래를 펼쳤던 순간들이 있었다. 그런데 정말 신기하게도  대부분의 남자들은 전역을 하고 막상 자유의 몸이 되면 그때의 기억들을 다 잊어버린채 다시 일상의 모습으로 돌아가곤 한다.

"여행을 가고 싶기는 한데 돈이 없어서..."
"가면 좋겠지. 근데 시간이 없어".
"막상 나오니까 계획대로 잘 안되네."

나 역시 그렇게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걱정을 했다. 방학동안 아르바이트도 안 해서 돈도 모으지 못한 상태였고, 이대로 못가게 된다면 여름에 여행 가겠다고 장담했던 말이 다 거짓말이 되어버리게 생겼다.

여행을 가기 위해 뭐든 해봐야하지 않겠냐며  학기 시작과 동시에 학교에서도 일하게 되었고, 중간고사 시점 이후로 다른 아르바이트도 했다. 아침 7시부터 시작된 일과는 밤 11시까지 일을 해야했기 때문에 몸은 무척 피곤했지만 여행을 갈 수 있을거라는 기대감에 하루 하루가 즐거웠다.

그렇게해서 모아진 돈은 고작해야 140만원가량이었다.  이 돈으로 여행을 갈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았던 나는 슬슬 모자란 돈이 걱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여행에 있어서 돈이 중요한게 아니었다. 여행을 하는데 중요한건 돈도 시간도 아니라 바로 떠나겠다는 결심과 의지만 있으면 가능했다.

학교를 다니면서 했던 아르바이트로 벌은 첫 달 월급 40만원은 분명 작은 돈이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금이라도 돈이 있을 때 질러야 한다며 바로 항공권 예약했다. 항공권을 사지 않으면 가지고 있었던 결심이 흔들릴까봐 있는 돈 다 털어서 샀던 것이다.

캐세이퍼시픽항공 싱가폴 편도 비행기 예매


나와 함께 했던 친구와 상상하던 여행은 동남아 최남단이었던 싱가폴부터 중국까지 이동한 뒤 한국으로 돌아오는 방법이었다. 어차피 육로로만 이동하자가 목표였으니 왕복 항공권은 필요 없었던 것이었다. 단, 항공권을 구입하고 나서 약 2주 뒤에는 중국 텐진(천진)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배표를 학생할인을 받아 9만 9천원에 구입했다. 출발 전에 준비라고 할 것도 없었고, 오로지 가는 항공기와 돌아오는 배만 확보한 상태였다.

내가 들고 간 돈은 오로지 93만원이었는데 다행스럽게도 당시 환율이 무척 좋아서 환전을 하니 1060달러정도 되었다. 물론 주변의 반응은 '편도비행기'와 '93만원' 이야기를 들고나서 경악을 했다. 돌아오지 못할거라는 모른다는 우려섞인 목소리뿐만 아니라 돈을 벌어서 한국에 올 작정이냐는 비아냥 섞인 목소리도 분명 있었다.

여행이 왜 하고 싶냐고 나 스스로에게 물어본 적이 있었다. 그때마다 나는 '그냥 해보고 싶어서...' 라고 대답했다. 대전에서 태어났고, 대전에서 학교를 다녔던 나는 매일 똑같았던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거창하게 떠나는 것도 좋으나 내가 마음 먹은 것을 실행해본다는 것 그 자체로도 너무 좋았다. 여행을 떠나는 순간만큼은 너무나 자유롭고 행복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아무리 피곤해도 여행날짜가 다가오니 너무나 기대되었다.

사실 동남아시아에 어떤 나라가 있는지도 자세히 몰랐다. 어디가 멋있는 장소인지 어떤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는지 전혀 알지 못했던 것이었다. 그래도 떠날 수 있다는 것으로도 설레였고, 아무것도 모르기 때문에 그걸 보고 싶어서 그래서 떠났다.


가방을 메고 떠나려하니 떨림이 있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아무 느낌이 없었다. 하지만 발걸음만큼은 무척이나 가벼웠다. 이제 동남아시아로 간다!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2007년에 작성했던 93만원 동남아 배낭여행의 모든 글을 수정, 재발행합니다. 동남아 배낭여행기는 SK텔레콤의 T스토어에서 어플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아 보실 수 있으며, 계속해서 블로그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샘쟁이 2010.09.02 15:43 신고

    93만원으로 떠나는 여행이라. 기대되는데요 ^^
    저도 늘 지난 글들 정리해서 다시 발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곤하는데
    당장 이번 여행만해도 첫날에서 못벗어나고 있는지라;;;

  3. BlogIcon 전북의재발견 2010.09.02 21:49 신고

    여행~ 말만 들어도 설레는 단어입니다~ 값지고 좋은 여행 되셨으면 합니다 ^^ 응원합니다!!

