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태국에서 방콕에서만 있었던 이유는 캄보디아로 가는 비행기를 예매했었기 때문이었다. 사실 짧은 기간 동안 어디로 가기는 애매하기도 했지만 오랜만에 찾은 방콕이 너무나 즐거웠기 때문에 한 곳에 오래있었더라도 그리 나쁘지는 않았다.

캄보디아로 향하게 된 원인은 아주 사소한 곳으로부터 시작되었다. 호주에 있을 당시 멜번에 도착해서 오랜만에 네이트온을 켜봤는데 그 때 상민이형과 대화를 하게 되었다. 상민이형은 07년도에 배낭여행을 하면서 만났던 형이었는데 캄보디아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다짜고짜 나보고 보고싶다며 놀러오라고는 그 말에 솔깃했는데 어차피 여행을 하고 싶었던 나로써는 한번 가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 보여서 호주에서 비행기표를 다 예매해버렸다. 그렇게 일사천리로 일이 진행되어버려 홍콩-방콕, 방콕-프놈펜행 비행기로 이동하게 되었던 것이다.

캄보디아에서 며칠간 머무른 후에 태국으로 다시 돌아올 계획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방콕에 도착한지 불과 3일만에 떠나게 된 것이다. 나는 짐이 너무 많았기 때문에 일정량의 짐을 DDM에 맡기고 밴을 타고 공항으로 향했다. 밴을 타자마자 지루함을 느끼고는 곧바로 쓰러져 잤다.

또 이렇게 공항에 오게 되었다니 참 신기할 뿐이었다. 그만큼 나에게 공항은 익숙한 장소가 아니었다. 많은 곳을 돌아다녔어도 이렇게 비행기를 자주 타게 될 줄은 나도 몰랐던 것이다. 어쨋든 에어아시아 카운터로 갔다. 나는 E-Ticket을 프린트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냥 여권과 예약번호만 알려줬다. 에어아시아는 온라인으로 예약을 하기 때문에 예약번호만 알면 문제가 없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불과 며칠 전에 태국 쑤완나폼 공항에 도착했는데 이렇게 빨리 떠난다는게 무척 신기하게 느껴졌다. 출국신고를 한 뒤 걸어나갔는데 이상하게 다른 곳에서 보이는 짐검사를 하는 곳이 없었다. 태국 공항은 원래 하지 않는 것일까? 알고 보니 공항의 게이트 앞에서 짐검사를 하고 있었다. (최근에 다시 가본 쑤완나폼 공항 시스템이 다시 바뀌어서 출국신고를 하자마자 짐검사를 했다)

당시에는 전 세계적으로 신종플루가 절정을 이루던 때로 공항에 있는 모든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할 정도로 심했었다. 이상하게 공항에만 오면 내가 신종플루가 걸렸을지 모른다는 불안감과 함께 갑자기 기침이 콜록콜록 나올 정도였다. 물론 공항만 빠져나오면 멀쩡했다. 기침만 하면 신종플루로 의심을 받을지 모르는데 참을 수 없는 기현상에 공항이 너무 싫었었다.

쑤완나폼의 공항은 깨끗하고 규모가 큰 편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앉아있을 공간이 많이 부족해보였다. 게다가 일정 시간이 지나야 게이트의 대기공간이 열리기 때문에 그냥 바닥에 주저 앉아서 기다렸었다.


에어아시아에 올랐는데 나의 자리는 창가였다. 얼핏 예전의 자료를 보면 에어아시아에는 좌석이 정해져있지 않다고 들었는데 요즘에는 아닌듯 했다.


잠시 뒤에 비행기는 이륙을 했고 어느덧 방콕 상공을 날고 있었다.


