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번 여행을 하면서 싱가폴에 잠깐 들리게 되었는데 짧은 시간이지만 밖으로 나가 시내 구경을 하기로 했다. 싱가폴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에 새로운 느낌은 없었지만 이왕 여기까지 왔는데 공항에서 지루하게 대기하는 것보다 밖으로 나가는 편이 낫겠다 싶었던 것이다. 우선 인포메이션 센터로 갔다. 공항에 있던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지도를 얻고, 어디에 가면 짐을 맡길 수 있는지 알아보는데 그때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안내해주시는 아주머니는 내가 타게 될 비행기가 세부퍼시픽으로 저가항공이기 때문에 이 터미널이 아니라 버젯터미널이라는 다른 곳으로 가야 한다고 알려주는 것이었다. 미처 몰랐던 사실이라 깜짝 놀랐는데 설명을 들어보니 다행스럽게도 버젯터미널은 매우 가까운 곳에 있었다. 가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 버젯터미널에서 출발하는 항공사는 Berjaya Air, Cebu Pacific Air, Firefly, SEAIR, Tiger Airways가 있다.


1. 스카이트레인을 타고 터미널2로 간다.
우선 창이공항에 내리면 보통 터미널2로 이동해야 한다. 터미널2에 도시로 나갈 수 있는 MRT가 있고, 버젯터미널로 이동할 수 있는 무료 셔틀버스도 있기 때문이다. 터미널1에서 터미널2로 이동하는 방법으로는 스카이트레인을 타면 된다. 그냥 터미널과 터미널을 연결해주기 때문에 별도로 요금을 낼 필요도 없고, 2분이면 도착할 정도로 가깝다.


싱가폴은 이정표가 확실하기 때문에 어디든지 쉽게 찾아갈 수 있다. 터미널2에 도착하면 버젯터미널로 가는 방향 및 MRT를 타는 방향을 확인할 수 있다.


2. 지하 1층으로 내려가 버젯터미널로 가는 버스를 탄다.
터미널2에 도착하면 쉽게 MRT를 타러 가는 방향과 버젯터미널로 가는 방향을 알 수 있다. 버젯터미널로 가는 정류장은 우리 기준으로 지하 1층에 있다.


지하 1층으로 내려가면 바로 버젯터미널로 가는 버스 정류장이 바로 보인다. 버젯터미널로 가는 무료 셔털버스는 보통 10분이나 20분마다 있기 때문에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여기에도 보이는데 버젯터미널에서 출발하는 항공사는 Berjaya Air, Cebu Pacific Air, Firefly, SEAIR, Tiger Airways가 있다.


3. 버스를 타고 버젯터미널에 간다.

정류장 앞에 서는 무료 셔틀버스를 타고 버젯터미널로 가면 된다. 터미널2에서 버젯터미널까지는 그리 멀지 않고, 약 10분이면 도착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잠시 후 도착한 버젯터미널은 쿠알라룸푸르 LCCT(Low Cost Carrier Terminal)처럼 혼잡해 보이는 것은 사실이었으나 그래도 LCCT보다는 좀 더 깔끔해 보였다. 출발하는 항공사가 그리 많지 않으니 어렵지 않게 카운터로 찾아갈 수 있다.


간단히 카운터에서 체크인을 하고 들어갈 수 있었다. 하지만 저가항공은 가장 큰 문제점은 기내식을 안 주는 것도 아니고, 영화를 볼 수 없다는 것이 아닌 바로 잦은 연착문제다. 이날도 세부퍼시픽은 원래 시간보다 무려 30분 늦게 출발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