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심한 여행자

category 세계정복 대작전/실시간 여행기 2014. 10. 29. 18:30

기분이 안 좋은 날이었다. 그런 날이 있지 않은가. 뭐든 안 되고, 뭐든 꼬이는 그런 날 말이다. 여행을 할 때는 절대 그러지 않을 줄 알았는데, 사람은 어쩔 수 없나보다. 정말 별 것도 아니었는데, 왜 이런지 모르겠다. 아마 예레반에 너무 오래 머물러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지난 며칠 간 이란 비자를 받기 위해 몇 차례 시도를 해봤으나 결국 체류 기간 내에 비자 받기는 불가능하다는 걸 깨달았다. 아르메니아 비자를 연장하는 방법도 있지만, 그렇게까지 해서 이란을 갈 이유는 사실 없었다.

문제는 이란 비자만이 아니었다. 살짝 늘어진 이곳의 생활이 여행자의 마음을 약하게 만들었나보다. 어제는 카우치서퍼로부터 처음으로 거부 메시지를 받았는데, 내가 한국인이라 싫다는 거다. 예전에 한국인과 같이 일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 사람이 엄청나게 싫었던 모양이다. 분명 난 그 사람과는 다른 한국인이지만, 아무튼 하나가 꼬이니 다 꼬인다는 생각에 우울한 감정이 밀려왔다.


머리를 쥐어짜다가 결국 이란을 포기하기로 했다. 원래 가려고 했던 곳도 아니었으니, 나중에 터키를 통해서 가면 된다고 쉽게 생각을 정리했다. 훌훌 털어버리고, 다시 새롭게 시작하자는 마음으로 말이다.


'그래, 이란은 다음에 가자. 다시 조지아로 돌아가 배를 타자.'


여행을 떠난 지 며칠이나 됐다고 벌써부터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방황하고 있다니 실로 한심하기까지 하다. 혼자 여행을 하는 게 처음도 아닌데, 어쩌면 누구를 그리워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보기만 해도 좋았던 너를 다시 만날 수 있다면 좋을 텐데, 우리는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빛나 2014.10.29 20:07

    힘내라, 힘!
    여행하다보면 그럴때가 있지요.
    그럴때 나는 카페든, 숙소든 커피 한잔 놓고 책이나 보면서 게으름 피웠었어요.
    여행책 말고 다른거... :)

  2. BlogIcon 용작가 2014.10.30 18:39 신고

    한심하긴요. 이런게 바로 여행이지요...
    1이 아니면 2를, 2가 또 아니면 3을 선택하시면 되는 자유인이시잖아요.
    화이팅입니다.^^

  3. 2014.10.31 11:42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청송 2014.11.02 08:35

    여행지에서의 고민 마저도 부럽습니다. 떠날수 있는 용기와 자유. 저는 여러가지 이유로 동경만 하고 있습니다. 올려주는 글로 나름의 여행을 하고 있습니다^^

  5. BlogIcon 민경아빠 2015.01.14 14:28 신고

    제가 늘상 꿈꾸는 방식입니다. 진심 멋지세요. !!

    전 언젠가 한번은 꼭 해보고 싶은 여행 방식이 있는데...
    무작정 짐을 꾸려 공항으로 가서 가장 빨리 탈 수 있는 비행기를 타고 정해지지 않은 목적지로 떠나는 거에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