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방콕의 차이나타운은 이상하게 해산물로 유명했다. 마침 우리는 마지막 밤이었기 때문에 근사한 저녁을 먹자면서 차이나타운으로 향했다. 카오산에서 택시를 타고 차이나타운으로 향했다.


카오산로드에서 차이나타운은 그리 멀지 않았기 때문에 금방 도착할 수 있었다. 약간은 늦은 밤이었지만 거리는 독특한 풍경과 함께 활기찬 모습이었다. 우리가 걷는 거리 양 옆에는 상점들이 늘어서 있어서 눈이 심심하지는 않았다.


차이나타운하면 단연 해산물이었을 정도로 거리 노점부터 시작해서 큰 식당까지 전부 해산물을 팔고 있었다.


차이나타운 거리 한 가운데서 캠코더를 돌려 놓고 사진을 찍었다. 깐짜나부리 투어에서 만난 우리들은 3일간 같이 놀고 먹고 지냈던 것이다. 그 중에서 은희누나의 경우는 내가 2009년 12월에 태국에 다시 갔을 때 또 만났다.


이 곳에서는 식당들이 꽤 많아서 그런지 곳곳에서 이리 오라고 손짓을 한다. 우리는 한 식당의 꼬득임에 넘어가 들어갔는데 3층의 좁은 구석에서 먹으려고 하니 답답했다. 그래서 아래로 내려가서 그 식당의 야외 테이블에서 먹기로 했다. 적당히 맛있어 보이는 해산물들을 메뉴판에서 골라 주문했다.


우리가 먹었던 조개, 새우, 새우 튀김 등등 정말 많았지만 먹느라 정신이 없어서 사진을 미처 찍지도 못했다. 맥주도 빠질 수가 없었다. 태국의 대표적인 맥주 싱하Singha를 시키고 마셨는데 차가울정도로 시원해서 너무 좋았다. 태국에서 맥주를 마시면 저렇게 얼음을 넣어 먹는다는게 좀 특이한 점이긴 하다.

개인적으로는 흔하디 흔한 새우 튀김이 젤 맛있게 느껴졌다. 아무튼 너무 배부르게 잘 먹었는데 은희누나가 다 계산했다. 그간 나의 거지같은 모습에 걱정이 되었는지 홍콩에서 돈이 없으면 얘기하라고 할 정도였다. 태국에서의 마지막 밤이기도 했고, 내가 돈이 없다는 말을 수시로 하니 불쌍해 보였나 보다. 계산할 때 보니 가격은 1000밧이 훨씬 넘었는데 사실 해산물을 이렇게 먹고 3만원이 넘는건 싸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배낭여행자들에게는 무척이나 큰 돈이었다.


저녁도 배부르게 먹었으니 차이나타운의 도로를 향해 걸었다. 큰 도로 양 옆에는 노점들이 늘어서 있어서 사람들이 그 곳에서 식사를 하거나 과일을 사먹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괜히 차이나타운이 아닌듯 중국식 느낌이 곳곳에서 느껴졌다.


과일 파는 곳도 상당히 많았는데 우리는 잠시 멈춰서서 체리의 가격을 물어봤다. 그런데 생각보다 너무 비쌌다. 한국에서도 체리의 가격은 비싼편인가?


화려한 네온사인을 뒤로 하고 우리는 작은 골목길의 탐험을 한 뒤 택시를 타고 다시 카오산으로 향했다. 너무 배부르게 먹었는지 좀처럼 배가 꺼지질 않았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3.19 17:01 신고

    그럴리가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순간.. 인천 차이나타운 생각했어요 ㅋㅋ;;
    이런이런 ㅡ.ㅡ;;

  2. 2010.03.19 17:02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둥이맘오리 2010.03.19 17:09 신고

    새우가 엄청 크네요... ^^
    저런 먹거리골목엔 안가본거 같기도 하고..
    잘보고 갑니다..

  4. BlogIcon 쁘리띠님 2010.03.19 17:18 신고

    저도 차이나타운 갔었는데... 저는 게가 맛았있어요. :)

  5. BlogIcon 아하라한 2010.03.19 17:29 신고

    저두 순간....인천 차이나라고 생각했다는...