점점 높이 올라갔다. 더이상 구름밖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말이다. 캄보디아까지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불과 1시간 좀 넘게 걸렸을 뿐인데 2년 전에 육로로 이동했을 때의 엄청난 이동거리와 시간에 비하면 무척이나 쾌적하고 빠르다는걸 새삼 느낄 수 있었다. 아마 육로로 이동했다면 캄보디아의 국경 뽀이펫에서 비자 비용가지고 또 싸웠을지도 모르겠다.

비행기가 점점 아래로 하강하더니 커다란 도시가 나타났다. 프놈펜이 틀림없었다. 멀리 보이는 커다란 강과 함께 형성된 도시가 보였는데 역시 빌딩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비행기는 점점 내려가는데 어째 도시 한복판으로 날아다니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리고는 활주로 하강했는데 나는 웃지 않을 수가 없었다. 프놈펜 공항의 규모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이다. 얼핏봐도 게이트는 4~5개뿐이었다.

프놈펜 공항에 내려 이제 입국을 하려고 하는 순간 뒤늦게 깨달은게 있었으니 캄보디아 비자였다. 캄보디아 비자를 위한 20달러는 있었지만 사진이 없었던 것이었다. 작은 가방을 여러 차례 뒤지면서 사진이 없는지 찾아봤지만 헛수고였다. 그렇게 10분동안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했는데 사실 사진은 필요가 없었다. 사진이 없으면 그냥 1달러만 더 내면 되었다. 그래서 비자비용 20달러와 사진이 없었기 때문에 추가로 1달러만 더 내는 것으로 내 여권에 비자를 붙여줬다.

입국은 가볍게 되고, 공항에 나가자마자 누군가 손을 흔들며 내 이름을 불렀다. 상민이형이었다. 무척 오랜만에 만났다는 것도 반가웠지만 그것도 캄보디아에서 만났다는게 너무 신기했다.


여행을 통해 사람을 알게 되고 다시 여행을 통해 사람을 만나게 되었다.


상민이형의 오토바이를 타고 우선 상민이형이 머무는 곳으로 이동했다. 사실 나에게 있어 캄보디아는 딱히 좋은 기억이 없었다. 세계 최대 유적지라 불리는 앙코르왓을 여행하면서 사람들과 싸운 기억으로 가득했고, 항상 돈을 요구하던 모습에 짜증이 많이 났었기 때문이다. 다시 오게 된 캄보디아의 분위기는 그 때의 기억과 매우 유사했다.

도로는 상당히 좁고 복잡했는데 그 이유로는 온통 오토바이로 가득했기 때문이다. 그나마 최근에는 프놈펜에 도로 포장을 많이 했기 때문에 이정도라고 하는데 내가 보기에는 상당히 혼란스러웠다.

내가 도착한 곳은 KLC(Korea Language Center)로 한국어 혹은 크메르어를 가르치는 곳이었다. 상민이형은 이 곳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었다. 어쨋든 도착한 후에 상민이형이 갑작스럽게 일이 생겨서 시간적 여유가 없게 되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에 무척 미안하다고 했다. 이거 괜히 캄보디아로 온 게 아닌가 싶기도 했다.


저녁부터 먹으러 가자며 다시 오토바이를 타고 캄보디아 시내를 질주했다.


캄보디아는 역시 나에게 혼돈의 나라라고 느껴지게 만들었다. 도로는 엄청나게 복잡했고, 오토바이에 둘러싸여 차들은 움직이기가 힘들어 보였고 더군다나 신호를 지키지 않는 경우가 무척 많았다. 심지어 역주행도 서슴찮게 하고 있었다. 여기서 어떻게 운전을 하는지 신기할 정도였다.


한 15분가량 달려 프놈펜의 중심부로 들어왔다. 내가 있었던 곳은 프놈펜의 외곽지역으로 꽤나 멀었던 것이였다.


공원에 분수대도 있고 꽤나 잘 갖춰져있는 모습이랄까? 게다가 이 근처에는 외국인들을 위한 게스트하우스가 밀집해있는지 이쪽 지역으로 오니 외국인들이 꽤 많이 보이기 시작했다.


