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본정보]

- 싱글룸 1,500콰차, 화장실 포함 싱글룸 2500콰차

- 식당 겸업

- 카롱가 시내에서 거리가 꽤 멀어 불편


카롱가 시내에서부터 간판만 보고 무작정 찾아갔는데 생각보다 너무 멀었다. 특히 짐까지 있다면 훨씬 멀게 느껴지기 마련이라 땀을 뻘뻘 흘리며 겨우 찾았다.


카롱가라는 도시가 외국인이 많이 찾는 곳이 아니라 그런지 나만 빼고 전부 현지인 투숙객이었다. 그것도 오후나 늦은 밤에 차를 가지고 온 투숙객이 많았다.


처음에는 화장실이 있고 조금 넓은 2,500콰차짜리 방에서 지내려고 했으나 굳이 그럴 이유를 느끼지 못해 1,500콰차짜리에서 지냈다. 창문이 있고, 선풍기가 있었지만 방은 정말 더웠다. 그냥 딱 하루 정도 묵는 그런 장소랄까,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

 

참고로 이렇게까지 멀리 나올 필요도 없이 시장 부근(정확히는 은행이 몰려 있는 거리 부근)에 싸구려 숙소가 있다. 마룬 롯지(Maroon Lodge)는 2,000콰차, 2,500콰차였으며, 바로 옆에 있던 샤피로 화이트 뷰 모텔(Shapiro White View Motel)은 2,000콰차였다. 아무래도 싸구려 숙소는 냄새가 나기 마련이라 조금 더 좋은 숙소를 찾겠다면 비싸진다. 조금 괜찮아 보이던 므피리 롯지(Mphiri Lodge)는 싱글 10,000콰차였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저를 응원(클릭)해 주실 수 있습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