  4. BlogIcon 자 운 영 2010.09.02 22:31 신고

    늘 알뜰 살뜰 여행정보와 경험 노하우 까지 솔직담백한 그런 여행이 참 좋아 보여요^^
    집안서 늘 즐겁게 보는 일인 ㅎㅎ^

  5. BlogIcon 완주스토리 2010.09.02 22:55 신고

    93만원이라는 돈이 적은건 아니지만... 이렇게 배낭여행을떠나는 비용이라고하니 정말 실속있고 좋은 도전이라는 생각이듭니다.
    재미있게 다녀오시길^^

  6. BlogIcon suyeoni 2010.09.04 11:10 신고

    바람처럼님 글은 하나하나 이어지는 단편 소설같아서 읽는데 재미가 있는데
    나중에 소설로 내보시는건 어떠세요?
    간결한 문장들인데 집중해서 보게된답니다

    슬럼프 얼른 이겨내세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05 21:27 신고

      하하 소설은 허구이니까 소설은 아니고 여행기겠죠?
      이번에 어플이 나옵니다 ^^
      그래서 글을 수정했던거죠
      이제 밀린 글도 열심히 쓸게요 ㅎㅎ

  7.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9.04 21:08 신고

    다시 쓰는 프롤로그인 셈이네요~~여행은 돈과 시간이 문제가 아니라 가고자 하는 결단이 중요하다느 말씀 공감합니다. 정말 지르고 봐야 하는데 그런 용기가 없는 것 같아요~~

    빨리 슬럼프 끝내시고 왕성한 활동 기대할께요~~^^

  8. BlogIcon Reignman 2010.09.05 00:27 신고

    행복한 9월 되세요.
    사랑의 이름으로...

  9. BlogIcon 마사이 2010.09.05 03:28 신고

    앞으로 연재 기대됩니다...^^
    얼마전 나이로비 한국 대사관에서 어떤분을 만났는데
    준비해온 돈이 예정보다 빨리 바닥이 났다고 하시더라구요...
    아프리카는 타 지역에 비해 정보가 부족하다보니
    배낭 여행 하시는 분들이 힘들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람님 얼릉 슬럼프 훨훨 털고 일어나세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05 21:24 신고

      바쁜일이 있어 블로그에 신경을 못 썼네요
      죄송합니다
      아프리카에 대한 정보가 사실 별로 없긴하죠 ㅠㅠ
      하지만 꼭 가보렵니다!!

  10. BlogIcon 콜드레인 2010.09.05 18:00 신고

    앗... 편도 항공권이라니... 저도 살짝 걱정이 되긴합니다만, 한편으론
    어떻게 난관을 헤쳐나가셨을지 기대도 되네요.
    슬럼프 빨리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11. BlogIcon 저녁노을 2010.11.24 18:00 신고

    ㅎㅎ떠나보고 싶어지네요.
    잘 보고가요.

  12. BlogIcon 못된준코 2010.11.24 18:25 신고

    바람님..언제 소주 한번 해야는데....ㅋㅋ 제가 좀 정신이 없습니다.`~
    전화도 함 드려야 하는데....정말 미치도록...시간이 없네요.`~
    암튼..조만간 함..꼭 뵈어요.~~

  13. BlogIcon 리브Oh 2010.11.24 20:14 신고

    여행에는 결국 돈도 아니고
    결단과 용기가 최우선이군요

    그 결단이 부족해서 아직도 못 가고 있다라는..
    내년 초엔 정말 벼루고 있어요
    저도 싱가포르 가보려구요^^

  14. BlogIcon Reignman 2010.11.24 22:26 신고

    요즘도 만날 야근임?
    연락 함 해요. 밥 한번 먹게

  15. BlogIcon Cherish H 2010.11.25 01:43 신고

    아 이 글 예술이네요.

    좋은 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요즘 진짜 바쁘신가봐요.
    저도 블로그를 할 수 없는 상태이네요.

    어플 축하드리구요. 전 아이폰이라.....
    구글폰 가진 사람들에게 추천만 하겠습니다.

    바로 위에 레인맨님도 계시고.. ^^

    행복한 하루 되세요~~

  16. BlogIcon 걷다보면 2010.11.25 07:06 신고

    막상 떠날려면 걱정부터 앞서는게 저의 심정입니다
    문제는 돈이죠^^ 그리고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인지 건강도 염려되고요^^
    좀더 젊을때 떠나보지 못한게 지금은 후회스럽습니다

  17. BlogIcon 레디꼬 2010.11.25 08:49 신고

    ㅎㅎㅎ 어제 만나서 반가왔어요^^

  18. BlogIcon 머니야 2010.11.25 09:05 신고

    저도 여행길을 떠날때 지갑에 돈이 달랑거리면 불안할것 같아 넉넉히 챙겨놓는 스탈입니다.
    하지만 소시적 이런 경험을 해보는것도 좋을듯 한데..못해봐서 좀 아쉽긴 하더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25 09:28 신고

      가난한 여행이 아니더라도 자유여행이면 언제든지 좋습니다 ^^
      전 가난한 여행을 하고 싶은 것은 아닌데...
      돈이 없어서 가난한 여행만 하더라고요 ㅋㅋ

  19. BlogIcon 카타리나 2010.11.25 09:23 신고

    전 시간이 없다는 핑계죠 ㅜㅜ
    회사를 그만둘수도 없고...그렇게 길게 휴가를 주는것도 아니고..
    역시 여행은 취직하기전에 가는수밖에 없는건가봐요

  20. BlogIcon 마야 2012.05.03 17:54 신고

    저는 소고기를 먹지 않습니다.

  21. BlogIcon banja vrujci sobe 2012.07.10 20:13 신고

    돈이 달랑거리면 불안할것 같아 넉넉히 챙겨놓는돈이 달랑거리면 불안할것 같아 넉넉히 챙겨놓는돈이 달랑거리면 불안할것 같아 넉넉히 챙겨놓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