매연과 함께 어울렸던 프놈펜의 복잡함이 나에게 느껴지는 인상이었다.


우리는 한식당에 들어갔는데 이 때 상민이형이 가르쳤다고 하는 학생들과 함께 저녁을 먹었다. 나는 학생이라고 해서 정말 어린 아이들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이 식당의 가격은 정말 비싼 편으로 나도 쉽게 먹을 수 있는 곳이 아니었는데 상민이형이 이 날 한턱 내는 날이었던 것이었다. 삼겹살과 김치찌개등을 시키고난 후 소주와 맥주도 함께 마셨는데 생각보다 다들 잘 먹었다. 늦게 온 사람중에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었는데 한국말도 조금 하면서 소주도 무척 잘 마셨다.

내가 느끼기로는 음식이 너무 한국적이기도 했고, 사실 가격도 지나치게 비쌌다. 그 이유는 프놈펜에 한국 기업들이 많이 진출해있기 때문인데 따라서 한식당들이 한인들을 위한 곳이라 그런지 가격이 한국보다 더 비싸게 느껴졌던 것이다. 사실 맛도 그렇게 좋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캄보디아인들은 너무나 잘 먹고 잘 마셨다. 한국말도 영어도 잘 못하는 사람들이었는데 은근히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듯 보였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라오니스 2010.02.18 10:35 신고

    여행 중에 소중한 인연을 만나셨군요.. ^^
    북적북적해도.. 캄보디아로 떠나보고 싶어집니다...

  3. BlogIcon 아이미슈 2010.02.18 13:17 신고

    방콕공항은 오래전 경유때문에 비행기 시간이 간등간등해서 뛰느라 혼났던 기억만 있답니다.
    왜 그리 넓은지..ㅋ

  4. BlogIcon 리자 2010.02.18 13:36 신고

    바람처럼님의 여행기 잘 보고 있답니다.
    항상 떠나보고 샆은 마음 어떻게 하실래요...... ㅋ

  5. BlogIcon [버섯돌이] 2010.02.18 13:57 신고

    '여행은 만남이다'를 외치는 동생 녀석 하나가 생각나네요. ^^;

  6. BlogIcon 바람될래 2010.02.18 14:26 신고

    차위에 짐있고 그위에 사람있고..
    떨어질꺼같아서 조마조마합니다

  7. BlogIcon 샤방한MJ♥ 2010.02.18 15:12 신고

    안보이신다고생각했는데 ㅡㅡ;;
    계속 여행글이...띠리리~
    끙 반성하고 마이뷰추가해서봐야겠어요 ㅋㅋㅋㅋㅋ

  8. BlogIcon PinkWink 2010.02.18 16:00 신고

    국제적으로 친분이 있으시군요...호옥^^

  9. BlogIcon 모과 2010.02.18 16:45 신고

    여행에 대한 꿈은 늘 있으나 늘 꿈으로 간직하고 있는 저 같은 사람에게는 바람처럼 떠나는 그모습이 참 부럽답니다.^^

  10. BlogIcon PAXX 2010.02.18 18:10 신고

    두분이 약간 닮으신거 같기도^^; 고기가 땡기네요~

  11. BlogIcon 미미씨 2010.02.18 23:55 신고

    캄보디아 갔다온게 벌써 1년이나 되어가네요. 시간 참 빠르네...
    전 의외로 캄보디아가 참 좋았던 기억이 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0 02:10 신고

      앗 그러셨죠? ^^;;;
      캄보디아는 2번 갔는데 처음에는 앙코르왓만 구경했고, 두 번째 방문한게 바로 위의 이야기인데 당시에 아래쪽 지방을 여행했었어요 ^^
      사실 캄보디아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좀 많죠

