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떠난다는 기분은 과연 어떤 것일까?'

그래!! 언젠가 여행을 떠나겠다는 꿈을 가지게 되었을 때 그게 군대 근무지였는지, 아니면 학교 과제를 하는 도중이었는지 모르겠지만 분명 나는 떠날 때의 기분을 상상해 봤다. 발걸음을 떼고 집을 나서고, 심지어 어디로 갈지도 잘 모르는데 자꾸만 즐거움이 솟아오르는... 아마 그런 기분일거라는 추측을 했다. 이런 혼자만의 즐거움에 사로잡혀 여행을 상상하는 글을 쓰기도 했다.

사실 이렇게 상상만 하던 배낭여행을 진짜 갈 수 있을지 나조차도 의심을 했다. 그런 배낭여행을 다녀오고 나서 나 자신에게 이렇게 물었다.

'배낭여행 갔다오니 어때? 네가 생각했던 대로 정말 그런 즐거웠던 여행이었어?'


남들이 경악을 할 정도로 작은 돈이었던 93만원으로 갔던 여행은 단순히 즐거움을 가져다 준 것에 그치지 않고, 내 자신의 열정을 시험할 수 있었던 기회였다. 또 거대한 세계를 누비면서 각 나라의 역사, 문화, 지리를 볼 수 있었고, 여러 사람들과의 만남으로 인해 한정되어 있었던 나의 시야를 넓혀 줬다. 그래서 누군가 여행은 그냥 놀러가는 것이라고 아직도 생각한다면 나는 꼭 배낭여행을 떠나보라고 말하고 싶다.

배낭여행이라면 나는 절대적으로 추천한다. 배낭여행을 하는데 정말 돈이 중요한 것은 아니었다. 돈이 없는데 어떻게 여행을 하냐고 묻겠지만 자신이 정말 떠나고 싶다고 생각하고 다짐을 했다면 돈을 모으려는 노력은 하게 될 것이다. 돈을 모으려는 노력도 하지 않은 채 돈이 없어서 못 간다는 것은 그저 핑계일 뿐이다. 누구에게나 기회 비용이 있는 법이니까 말이다.

내가 여행을 떠나기 위해 돈을 모으고 시간을 썼다는 것은 남들이 옷을 사고, 술을 마시는 그런 비용을 아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다. 그렇다고 내가 남들보다 돈을 훨씬 많이 모은 것도 아니지 않은가. 결국 여행은 꿈꾸는 자만이 떠날 수 있다는 나의 생각을 말하고 싶을 뿐이다.

93만원으로도 남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3개국의 비자 비용이었던 100달러를 제외하고도 밥도 잘 챙겨 먹고, 패러세일링도 해봤고, 뗏목도 타보고, 카약킹도 하고, 보트투어도 하고, 앙코르 유적도 3일간 돌아다녔다. 물론 각 나라를 이동할 때 탔던 기차와 버스도 포함되어 있었다. 동남아시아 물가가 싸서 가능하다는 점도 있었지만 그만큼 아끼면서 잘 다니면 1000달러라도 얼마든지 꿈꾸는 여행을 할 수 있었다.


나는 무언가를 해냈을 때 가장 큰 희열을 느끼게 된다. 나는 그 때가 바로 배낭여행을 떠나기 직전이라고 생각한다. 고작 93만원을 가지고 떠난 여행, 무계획적인 여행이야 말로 가장 큰 도전이었지만 그게 나에게는 엄청난 즐거움을 가져다 주었다. 그래서 난 아직도 이야기 하는데 학교를 다니면서 나에게 있어 가장 의미있었던 때는 장학금을 받았던 학기가 아닌 성적은 30등이 넘게 떨어졌어도 내가 돈을 모아 배낭여행을 떠났던 3학년 1학기라고 말이다.

배낭여행을 했던 모든 순간을 잊지 못할 것이다. 말레이시아에서 택시 드라이버와 싸워 한밤 중에 경찰서까지 갈 뻔했었던 일도 있었고, 캄보디아에서는 너무 여러번 싸우는게 지겨워서 아예 자전거로 유적지를 둘러보기도 했고, 라오스에서는 1박 2일 동안 지겹도록 메콩강을 바라보며 슬로우보트의 딱딱한 의자에 앉는 고통도 있었다. 그리고 방콕의 카오산로드의 시끄러운 밤은 아직도 기억에서 생생하다.

나의 작은 도전이자 꿈이었던 배낭여행을 끝마치고 돌아와서는 분명 공부보다 더 많은 것을 얻었다고 생각한다. 1000달러 여행보다 더 대단한 여행을 하던 사람들을 볼 수 있었고, 좋은 사람들과 만나 인연을 맺을 수 있었기 때문에 여행이 더욱 즐거울 수 있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좁고 좁은 대한민국에서 살던 나의 시야를 확장시켜 주었다. 전에는 동남아시아로 알고 있던 인도차이나 반도의 국가들을 이제는 각 나라별로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고, 그들의 모습이 전부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나라를 넘어갈 때마다 너무나 신비스럽고 즐거웠던 것은 그 나라의 '틀림'이 아닌 '다름'이 가져다 주는 즐거움이었던 것이다.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녀온 지 1년이 지났다. 지금 나는 필리핀에 있고, 이제 다음주에는 호주로 간다. 새로운 도전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이 두렵기도 하지만 또 다시 즐거움을 느끼고 있다. 어차피 이 고생들이 나를 힘들게 할지라도 나중에는 또 다른 이야기 거리가 될테니까 말이다.

* <93만원 동남아 배낭여행>은 2008년도에 작성된 글입니다. 블로그에 방문하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저는 2008년에 호주를 다녀온 후에도 태국, 미얀마 등 배낭여행을 계속했습니다. 물론 아직도 가보지 못한 나라가 훨씬 많기 때문에 여전히 여행을 꿈꾸고 있습니다.


그동안 여러 사정으로 인해 예전의 글을 수정해서 재발행했습니다. 일단 블로그 2차 주소가 변경되어 글을 갱신해야만 했고, 또한 작년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과거 미흡했던 글을 수정했는데 블로그에도 똑같이 적용하고 싶어서 다 일일이 재발행했습니다. 비록 수정하기는 했지만 똑같은 내용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앞으로 더이상의 재발행은 없을 예정이고, 한참 밀린 여행기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93만원 동남아 배낭여행>은 어플리케이션으로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SK텔레콤의 T스토어(http://bit.ly/pXK4iD) 및 안드로이드 앱스토어(http://bit.ly/noLvkD)에서 무료로 받아 보실 수 있으며, 당연히 블로그에서도 계속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