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염없이 걷고 또 걸었다. 만달레이 힐 근처에는 뭔가 놓치지 말아야 할 포인트가 있지 않을까 싶어서 가이드북을 살펴봤는데 놀랍게도 만달레이에는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책이 있다고 한다. 설명을 보면 여기는 꼭 가야할 것 같아서 그쪽 방향으로 발걸음을 재촉했다. 

하지만 내가 처음 도착한 곳은 목적지였던 꾸도더 파고다가 아닌 어느 사원이었다. 이제는 사원이라면 질릴 정도였는데 그래도 찬찬히 살펴봤다. 


꽤 넓은 곳이었는데 너무도 조용했다. 사원 내부에는 빗자루를 들고 마당을 쓸고 있었던 아주머니만 한 분이 계실뿐 다른 사람들의 모습은 쉽게 보이지 않았다. 사람이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왠지 모르게 엄숙한 분위기가 감돌던 곳이었다. 어디서 나무를 태우는지 그윽한 연기만 휘날렸다. 


여기에도 커다란 불상은 있었다. 혹시 이곳이 차욱타지 파고다가 아닌가 싶어서 지나가는 사람을 붙잡고 물어봤더니 맞다고 한다. 양곤에 있을 때도 차욱타지 파고다를 간 적이 있었는데 만달레이에도 차욱타지 파고다가 있었다. 그건 미얀마 내에 차욱타지 파고다라는 이름을 가진 사원이 여러 곳이라서 그렇다. 


너무 더워서 차욱타지 파고다를 둘러봤다기 보다는 그냥 잠시 거닐면서 쉬고 갔다고 하는 것이 맞았다. 다리가 조금씩 아파왔지만 꾸도더 파고다의 방향으로 다시 발걸음을 옮겼다. 편하게 다니던 다른 나라들과는 달리 미얀마에서는 이정표조차 없었기 때문에 한번 길을 잃어버리면 헤매기도 한다. 나는 이 부근에서 꽤 헤맸다. 


차욱타지 파고다의 맞은편으로 건너가니 좁은 공터에서 축구를 하고 있던 승려들을 볼 수 있었다. 여행을 하다가 가끔 미얀마 사람들이 좁은 골목에서 축구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긴치마와 같은 그들의 옷을 저렇게 둘둘 말아서 반바지 형태로 만들고 뛰어 다닌다. 


축구하는 공터의 맞은편에는 한 눈에 봐도 뭔가 신비한 장소일 것 같은 하얀색 불탑들이 보였다. 이곳이라면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책을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했다. 이제는 아주 자연스럽게 신발을 벗어들고 맨발로 파고다 안으로 들어갔다. 


파고다 안에는 확실히 뭔가 있었다. 새하얀 불탑 안에는 돌판이 세워져 있었고 그 돌판에는 뭔가 새겨져 있었다. 흥미로웠다. 이렇게 거대한 돌판이 내 주위에 가득했던 것이다. 


이 파고다의 가운데에는 황금빛 불탑이 우뚝 솟아 있었는데 이 위쪽으로 올라가서 한 바퀴 돌아봤다. 


확실히 거대하기는 했지만 과연 이정도가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책인지는 고개가 갸우뚱해졌다. 어쨋든 파고다를 구경하고 내가 들어왔던 입구의 반대 방향으로 나갔다. 입구로 나오니 어느 스님이 나를 보더니 말을 걸었는데 이제는 일본 사람도 아니고 중국 사람같단다. 짧은 시간 이야기를 했지만 그 스님은 알고 있었다. 한국의 부자 나라이고, 북한은 가난하다는 것을. 그리고 미얀마 역시 북한과 다를 바가 없다는 말을 덧붙였다. 

짧은 말동무를 하던 스님과 헤어진 후 나는 다시 걸어갔다. 이번에는 사이까(인력거) 아저씨들이 나를 부르면서 타라고 손을 흔든다. 마음이 불편할 것 같은 사이까를 타고 싶은 생각도 없긴 했지만 그냥 걷고 싶었다. 어디로 가냐는 그들의 물음에 나는 손바닥을 들어 올리며 "No money"라고 말을 했다. 그랬더니 사이까 아저씨들은 내 대답이 웃겼는지 아니면 땡볕에서 열심히 걸어다니는 정말 돈 없는 여행자의 모습을 발견했는지 마구 웃었다. 


내가 잠시 후 발견한 것은 다름 아닌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책이라는 안내판이었다. 그렇다면 내가 아까 전에 봤던 것은 꾸도더 파고다가 아니라는 소리였다. 나중에 지도를 보면서 확인할 수 있었는데 그곳은 산다무니 파고다였다. 여기는 도착하고 주변을 살펴보니 그래도 좀 유명한 곳인지 간혹 외국인 여행자들이 보이기도 했다. 그래봐야 한 두명이었지만 말이다.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책이 있는 꾸도더 파고다는 1857년 민돈왕에 의해서 만들어졌다고 한다. 규모는 어찌나 큰지 흰색 파고다가 사방에 펼쳐져 있는데 대리석에 적힌 뜨리삐따까(불교경전)가 729개나 된다고 한다. 이는 한 사람이 쉬지 않고 경전을 읽는다면 500일이 걸리는 양이라고 한다. 원래는 이 경전도 금으로 만들려고 했는데 도난의 위험때문에 대리석에 새긴 것이라고 한다. 