  12. BlogIcon 보링보링 2010.02.19 00:42 신고

    ㅎㅎ여행을 통해서 사람을 만나는일..저도 언젠가는 하겠죠?ㅎㅎ

  13.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2.19 14:05 신고

    항상 느끼지만, 인맥이 참 중요한 듯 싶어요~ 사회성이 심히 떨어지는 저는 흑... 슬퍼요.
    그런데요, 캄보디아 비자는 그냥 공항에서 주나봐요. 간편하고 참 좋네요 +_+
    베트남 친구가 자기 나라에서 오토바이 많이 탄다고 하던데, 캄보디아도 그런가봐요.
    저도 캄보디아나 태국가서 한국어 가르치고 싶어요~ 가르칠 실력이 되지 않아서 문제네요 -_-;;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0 02:11 신고

      에이~ 그럴리가!!
      너무 좋아보이시던데요? ^^
      베트남 오토바이 정말 많았습니다!! ㅎㅎㅎ
      저 호치민 가보고 도로에 가득찬 오토바이에 완전 놀랐죠
      제 생각이지만 베트남에는 오토바이가 9, 차가 1이면 캄보디아는 오토바이가 7, 차가 3? ㅋㅋㅋㅋㅋ

  14. BlogIcon Phoebe Chung 2010.02.20 21:01 신고

    캄보디아는 옛날 영화 킬링 필드보고나서 웬지 무서운 곳 같은 기분....흠.
    오토바이 많은게 좀 겁이나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24 21:32 신고

      제가 가본 나라중에서 오토바이가 가장 많았던 나라는 베트남 그 다음이 캄보디아 같아요 ^^;
      말레이시아도 좀 많았구요 ㅎㅎㅎ
      킬링필드에 대한 역사는 정말 무섭더라고요

  15.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2.21 19:25 신고

    포눔펜으로 가셨군요. 좋은 형님을 다시 만나 참 반가웠겠어요.
    음식이 눈에 익어 보였는데 우리나라 삼겹살 이었군요.

  16. BlogIcon 좋은인연(^^*) 2010.02.23 17:50 신고

    저도 언젠가 캄보디아 불교성지를 한번 다녀 오고 싶네요(^^*)

  17. BlogIcon 보시니 2010.02.27 13:05 신고

    ㅎㅎ 상민이 살도 많이 쪘네요.
    동남아 두 달 여행하더니, 완전 동남아 사람이 된 모양입니다.
    캄보디아에서 교사 일을 하고 있다니 굉장히 신기한데요?^^
    오랜만에 얼굴 보니 굉장히 반가워요!

  18. BlogIcon 룽야 2010.11.14 02:18 신고

    캄보디아...캄보디아 사람들을 보는데 왜 "사장님 나빠요"가 생각나지..ㅋㅋ
    이번에 군대가기전에 제주도에 가는데 군대갔다와서 바람처럼님한테 상담해서 해외여행가야겠어요!!ㅎㅎ

  19. BlogIcon suyeoni 2010.11.14 08:05 신고

    여행이 이래서 좋은거같네요. 사람을 만나고 그 인연을 쭉~ 계속 할수 있다는거?
    캄보디아 참 좋죠. 길거리에 돈달라고 매달리는 마음아픈 아이들만 아니면..
    전 너무 좋았어요. 다시가보고싶네요

  20. BlogIcon 꽁보리밥 2010.11.14 09:15 신고

    외국여행지에사 지인을 다시 만나면 형제 이상으로 반가울 것
    같아요. 덕분에 맛나는 한식까지....^^

  21. BlogIcon 더공 2010.11.14 10:44 신고

    역시 오토바이와 자전거의 행렬~~ ^^
    일요일이고 해서 데이터 옮기려고 하는데..
    xml 데이터만 300M가 넘는 -_-
    이거 다른 곳에 대용량으로 저장 해 놓고 블로그를 통채로 옮기려고 하는데
    자꾸 에러가 생기네요. 바람처럼님은 데이터가 더 많았을텐데 어떻게 옮기셨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