    정말 먹거리가 다양하기는 하네요... 못먹는가 뭐야

  6. BlogIcon Phoebe Chung 2010.03.19 18:12 신고

    한국에서는 체리 엄청나게 비쌀걸요. 방콕에도 차이나타운이 있다니....중국인들 자리 안잡은 데가 없네요.ㅎㅎㅎ

  7.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3.19 18:43 신고

    차이나 타운 어딜 가나 북적대고 음식이 넘치는 것 같아요~~^^

  8. BlogIcon 제이슨 2010.03.19 18:47 신고

    새우구이 입맛 당기네요.
    그리고 체리는 세계 어디를 가나 비싸더라고요..
    그렇게 체리 많이 나는 캐나다도 그 가격이 많많지 않습니다. ^^

  9. BlogIcon MastmanBAN 2010.03.19 18:56 신고

    크... 새우에 맥주에 눈에 콱 박히네요. 급 땡기는게... ㅋㅋㅋ

  10. BlogIcon 팰콘스케치 2010.03.19 19:19 신고

    오! 구운 새우~!
    침이 꼴깍~!

  11. BlogIcon 배낭돌이 2010.03.19 20:34 신고

    싱하 싱하 싱하!!
    싱하와 해산물 요리는 베스트 궁합이지요!!
    아 배고파요 흑흑!!
    바람처럼님 즐거운 주말 시작하시와용 ^0^

  12. BlogIcon 신기한별 2010.03.19 23:44 신고

    오! 싱싱하고 통통한 새우..

    먹고 싶다..

  13. BlogIcon 엉뚱개굴씨 2010.03.20 01:03 신고

    방콕도 참 여행할 때마다 즐거운 것 같아요.
    맛있고 저렴한 음식들도 그 즐거움중의 큰 부분이구요.
    그나저나 바람님.. 눈이 커지시고 더 멋져지신 것 같은데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20 09:43 신고

      그럼 작년으로 돌아가야 할까요? 흑흑 ㅠ_ㅠ
      어떤 사람은 저 사진을 보고 살이 왜케 탔냐고 깜짝 놀라더라구여 ㅋㅋㅋㅋ

  14. BlogIcon Naturis 2010.03.20 01:39 신고

    새우가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밤늦게 왔더니 배도 고프고 라면이나 끓여먹어야되겠네요 ㅋㅋ 그런데 바람님 글을 읽다보면 느끼는 것이지만 동남아라고해서 생각만큼 싸다는 느낌은 안드는데요. ㅋㅋ 왠지 천원이면 사과 열개, 아무리 이런 해산물 먹어도 5천원은 안 넘을것 같은...ㅋㅋ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3.20 09:45 신고

      배낭여행자라면 태국이 참 싸고 괜찮습니다
      아끼면 뭐든지 가능하거든요
      제 경우에는 하루에 1만원에서 2만원미만으로 썼던거 같거든요 ^^
      저기 해산물이 3만원 넘게 나온건 종류를 4가지인가 시키기도 했고, 맥주도 2병? 3병 먹었거든요 ^^
      하지만 말씀대로 동남아라고 무조건 싼건 아니예요
      막 쓰다보면 돈 나가는 것은 순식간이거든요

  15. BlogIcon @파란연필@ 2010.03.20 12:52 신고

    저두 해산물 정말 좋아하는데... 새우구이가 정말 군침 돌게 만드는군요....
    가까운 해산물 요리점에 가서 새우구이가 먹고 싶어 지는 주말이네요...
    잘 보구 갑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16. BlogIcon FunPick 2010.03.22 15:55 신고

    오~ 새우구이.... 새우구이는 소금위에 얹어놓고 구운게 젤 맛있더군요. ㅋ

  17. BlogIcon 건강사랑 2010.03.23 12:05 신고

    좋은 글 자료 감사 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소원성취 하시고 행복 하세요

  18. BlogIcon PinkWink 2010.04.12 06:43 신고

    아하... 저곳은 가보질 못했네요... 윽... 가볼걸.... ㅎㅎㅎ

  19. BlogIcon misszorro 2010.11.15 18:41 신고

    얼음 넣어 마시는 맥주 보기만해도 시원하네요~
    새우구이까지 으아ㅠㅠ
    빨리 퇴근하고 조개구이에 새우 먹어야겠는걸요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