꾸도더 파고다의 미니어쳐도 전시되어 있는데 새삼 이 파고다의 규모가 얼마나 큰지 알 수가 있다. 여기에서 미니어쳐를 보고 있을 때 어떤 아저씨가 나에게 말을 걸어왔다.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파고다 내에서 기념품 등을 팔고 있었던 아저씨였는데 내가 한국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는 자신의 딸을 소개시켜주고 싶다고 데리고 왔다. 한국말을 좀 알고 있다고 해서 데리고 온 것인데 사실 '안녕하세요' 정도만 할 줄 알았던 것이다. 그래도 딸과 부인을 비롯해서 이 아저씨는 한국의 드라마 얘기에 신이났다. 확실히 한국 드라마의 인기가 대단하긴 대단했다. 기념품을 사달라고 강요하지도 않았고 나와 이야기하는걸 더욱 좋아했던 아저씨였다. 


꾸도더 파고다를 한 바퀴 둘러본 뒤 나는 아까 만난 아저씨의 가족들에게 인사를 나눈 뒤 밖으로 나왔다.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책을 둘러보기엔 너무 덥고 지친 상태였다. 하긴 책을 열심히 살펴본다 하더라도 내겐 무슨 말인지 모르는 똑같은 대리석일 뿐이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G-Kyu 2010.10.01 09:44 신고

    오래간만에 뵙습니다..^^; 그 동안 자주 찾아 뵈었어야 하는데..ㅠㅠ
    역시..! 늘 멋진 포스팅을 하셨네요~!
    아..불교를 향한 신앙심이 대단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낍니다!!

  3. BlogIcon 큐빅스 2010.10.01 10:14 신고

    흰색의 수많은 불탑이 인상적인 곳이네요^^

    만달레이는 하루만 있어서 계속 아쉽네요.ㅡ,ㅡ

  4. BlogIcon Phoebe 2010.10.01 10:56 신고

    미얀마 불상은 보면 볼수록 웬지 촌스러우면서 인간적이네요.
    저 책은 들고다닐수 없는게 좀 문젠데요. 하하하...

  5. BlogIcon 꽁보리밥 2010.10.01 11:33 신고

    한때 얼마나 부유하 국가였는지 증명이 되는군요.
    지금도 불교가 너무 성행하니 국가적으로 문제가 되지않을까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거대한 책...ㅋㅋ

  6. BlogIcon 허벅다리 2010.10.01 11:35 신고

    드라마 얘기를 하던 아저씨 가족들이 정겹습니다. ㅎㅎ
    그런 분들 덕분에 여행이 지루하지가 않을 것 같아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04 01:08 신고

      여행의 즐거움은 그렇게 사람을 만나면서 시작되고 그걸로 기억하죠 ^^
      그래서 전 미얀마 여행이 기억에 많이 남나 봅니다

  7. BlogIcon 아하라한 2010.10.01 12:37 신고

    정말 대단하네요....
    어떻게 저렇게 책을 만들 생각을 했을까요...
    정말 엄청나다는 이야기 말고는 나오지가 않네요 ^^

  8. BlogIcon 레오 2010.10.01 12:48 신고

    확실히 크군요 ..

    학창시절에 '공부 못하는 것들이 꼭 책 많이 갖고 다니더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ㅋㅋ

  9. BlogIcon Houstoun 2010.10.01 13:09 신고

    한 사람이 쉬지않고 경전을 읽으려면 500일이 걸린다.
    정말 대단하네요.
    도대체 그 경전에는 뭐가 적혀있는지 궁금하네요.
    그 더운날 고생해서 걷고 또 걸으신 후 찍은 사진들이라
    생각하니 더욱 더 귀하네요.
    잘보고 잘 읽고 갑니다.
    멋진 오후 되시길 바랍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04 01:12 신고

      불교 경전이라고 하는데 그 양이 정말 대단하죠?
      저도 실제로 얼마나 거대한지 몰랐는데 설명을 들으니 더욱 대단해 보이더라고요

  10. BlogIcon 리브Oh 2010.10.01 14:50 신고

    바람처럼님은 여행을 자주 하셔서 그러신지 몰라도 현지인들과 잘 어우러지시는거 같아요
    뭐 인상도 좋고 하시니까.
    저런 그림 같은 곳을 보시며 느끼며...좀 더 다르게 세상을 볼 수 있을거 같은데요
    저에게도 저런 것들을 직접 볼 수 잇는 시간들이 빨리 왔음 좋겠네요
    여행하게 되면 조언을 많이 여쭐게요. 저도 좀 힘들더라도 제대로 여행해보고 싶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물론 바람처럼님 만큼은 아니지만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04 01:16 신고

      자유여행을 하고, 마음을 열면 누구나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습니다
      서로 마음을 열 때 그들과 소통할 수 있거든요 ^^
      그래서 전 배낭여행을 좋아합니다
      언제든지 물어보세요
      제가 아는 만큼 다 알려드리겠습니다 ^^

  11. BlogIcon 자유혼 2010.10.01 15:56 신고

    엄청 큰 책이기는 한데 사실 저는 조금 더 클 줄 알았어요~
    혹시 소문을 잘 낸건 아닐까요. 세계에서 가장 큰 책 이라고ㅋ
    그나저나 분위기가 뭐라 말할수 없이,, 신비로운 느낌을 주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04 01:16 신고

      근데 정말 책이 많긴 많았으니 거대하긴 했어요
      실제로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책인지 모르겠지만요 ^^;
      안내판에는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책이라고 써있으니 맞겠죠?

    • BlogIcon 자유혼 2010.10.04 01:34 신고

      제가 잘못봤군요~
      돌덩어리(?) 하나가 다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네요 ㅎㅎ^^;;

  12. BlogIcon 보기다 2010.10.01 16:59 신고

    이 사원은 규모가 상당한데 사람들이 별로 없네요.
    경전 읽다가 미얀마에 눌러 살게 생겼네요^^;

  13. BlogIcon suyeoni 2010.10.01 20:16 신고

    저 백색 파고다.. 미니어쳐로 몇개 소장하고싶어요;
    집에 쭈루룩 진열해놓으면 너무 예쁠거같은데..
    맨발로 다녀야하는군요! 아무래도 이런곳은 너무 이국적이라 신기해요
    실제로 가보면 엄청 당황하고 길도 잃을거같고..

    근데 저거 언제 다 읽어보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

  14. BlogIcon 에버그린 2010.10.01 22:32 신고

    잘구경했습니다.ㅎㅎ
    베스트는 왜 안주는거야~ 이좋은 여행기를~

  15. 루피 2010.10.01 22:37 신고

    오늘도 잘 읽었습니다....그런데 미얀마 물가는 확실히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보다 저렴합니까?
    예를들면 숙박이나 식사비나? 교통비?
    다음주에 다시 일본 갑니다....
    동생이 데려가 달라고 해서...획실히 외국어가 안되면 여행즐겁지가 못하죠....
    호주 가버리면 한동안 다른 나라 못가것네염.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04 01:21 신고

      미얀마의 물가는 저렴하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동남아의 다른 국가보다 저렴하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
      숙소비용은 태국이 더 저렴하게 머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미얀마에서는 지역입장료라는 특수한 비용이 들어가기 때문에 더 비싸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제 느낌으로는 베트남하고 비슷하더라고요
      미얀마가 더 저렴했던건 즐길거리가 없어서 돈을 쓰지 못하는 것이고요 ^^

  16.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0.10.02 00:52 신고

    규모가 상당하네요. 휴우~
    스케일이 저리 크다니, 저 시대의 융성함을 보여주는 것이겠네요.
    그래도 한때는 문화가 발달했던 나라인데...

  1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10.02 17:56 신고

    저것들을 다 읽어나 볼수 있을지...워~ 정말 규모가 대단 하내요 +_+
    비가 꾸물꾸물 내리고 있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18. BlogIcon 마래바 2010.10.02 18:38 신고

    어딜가나 축구는 인기있는 놀이, 운동인가 봅니다. ^^

  19.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10.03 09:06 신고

    사원이라면 질릴 정도시군요. ㅠㅠ
    그런데 미얀마에 이정표가 없나 봐요. 그럼 어떻게 다녀요?;;;

    꾸도더 파고다 정말 예쁘네요~

    꺅- 그래서 소개받으셨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04 01:23 신고

      지도를 보거나 아니면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돼요 ^^
      아~ 무슨 소개인가 했더니 아저씨의 가족을 말씀하신거 같네요
      네. 그들과 간단히 대화도 나눴습니다 ㅎㅎㅎ

  20. BlogIcon 雨女 2010.10.03 21:38 신고

    전.. 세상에서 가장 큰 책보다...
    쭈욱 줄지어 늘어선 하얀색 불탑들이 너무 멋져보입니다...
    무언가 무척 성스러운 장소처럼 느껴지게 하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04 01:24 신고

      불교경전을 새겨놓은 곳이니 확실히 대단해 보였습니다
      오죽했으면 입구에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책이라고 써있었을까요? ^^

  21.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10.04 01:10 신고

    정말 파고다의 수와 규모가 대단하네요~~
    당시의 불교 문명이 얼마나 번성했는지 짐작이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